일본 아프가니스탄 A매치 경기가 한국 축구팬들에게 눈길을 끌 예정이다. 만약 일본이 승리하지 못하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 전망이 불투명하게 된다. 한국이 현재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6전 전승을 질주했던 것과 달리 일본은 5승 1무에 만족했다. 일본 아프가니스탄 피파랭킹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은 분명하나 축구는 이변이 잦은 스포츠다. 그런 점에서 일본 피파랭킹 아시아 상위권이라고 할지라도 경기가 어떻게 끝날지 알 수 없는 법이다.

 

 

[사진 = 일본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1위를 기록중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무라이 재팬' 일본 축구 대표팀이 3월 24일 오후 7시 34분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펼쳐질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7차전 아프가니스탄전을 치른다. 일본 아프가니스탄 맞대결은 지난해 9월 8일 중립 경기 이후 6개월 만에 진행된다. 당시 이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렸던 일본 아프가니스탄 경기에서는 일본이 6-0 대승을 거두었다. 카가와 신지와 오카자키 신지가 2골씩, 모리시게 마사토와 혼다 케이스케가 1골씩 보태면서 총 6골을 몰아 넣었다.

 

 

이번에 펼쳐질 일본 아프가니스탄 경기가 어떻게 끝날지는 알 수 없다. 일본은 이번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두 번의 홈 경기를 치르면서 1승 1무를 기록했다. 그 1무가 지난해 6월 16일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진행되었던 싱가로프와의 홈 경기였다. 당시 0-0 무승부를 기록하는 의외의 상황이 연출됐다. 만약 아프가니스탄이 지난해 6월 일본 원정에서 비겼던 싱가포르처럼 90분 내내 철통같은 수비를 과시하면 이번 경기 결과를 전혀 예측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일본은 9개월 전 싱가포르전 0-0 무승부 이후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5연승을 거두었다. 최근 4번의 원정 경기를 모두 이겼으며 14골 0실점의 효율적인 스코어를 나타냈다. 따라서 일본이 이번 경기에서 방심하지 않는다면 아프가니스탄을 꺾을 가능성이 크다.

 

 

[사진 = 일본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6경기 성적. (C) 국제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fifa.com)]

 

일본이 아프가니스탄 이겨야 하는 이유는 E조 2위 시리아와의 승점 차이가 1점에 불과하다. 일본이 승점 16점 얻었다면 시리아는 15점이다. 오는 3월 29일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개최되는 일본 시리아 맞대결은 E조 8차전 마지막 경기가 된다. 만약 일본과 시리아가 E조 7차전을 모두 이기면 8차전에서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을 놓고 치열한 한 판 승부를 펼쳐야 한다. 지는 팀은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이 좌절된다. 일본은 E조 7~8차전 경기가 자국에서 진행되는 만큼 반드시 2경기를 모두 이기고 싶을 것이다.

 

 

일본 입장에서 최상의 시나리오는 시리아 캄보디아 E조 7차전 경기에서 이변이 벌어지는 것이다. 만약 시리아가 캄보디아에게 패하면 일본은 아프가니스탄전을 이긴다고 가정할 때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이 확정된다. 하지만 시리아는 지난해 9월 8일 캄보디아 원정에서 6-0 대승을 거두었다. 그렇기 때문에 시리아는 E조 7차전 캄보디아전을 이길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린다. 이렇게 된다면 일본은 아프가니스탄을 무조건 꺾어야 한다.

 

아프가니스탄은 E조 4위를 기록중이다. 6번의 경기에서 2승 4패에 그친 상황. 캄보디아와의 2경기에서 모두 이겼을 뿐 시리아에게 두 번 모두 패했던 것과 더불어 일본과 싱가포르에게도 패했다. 현 시점에서는 일본이 아프가니스탄보다 전력이 앞서다고 볼 수 있다. 오카자키 신지(레스터 시티) 혼다 케이스케(AC밀란) 카가와 신지(도르트문트) 같은 유럽파들을 대표팀에 소집시켰다는 점에서 평소 실력을 충분히 발휘하면 아프가니스탄을 이길 가능성이 크다.

 

 

[일본 축구 대표팀 명단]

 

[사진 = 일본 피파랭킹 56위, 한국 피파랭킹 57위다. (C) 국제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fifa.com)]

 

일본 아프가니스탄 피파랭킹 각각 56위, 151위로서 격차가 매우 크다. 아프가니스탄의 경우 6개월 전 일본전을 앞둔 시점에서는 피파랭킹이 130위였으나 최근에 151위로 내려갔다. 피파랭킹을 딱 봐도 일본이 아프가니스탄에 이길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피파랭킹이 매우 높다고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한다는 보장은 없다. 일본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와의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던 것을 놓고 보면 일본 아프가니스탄 경기 결과가 어떻게 끝날지 쉽게 예상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다.

 

한편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월 24일 오후 8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7차전 레바논전을 치른다. 6전 전승을 기록했던 한국의 승승장구가 레바논전에서도 이어질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일본 아프가니스탄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경기가 한국 축구팬들의 관심을 받게 될 것이다. 한국에게 있어서 일본은 이웃 나라이자 아시아 축구 No.1 다투는 라이벌 관계인 특성상 일본 대표팀 행보에 눈길이 쏠리기 쉽다. 무엇보다 일본 아프가니스탄 맞대결 펼쳐질 장소는 이란 테헤란에 있는 아자디 스타디움이다. 해발 1273m 고지대에 위치한 곳으로 유명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어떤 결과가 연출될지 예측불허다.

 

 

[사진 =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순위. 일본 아프가니스탄 순위는 각각 3위와 4위다. (C) 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일본 아프가니스탄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9월 8일 저녁 9시 25분에 펼쳐진다. 같은 날 한국 레바논 경기는 저녁 11시에 편성됐다. 우리나라 축구팬들이 레바논전을 시청하기 이전에 일본 아프가니스탄 경기 어떻게 전개되는지 알고 싶어할 것이다. 특히 일본 아프가니스탄 경기 장소가 아자디 스타디움인 것과 더불어 일본의 최근 행보가 내림세라는 점에서 과연 어느 팀이 승리할지 알 수 없다. 일본이 지난 6월 16일 싱가포르와의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음을 떠올리면 그들의 행보가 여전히 의구심이 남는다.

 

 

비록 일본이 아프가니스탄 원정을 피했으나 중립 경기 장소가 아지디 스타디움인 것에 부담을 느끼기 쉽다. 아프가니스탄은 고지대가 많이 분포된 나라다. 아자디 스타디움이 해발 1273m에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아프가니스탄 선수들이 경기장에 적응하기 쉬울 수도 있다. 반면 일본은 고지대에 적응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아프가니스탄을 압도하는 것이 분명하나 아자디 스타디움이 고지대에 있는 경기장인 것이 일본 아프가니스탄 최대 변수로 작용한다.

 

일본은 지난 3일 캄보디아와의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두 번째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싱가포르전 0-0 무승부 및 동아시안컵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 부진에서 벗어난 것에 의미가 있으나 한편으로는 홈에서 대량 득점 실패한 것이 뼈아프다. 이날 슈팅 34-1(유효 슈팅 17-1, 개), 점유율 81-19(%)의 엄청난 공격 기회가 주어졌음에도 득점 장면이 세 번 밖에 없는 것은 문제가 있다. 일본 선수들의 골 결정력이 안좋았다는 뜻이다.

 

 

[사진 = 아프가니스탄 최근 A매치 결과 (C) 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아프가니스탄 피파랭킹 130위인 것을 놓고 보면 아시아 하위권 전력이 아님을 알 수 있다. 2012년 186위, 2013년 140위, 2014년 143위에 이어 2015년 9월 피파랭킹에서 130위에 도달하면서 대표팀 전력이 성장했다. 2004년에는 피파랭킹 200위에 위치했을 정도로 세계에서 축구를 못하는 나라 중에 하나로 꼽혔다. 그때에 비하면 지금 전력이 좋다. 특히 2013년 A매치 9경기에서 7승 2무의 성적을 거둔 것이 피파랭킹 높였던 계기가 됐다.

 

 

아프가니스탄의 올해 A매치 성적은 6전 2승 1무 3패다. 두 번의 승리는 5월 29일 라오스전(2-0, 평가전) 6월 16일 캄보디아전(1-0,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연출됐다. 반면 3패 중에 1경기였던 6월 11일 시리아와의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에서는 0-6으로 대량 실점 패배했다. 당시 이 경기는 이란 마샤드에 있는 사멘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다. 이란 중립지역에서 시리아에게 대패한 것을 놓고 보면 이번 일본전 전망이 그리 밝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일본의 내림세가 심상치 않은 것이 일본 아프가니스탄 경기 결과를 알 수 없게 만든다. 거듭된 경기력 난조에 시달리는 일본이 아프가니스탄과의 맞대결에서 기선 제압에 실패하면 경기가 어떻게 끝날지 미궁속으로 빠지게 된다. 일본이 아프가니스탄전에서 무난하게 이기려면 전반전 공격에 올인하며 연이은 득점을 연출해야 한다. 그래야 후반전에 많은 힘을 소모할 필요 없이 쉽게 승리를 거둘 수 있다.

 

[사진 = 일본의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까지의 일정. 4차전에서는 중립 지역(오만 시브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격돌한다. (C) 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일본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아프가니스탄을 이겨야 한다. 그래야 한달 뒤에 치르게 될 일본 시리아 경기를 통해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선두로 이름을 떨칠 발판을 얻게 된다. 현지 시간으로 10월 8일 오후 5시에 펼쳐질 시리아와의 중립 경기는 오만 시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오만이 시리아와 더불어 중동에 속했다는 점에서 일본이 힘겨운 경기를 펼쳐야 한다.

 

시리아는 현재 E조 1위(2승, 승점 6점)를 기록중이다. 만약 시리아가 9월 8일 캄보디아 원정에서 승리하면 승점 9점을 얻는다. 승점 4점(1승 1무) 누적된 일본은 아프가니스탄 제압하면 승점 7점 얻게 된다. 이번 아프가니스탄전과 다음달 시리아전은 일본의 E조 1위 진입 및 수성에 있어서 중요한 경기가 될 것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일본 캄보디아 축구 경기가 눈길을 끄는 이유는 일본 축구 대표팀의 A매치 부진 해소 여부다. 지난 6월 16일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던 싱가포르전 0-0 무승부가 일시적인 부진이 아니었다. 지난 8월 중국에서 펼쳐졌던 동아시안컵 3경기에서 2무 1패에 그치며 최근 A매치 4경기에서 3무 1패를 기록했다. 9월 3일 오후 7시 25분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펼쳐질 일본 캄보디아 경기 결과를 주목하는 한국 축구팬들이 꽤 있을 것임에 틀림 없다. 과연 일본은 승리할까?

 

 

[사진 = 일본 축구 대표팀은 최근 A매치 4경기에서 3무 1패로 부진했다. 9월 3일 캄보디아전(홈) 9월 8일 아프가니스탄전(중립, 이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명예회복을 노린다. (C) 일본축구협회 공식 홈페이지(jfa.jp)]

 

일본이 아시아 팀을 상대로 4경기 연속 승리가 없는 것은 어색하다. 올해 1월 호주 아시안컵 이전까지 A팀 전력이 아시아 최정상으로 손꼽혔던(일본은 2000년부터 2011년까지 아시안컵 4개 대회 중에 3개 대회에서 우승했다.) 일본 축구의 잘나갔던 한 때를 놓고 보면 2015년 행보가 좋지 않다. 2015 호주 아시안컵 8강 탈락 및 하비에르 아기레 전 감독(현 UAE 알 와다 감독) 경질, 바히드 할리호지치 감독 영입 후 거듭된 부진에 빠지는 악재에 시달리는 중이다.

 

 

특히 지난 6월 싱가포르전 0-0 무승부는 일본 축구팬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일본의 홈 구장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아시아 약체로 꼽히는 팀에게 득점 없이 비긴 것도 문제였지만 그 경기는 다름 아닌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1차전이었다. 일본에게는 러시아 월드컵 본선으로 향하는 첫 관문이었으나 시작부터 단추를 매우 잘못 끼고 말았다. 손쉬운 승리를 예상했을 일본 축구팬들에게는 안방에서 싱가포르에게 0-0으로 비긴 것을 원치 않았을 것이다.

 

일본은 지난 8월 동아시안컵 3경기에서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북한전 1-2 패배, 한국전 1-1 무승부, 중국전 1-1 무승부를 통해 자존심을 구겼던 것. 한국과 더불어 유럽파들이 차출되지 않았음을 감안해도 한국이 동아시안컵에서 우승했다는 점에서 일본에게는 이번 동아시안컵에 대한 기억이 좋지 못하게 됐다. 싱가포르전 무승부로 삐걱거린 일본 축구의 현재 행보는 매우 안좋다.

 

[사진 = 카가와 신지 (C) 일본축구협회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jfa.jp)]

 

일본 캄보디아 경기 포함한 일본의 9월 A매치 2경기 엔트리에서는 최근 도르트문트에서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되찾은 카가와 신지 포함한 여러 명의 유럽파가 눈에 띈다. 엔트리 23명 중에 10명이 유럽파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동하는 선수가 6명,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와 이탈리아 세리에A 소속팀에 포함된 선수가 각각 2명씩 있다. 일본의 붙박이 주전 골키퍼였던 가와시마 에이지(전 스탕다르 리에주)가 엔트리에 포함되지 않았음을 떠올리면 최정예 전력이라고 판단하기 어렵다. 그럼에도 카가와, 혼다 케이스케, 오카자키 신지 같은 간판급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객관적인 전력을 놓고 보면 일본 캄보디아 실력 격차가 매우 크다. 일본 피파랭킹 56위이며 아시아에서 3번째로 높다. 반면 캄보디아 피파랭킹 180위이며 아시아에서 피파랭킹이 6번째로 낮은 팀이다. 여기에 일본 캄보디아 경기가 펼쳐지는 장소는 사이타마 스타디움이다. 일본이 캄보디아를 상대로 승리를 거둘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리나 3개월 전 싱가포르와의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것을 놓고 보면 캄보디아전 승리마저 쉽게 장담하기 어렵다. 만약 일본이 홈에서 캄보디아를 이기지 못하면 할리호지치 감독 향한 현지 축구팬들의 질타가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선수들은 캄보디아전을 반드시 이기고 싶어할 것이다. 싱가포르전 0-0 무승부 및 동아시안컵 무승 포함한 A매치 4경기 연속 무승의 악연을 캄보디아전에서 끊고 싶은 동기부여가 충분할 것임에 틀림 없다. 그렇기 위해서는 빠른 시간에 선제골을 넣어야 한다. 그래야 경기를 손쉽게 풀어가면서 승점 3점 획득이 점점 가까워질 수 있다.

 

일본의 다음 경기는 이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아프가니스탄과의 맞대결이다. 일본이 아프가니스탄보다 수준이 높은 팀인 것은 분명하나 경기 장소가 고지대로 유명한 아자디 스타디움인 것이 변수다. 아프가니스탄전 승리를 쉽게 장담하기 어렵다. 따라서 일본은 캄보디아를 무조건 이겨야 아프가니스탄전 향한 부담을 떨칠 수 있다. 과연 일본이 캄보디아, 아프가니스탄과의 9월 A매치 2연전 및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2~3차전에서 아시아 강팀의 저력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끝으로 일본 축구 대표팀 명단 이렇다.

 

골키퍼 : 하가시구치 마사아키(감바 오사카) 니시카와 슈사쿠(우라와 레즈) 로쿠탄 유지(베갈타 센다이)
수비수 : 요네쿠라 고키, 니와 다이키(이상 감바 오사카) 나가토모 유토(인터밀란) 마키노 토모아키(우라와 레즈) 모리시게 마사타(FC 도쿄) 마키노 도모아키(우라와 레즈) 사카이 히로키(하노버) 사카이 고토쿠(함부르크)
미드필더 : 하세베 마코토(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카가와 신지(도르트문트) 야마구치 호타루(세레소 오사카) 하라구치 겐키(헤르타 베를린) 시바사키 가쿠(가시마 앤틀러스) 엔도 와타루(쇼난 벨마레)
공격수 : 오카자키 신지(레스터 시티) 혼다 케이스케(AC밀란) 고로키 신조(우라와 레즈) 나가이 겐스케(나고야 그램퍼스) 우사미 타카시(감바 오사카) 무토 요시노리(마인츠 05)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