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연봉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2018시즌 미국 메이저리그로 진출한 일본의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 현재 3경기 연속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일본과 미국을 경악시키고 있습니다. 오타니 홈런 주목하는 사람들이 많겠으나 오타니 연봉 알게 된다면 '왜 이렇게 돈을 적게 받을까?'라는 의구심을 느끼기 쉽습니다. 만약 그가 일본 프로야구에 남았다면 엄청난 연봉을 받았을지 모를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오타니 연봉 메이저리그 최저 수준을 감수했고 미국에 진출했으며 시즌 초반부터 맹활약중입니다.

 

 

[사진 = 오타니 쇼헤이는 한국 야구팬들에게 상당히 잘 알려진 일본의 야구 선수입니다.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 시절에는 투수 겸 타자, 그리고 타자 출전 시 외야수 포지션을 맡으며 두루 맹활약 펼쳤습니다. 특히 투수와 타자로서 모두 맹활약 펼치는 모습은 한국 야구팬들에게 상당한 충격을 안겨줬습니다.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투수와 타자를 모두 잘하는 선수를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전대미문의 활약을 펼치는 그가 드디어 2018년부터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뜁니다. (C) LA 에인절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ngels.mlb.com)]

 

 

우선, 저는 최근에 일본 도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비록 도쿄에 벚꽃이 작년보다 훨씬 일찍 피면서 아쉽게도 저는 도쿄에서 벚꽃 만개하는 모습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한 가지 인상적인 점을 주목했습니다. 일본 현지 TV 뉴스와 신문에서 오타니 활약상을 상당히 비중 있게 보도하며 그가 홈런 친 모습에 열광했습니다. 특히 일본 TV 뉴스에서는 오타니 보도 분량이 적지 않았더군요. 일본 채널들을 계속 돌려봐도 오타니 홈런친 장면이 끊임없이 나왔습니다. 심지어 어떤 TV 프로그램에서는 오타니 고교 시절에 함께 뛰었던 3명이 생방송 인터뷰에 응하더군요. 한국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었습니다.

 

그 오타니가 한국 시간으로 4월 7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에서 솔로 홈런을 치며 3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신인이 시즌 초반부터 3경기 연속 홈런을 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오타니 나이 만 23세라는 점입니다.(오는 7월 5일 생일 이후 만 24세) 투수와 타자로서 모두 맹활약 펼칠 지속성이 얼마나 오래갈지 전혀 알 수 없으나 메이저리그에서 자신의 기량을 증명할 시간이 상당히 많습니다.

 

 

[사진 = 한국 시간으로 4월 7일 오타니 3경기 연속 홈런 치면서 일본의 최대 포털 야후 재팬 실시간 검색어 1위 오타니(大谷) 4위 오타니 쇼헤이(大谷翔平)가 떴습니다. 일본에서 오타니 메이저리그 3경기 연속 홈런 주목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일본의 수많은 미디어가 오타니 메이저리그 활약을 주목하는 중이기 때문에 그의 경기력을 관심 깊게 지켜보는 일본인들이 앞으로도 많을 것입니다. (C) 야후 재팬 공식 홈페이지(yahoo.co.jp)]

 

 

오타니 메이저리그 시즌 초반 활약이 좋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오타니 연봉 생각보다 너무 적은 것이 의외입니다. 메이저리그 연봉 최저 수준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타니 연봉 54만 5,000달러(한국 돈으로 5억 8260만 5,000원 / 이 글에서는 4월 7일 환율 기준으로 작성)이며 거의 6억 원이나 되는 액수입니다.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마지막 시즌을 보냈던 2017년 오타니 연봉 2억 7,000만 엔(26억 9,181만 9,000원)임을 감안하면 일본에서 미국으로 진출하면서 오히려 상당히 적은 급여를 받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미국이 일본보다 선수 급여가 높은 편인데 오타니 연봉 오히려 반대가 됐습니다.

 

물론 오타니 계약금 231만 5,000달러(약 24억 7,473만 5,000원)이기 때문에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을 받는 부담은 약간이나마 덜었습니다. 하지만 오타니 일본 프로야구 정상급 선수이자 2015 프리미어 12에서 상당히 인상 깊은 활약을 펼쳤던(우승팀 한국과의 두 경기에서 총 13이닝 21K 3피안타 무실점) 선수였기에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을 감수하며 미국에 진출한 것은 금전적인 손실을 감수한 결정이었습니다. 아직 그의 나이가 만 25세 미만이면서(현재 만 23세) 해외 선수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규정상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을 받아야 합니다. 국제드래프트 조항에 따르면 25세 미만 해외 선수의 연봉과 계약금이 제한되기 때문에 오타니 연봉 메이저리그 최저 수준입니다.

 

 

[사진 = 한국 시간으로 4월 7일 LA 에인절스 공식 트위터에 따르면 오타니 쇼헤이는 그의 첫 번째 3번의 홈 경기에서 홈런을 쳤던 최초의 에인절스 신인으로 소개됐습니다. 그가 크게 성공한 신인이라는 것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전했습니다. 만약 오타니 맹활약이 올 시즌 끝까지 계속된다면 2018시즌 미국 메이저리그의 아메리칸리그 신인왕 수상 가능성이 높습니다. 일본에서 퍼시픽리그 신인왕을 달성하지 못했던 그가 과연 미국에서는 신인왕의 꿈을 이룰지 주목됩니다. (C) LA 에인절스 공식 트위터(twitter.com/Angels)]

 

 

 

 

[사진 = 일본 야구의 성지 도쿄돔. 오타니는 도쿄돔에서 펼쳐진 2015 프리미어12 4강 한국전에 선발 등판하며 7이닝 1피안타 11K 무실점을 기록했습니다. 비록 후속 투수들의 부진으로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지만(4-3 한국 승), 당시 한국전 맹활약으로 한국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습니다. 비록 한국이 프리미어12에서 우승했으나 오타니 공략 실패는 다음 과제로 남게 됐습니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한국 시간으로 2018년 4월 7일 오타니 쇼헤이 메이저리그 3경기 연속 홈런을 쳤습니다. 사진은 저의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4월 7일을 가리킵니다. (C) 나이스블루]

 

오타니 연봉 상당히 많이 높으려면 만 25세가 지나야 합니다. 지금은 현실적인 규정 상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만 25세가 지나면 연봉이 조정될 가능성이 높으며 투수 및 타자로서 맹활약 펼치면 그의 연봉은 엄청나게 폭등할 가능성이 많습니다. 다만, 오타니도 사람이기 때문에 투수 및 타자를 병행하는 특성상 몸에 과부하가 따르지 않을까 우려되는 시선은 여전히 존재합니다. 실제로 2017시즌 부상으로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던 전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2017시즌에 대한 학습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오타니가 메이저리그에서 큰 부상 없이 오랫동안 꾸준한 맹활약을 펼칠지 앞으로가 기대됩니다.

 

분명한 것은, 오타니 연봉 상당한 손해를 감수하고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는 점입니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지금 연봉보다 훨씬 많은 돈을 받을 수도 있었으나 오히려 그는 돈보다 큰 무대에서의 도전을 택했고, 그 도전이 현재까지는 옳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만 25세 이후가 되는 오타니의 미래가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일본 야구 맞대결이 더욱 기대되는 저녁입니다. 그것도 일본 야구의 심장부와 다름 없는 도쿄돔에서 한국 국가 대표팀이 승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한국 일본 야구 전적 살펴보면 도쿄돔에서 우리나라가 이겼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2006년과 2009년 대회에서 이겼던 경험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프리미어12입니다. 한국 일본 맞대결 통해서 과연 한국이 프리미어12 결승 진출을 달성할지 많은 야구팬들이 바라고 있습니다.

 

 

[사진 = 한국 일본 선발투수 다음과 같습니다. 일본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왼쪽) 한국 선발투수 이대은(오른쪽)입니다. (C) 프리미어12 공식 홈페이지 메인(wbsc.org)]

 

한국 일본 야구 맞대결은 11월 19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펼쳐집니다. 2015 프리미어12 4강 경기로서 일본이 홈에서 경기를 펼치는 입장이라면 한국은 원정팀 입장에서 경기에 임합니다. 지난 8일 삿포로돔에서 펼쳐졌던 프리미어12 B조 1차전 한국 일본 경기에서는 우리나라가 일본 선발 투수 오타니 쇼헤이 호투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면서 0-5로 완패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라야 합니다. 오타니 쇼헤이 어떤 투수인지 이제는 한국 타자들도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일본을 이겨야 할 차례입니다.

 

 

한국 일본 야구 전적 살펴보면 프로 선수들이 국제 경기에 모습을 내밀었던 1998년 이후를 기준으로 40전 19승 21패로 우리나라가 밀립니다. 만약 이번 경기에서 이기면 일본전 20번째 승리를 이루게 됩니다. 일본이 한국보다 야구를 잘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인프라부터 일본이 한국에 발달된 것과 더불어 기량이 우수한 선수들이 우리나라보다는 일본 야구에서 더 많이 배출되고 있습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한국 프로야구에서 잘했던 선수들이 일본 프로야구에 도전장을 내밀며 자신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국가 대항전 만큼은 달라야 합니다. 한국 일본 야구 전적 중에서 WBC 및 올림픽을 살펴보면 우리나라가 일본을 이겼던 적이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도쿄돔에서 펼쳐질 프리미어12 4강 한국 일본 야구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그들을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한국 야구의 위상 강화 및 프리미어12 우승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합니다.

 

 

[사진 = 이대은 (C) 지바 롯데 마린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rines.co.jp)]

 

한국 일본 선발투수 이대은, 오타니 쇼헤이로 결정됐습니다. 이대은은 현재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활약중입니다. 이대은 성적 살펴보면 올 시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119.2이닝 동안 9승 9패 4홀드 평균자책점 3.84 및 피안타 121개, 피홈런 11개, 볼넷 63개, 탈삼진 106개 기록했습니다. 비록 10승을 달성하지 못했으나 일본 프로야구 첫 시즌 보냈던 투수 치고는 나쁘지 않은 성과입니다. 올 시즌 일본 프로야구를 경험했던 한국인 투수라는 점에서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4강 맞대결에서 호투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합니다.

 

 

일본 선발투수는 오타니 쇼헤이입니다. 니혼햄 파이터스 선발 투수인 오타니 쇼헤이 2015 성적 15승 5패 평균 자책점 2.24 및 피안타 100개, 피홈런 7개, 탈삼진 196개, 볼넷 46개가 됩니다. 일본 퍼시픽리그 다승왕, 평균 자책점 1위, 승률 1위를 기록하며 퍼시픽리그 최정상급 투수로 자리매김했습니다. 특이하게도 오타니 쇼헤이는 퍼시픽리그 투수임에도 타자까지 겸임하며 포지션은 우익수입니다. 오타니 쇼헤이 타자 성적은 올 시즌 69경기 출전하여 타율 0.202, 22안타, 5홈런, 17타점, 1도루, 8홈런, 43삼진 기록했습니다.

 

일본 야구 대표팀에서 경계해야 할 인물은 나카타 쇼 라는 니혼햄 파이터스 타자입니다. 그는 프리미어12 6경기에서 23타수 10안타 2홈런 13타점 기록하며 일본의 4강 진출을 절대적으로 공헌했습니다. 지난 8일 한국전에서는 4타수 2안타 날리며 일본의 5-0 승리에 보탬을 주는 활약을 펼쳤습니다. 이번에는 한국 투수들이 나카타 쇼를 상대로 최고의 피칭을 과시하며 그에게 안타를 허용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진 = 나카타 쇼 (C) 니혼햄 파이터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fighters.co.jp)]

 

프리미어12 4강 일정 다음과 같습니다. 11월 19일 오후 7시에는 도쿄돔에서 한국 일본 야구 맞대결이 펼쳐집니다. 다음날인 11월 29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는 미국 멕시코 경기를 통해 결승 진출팀이 가려집니다. 11월 21일 오후 1시 도쿄돔에서 프리미어12 3~4위전 펼쳐지며 그날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프리미어12 결승전 진행됩니다. 이번 대회 앞으로 남은 모든 경기가 도쿄돔에서 열립니다.

 

한국은 2006년 WBC 4강,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2009년 WBC 준우승을 달성했습니다. 그렇다면 2015 프리미어12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4강 일본전에서 이기며 프리미어12 결승에서 우승에 도전했으면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프리미어12 화제의 인물 오타니 쇼헤이 연봉 액수는 생각보다 적어 보입니다. 지난 8일 프리미어12 한국전에서 6이닝 2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무실점 기록을 거두면서 그가 일본 최정상급 투수 중에 한 명임을 알게된 사람들이 많았을 겁니다. 하지만 오타니 쇼헤이 연봉 1억 엔(9억 3500만 원)은 TOP 반열에 있는 선수 치고는 금액이 적게 느껴지는 것이 분명합니다. 이제는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연봉 얼마나 높아질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사진 = 오타니 쇼헤이 (C) 니혼햄 파이터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fighters.co.jp)]

 

그런데 오타니 쇼헤이 올해 나이는 21세입니다. 20대 초반의 인물이 1억 엔 혹은 한국 돈으로 9억 원 이상의 연봉을 버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오타니 쇼헤이 연봉 연도별 금액을 살펴보면 지금보다는 앞으로의 몸값이 더욱 궁금하게 됩니다. 오타니 쇼헤이는 2013년부터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활약했습니다. 데뷔 시즌 연봉은 1500만 엔(1억 4000만 원)입니다. 13경기에서 3승, 평균 자책점 4.23 기록했던 그는 타자로서 77경기 45안타 3홈런 20타점 타율 0.238 기록했습니다. 오타니 쇼헤이는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특이한 인물입니다. 투수가 아닐 때의 포지션은 외야수입니다.

 

 

프리미어12 한국전 승리 투수 오타니 쇼헤이 연봉 2014년에는 3000만 엔(약 2억 8100만 원)으로 인상됐습니다. 그 해 투수로서 24경기 11승 4패, 평균 자책점 2.61으로 선전했으며 타자로서는 86경기 58안타 10홈런 31타점 타율 0.274 기록하며 두각을 떨쳤습니다. 니혼햄에서 확실한 간판 스타로 자리매김하면서 오타니 연봉 2015년 1억 엔으로 인상됐습니다.

 

오타니 쇼헤이 2015 성적 살펴보면 투수로서 22경기 15승 5패 평균 자책점 2.24, 타자로서 69경기 22안타 5홈런 17타점 타율 0.202 기록했습니다. 타자로서 2014년보다 성적이 부진했던 것과 달리 투수로서는 15승을 거두는 저력을 과시했습니다. 일본 퍼시픽리그 다승왕, 최고 승률,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할 수 있었죠.

 

 

[사진 = 프리미어12 일본 야구 대표팀에 차출된 오타니 쇼헤이(사진 가운데) (C) 니혼햄 파이터스 공식 홈페이지 메인(fighters.co.jp)]

 

일본 프로야구 연봉 1위는 요미우리 자이언츠 포수 겸 1루수 아베 신노스케 입니다. 아베 연봉 5억 1000만 엔(약 47억 7800만 원)이며 2014년 연봉 6억 엔(56억 2200만 원)보다 9천만 엔이 삭감됐습니다. 오타니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하기 이전까지는 일본 프로야구에서 앞으로 더욱 많은 연봉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타자로서의 성적이 어떨지 알 수 없습니다만 투수로서는 일본 프로야구의 1인자로 꾸준히 군림할 만한 재능을 갖췄습니다. 아마도 지금의 아베 연봉에 근접한 금액을 받지 않을까 싶은 예감이 듭니다.

 

 

오타니 연봉 엄청난 인상이 예상되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투수로서 뛰어난 재능을 갖췄기 때문입니다. 그의 나이가 21세임을 감안해도 오타니 연봉 1억 엔은 실력에 비해 적은 금액이 아닌가 싶습니다. 앞으로의 연봉 폭등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죠. 향후 투수로서의 경기력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으나 일본 프로야구에서 3년 동안 몸 담으면서 나날이 성적이 좋아졌던 것과 더불어 프리미어12 한국전 6이닝 무실점 승리투수로 활약했던 자신감을 놓고 보면 앞으로의 연봉이 많이 뛰어오를 겁니다.

 

만약 그가 타자로서 좋은 경기력을 과시하면 연봉이 추가로 오를 겁니다. 퍼시픽리그는 센트럴리그와 달리 지명타자를 두기 때문에 투수가 타자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오타니 외야수 포지션으로 타자 출전하는 모습을 보면 다른 투수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을 기질이 있어 보입니다.

 

[사진 = 한국의 일본전 0-5 패배를 알렸던 프리미어12 공식 홈페이지. 이 경기에서는 오타니 쇼헤이가 승리 투수로 활약했습니다. (C) 프리미어12 공식 홈페이지(wbsc.org)]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일본인 야구 선수 중에서 가장 연봉이 높은 선수는 뉴욕 양키스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 입니다. 다나카 연봉 7년 총액 1억 5500만 달러(약 1791억 1800만 원)입니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역대 아시아 선수 중에서 가장 연봉이 높습니다. 그의 2015년 연봉은 2200만 달러(약 254억 2300만 원)입니다. 일본 프로야구 최고 연봉자 아베보다 몇 배의 돈을 벌었습니다.

 

오타니가 일본 프로야구에서 오랫동안 거침없는 맹활약을 펼치면 메이저리그 진출 시 지금의 다나카처럼 많은 연봉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이 선수의 향후 미래가 어떨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