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벚꽃축제 2015 향한 여론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에 벚꽃이 활짝 피었으니까요. 여좌천 벚꽃 같은 경우 진해역과 가까운 곳에 있어서 좋은 장점이 있습니다. 접근성이 좋다보니 사람이 몰리기 쉽죠. 진해 벚꽃축제 2015 벚꽃 명소 중에서 사람이 몰리기 좋은 대표적인 장소가 여좌천이 아닐까 싶습니다. 여좌천 벚꽃 얼마나 아름다운지 저의 포스팅을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죠.

 

이전에 올렸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저는 2012년과 2014년에 이어 2015년에도 진해군항제 찾았습니다. 경화역에 이어 여좌천 벚꽃 보고 싶어서요. 이제는 여좌천, 경화역이 익숙하네요.

 

 

2012년과 2014년에는 진해역에서 곧바로 여좌천으로 갔는데(첫 방문 기준, 2014년에는 여좌천 주간, 야간 각각 1회씩 방문) 2015년은 경화역에서 진해역 거치지 않고 여좌천으로 향했습니다. 경화역 버스정류장 사람 너무 많은 것은 둘째치고 버스에 사람이 너무 많았습니다. 버스정류장에 사람 너무 많아서 머리를 썼습니다. 경화역에서 700m 거리에 있는(도보 10분) 경화우체국쪽으로 걸어갔습니다. 그곳에서 여좌동 주민센터로 향하는 버스 탑승했습니다.

 

여좌동 주민센터에서 50m 이내에 있는 곳이 바로 여좌천입니다. 굳이 진해역부터 시작해서 여좌천 벚꽃 안봐도 됩니다.(저야 2012년, 2014년에는 그렇게 봤지만) 여좌동 주민센터로 향하는 버스 탑승해서 여좌천 벚꽃 보면 됩니다. 위쪽으로 향했다가 아래쪽으로 내려오면서 진해역으로 내려올 수 있어요.

 

 

제가 여좌천 갔을 때는 초저녁이었습니다. 어두워지기 시작하는 시점에 벚꽃을 봤었죠. 하지만 경화역 벚꽃 구경하느라 생각보다 시간이 지체되면서 여좌천 벚꽃 볼 시간이 넉넉하지 못했습니다. 이미 기차를 예매했던 상황이라 어쩔 수 없었어요.

 

그런데 여좌천 벚꽃은 진해역과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열차 탑승 20분 전까지 여좌천 벚꽃 보면서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다행히 진해 벚꽃축제 2015 잘 보냈네요. 지금부터는 제가 촬영했던 여좌천 벚꽃 사진 연속으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여좌천 벚꽃 사진 정말 아름답네요.

 

 

여좌천 중간 지점부터는 통로쪽에 사람 많지 않았습니다. 진해역과 가까운 쪽에 등불이 있다보니 그쪽에 사람이 몰리더군요. 반면 중간 지점부터는 분위기가 한산합니다. 다만, 다리쪽은 사람 많았어요.(저는 평일에 여좌천 찾았습니다.)

 

 

 

여좌천 벚꽃 특색넘쳐서 좋았습니다.

 

 

 

밑에서도 벚꽃 볼 수 있어서 좋고요.

 

 

여좌천 벚꽃 사진 입니다.

 

 

진해역쪽으로 내려갔더니 자전거 등불이 있었네요.

 

 

자전거 등불쪽에 사진 찍는 분이 많았습니다. 진해 벚꽃축제 2015 여좌천에서는 등불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뜨거웠습니다. 등불 보면서 사진 찍는 분들이 많았어요.

 

 

자전거 등불 사이에는 어느 마스코트가 있더군요.

 

 

알록달록한 우산 색깔이 인상적입니다.

 

 

날씨가 점점 어두워지면서 여좌천 등불 모습이 점점 멋있게 느껴졌습니다.

 

 

진해 벚꽃축제 2015 행사는 예년에 비하면 여좌천에 등불 콘텐츠를 강화한게 눈에 띄더군요.

 

 

심지어 슈렉 등불 까지 있었습니다.

 

 

여좌천에서 봤던 슈렉 등불

 

 

하트 무늬의 등불도 봤습니다.

 

여좌천에서 찍은 마지막 사진입니다. 비록 여좌천에서 보낸 시간이 짧았으나 2012년, 2014년 이곳을 찾았던 경험이 있어서 더 이상 낯설지 않았습니다. 사진 찍을만한 곳은 다 찍어봤네요. 다행히 진해역에 제 시간 도착해서 서울로 돌아갔습니다.

 

여좌천 벚꽃은 사진보다는 실물로 봐야 더욱 멋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작년에 여좌천에서 야간에 벚꽃 봤을 때의 기분이 황홀하게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올해는 초저녁에 봤는데 여좌천 벚꽃 풍경은 날씨가 어두울수록 더 멋있더군요. 물론 여좌천 벚꽃은 오전과 오후에 구경해도 멋있습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여좌천에서 즐거운 시간 보냈으면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얼마전 경남&부산 여행을 다녀오면서 두 종류의 카메라를 활용했습니다. 하나는 캐논 17-55mm 렌즈가 장착된 DSLR 카메라 캐논 600D, 또 하나는 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 입니다. 최근에 17-55mm 렌즈를 구입하면서 사진이 잘못 찍히지 않을까 싶은 불안감 때문에 스마트폰으로 많은 사진을 찍어야 했습니다. 제가 이번 여행을 통해서 촬영했던 사진들을 살펴봐도 그 양이 생각보다 많았더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갤럭시S4 LTE-A로 촬영했던 진해 여좌천 벚꽃의 오전과 저녁 풍경을 올립니다. 제가 여좌천을 찾았을 때는 진해 군항제 기간 중이었습니다. 벚꽃 모습을 두 카메라(스마트폰까지 포함하면)로 찍느라 정신 없었습니다. 특히 여좌천은 여행 중에 두 번이나 찾았습니다. 제가 스마트폰으로 찍었던 여좌천의 오전과 저녁 벚꽃 풍경은 이랬습니다.

 

4월 7일 오전에 여좌천에서 촬영했던 벚꽃 모습입니다. 오전에는 관광객들이 생각보다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사진 촬영을 수월하게 할 수 있었죠. 특이한 것은 내수면 환경생태공원쪽으로 이동할수록 사람들이 점점 줄어들면서 벚꽃 풍경이 더 화사했습니다. 여좌천 진입 입구 초반보다는 내수면 환경생태공원과 가까운 곳의 벚꽃이 더 많이 피었고 꽃잎도 잘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내년에 여좌천 벚꽃 보실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갤럭시S4 LTE-A로 찍었던 여좌천 벚꽃 야간 모습도 올립니다.

 

[동영상] 갤럭시S4 LTE-A로 찍었던 여좌천 벚꽃 야간 풍경. 그리고 사진이 이어집니다.

 

야간 모습은 이렇습니다. 4월 6일 저녁에 촬영했던 사진들인데 주말 저녁이라 사람들이 많다보니 사진이 잘 나올만한 장소를 찾느라 조금 어려움을 겪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럼에도 장소는 잘 찾아 다녔고요. 야경 사진 만큼은 캐논 DSLR 카메라로 찍었을 때에 비해서 사진의 퀄리티가 약하다는 아쉬움이 있지만 스마트폰 치고는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편으로는 '야경 모드로 찍었으면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 때는 진해역으로 빨리 이동해야 하는 상황이라 시간이 급했습니다. 기차 놓치면 마산에서 숙소를 못잡으니까요. 그럼에도 여좌천에서 벚꽃 야경 보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진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었고요. 앞으로도 많은 곳을 여행 다니면서 좋은 사진 찍고 싶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얼마전에 진해 군항제를 다녀왔습니다. 2박 3일 일정으로 경남&부산 여행을 가게 되었는데 첫 일정이 진해 여좌천에서 벚꽃 야경을 보는 것이었습니다. 2년 전 여좌천에서 벚꽃을 봤으나 그때는 오전에 구경했습니다. 이번에는 여좌천에서 벚꽃 야경을 보고 싶었죠. 더욱이 여좌천은 진해역과 매우 가깝습니다. 기차로 진해역을 찾는 관광객 입장에서 가장 먼저 접근할 수 있는 벚꽃 명소가 여좌천입니다.

 

이번 여행때는 제가 얼마전에 구입했던 캐논 축복렌즈(17-55mm)를 장착했습니다. 조리개 값 2.8 지원으로 캐논 카메라 사용자들의 호감을 얻는 대표적인 렌즈입니다. 17-55mm가 축복렌즈라는 별칭이 붙은 것도 이 때문입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가격이 100만 원을 전후하는 단점이 있으나 저는 번들렌즈가 더 이상 지겨워서 4월초부터는 축복렌즈를 이용하게 됐습니다. 캐논 축복렌즈로 여좌천 벚꽃 야경 찍었던 모습을 공개합니다.

 

 

여좌천 진입했을때 벚꽃이 남아있었음을 알게 됐습니다. 올해는 벚꽃이 3월말부터 피면서 4월 첫 주에는 비까지 내렸습니다. 저의 동네 같은 경우 비가 그친 뒤에 벚꽃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그래서 진해 군항제에서 벚꽃을 못보는게 아닌가 걱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여좌천은 벚꽃 명소 답게 화려한 벚꽃 풍경을 봤습니다. 비록 벚꽃이 떨어진 곳도 많았지만 전체적인 풍경 만큼은 화사했습니다.

 

 

이날은 일요일 저녁이라 사람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사진 촬영하기 좋은 곳을 찾기가 힘들었어요. 사진이 잘 나올만한 곳에 사람이 몰리니까요. 많은 사람들이 여좌천 방문 인증샷을 찍더군요.

 

 

여좌천 벚꽃 야경을 처음으로 봤는데 많은 관광객들이 왜 이곳으로 몰리는지 잘 알게 됐습니다. 화사한 풍경을 자랑하기로 입소문 났으니까요. 어느 분야든 입소문은 무시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여좌천에는 점등이 여럿 있었는데 벚꽃 야경을 화사하게 꾸몄더군요.

 

 

캐논 축복렌즈 장점 : 아웃포커싱이 잘 됩니다. 초점이 잘 보이도록 주변 풍경이 흐려지는 현상이 자연스러워서 좋아요. 그래서 좋은 사진을 연출하기 쉽고요. 이 사진은 F가 2.8인데 점등 부분을 확대했더니 색이 밝게 잘 나오더군요.

 

 

여좌천 벚꽃 야경

 

 

벚꽃 야경이 아름답네요. 걸으면 걸을수록 초반에 봤던 것보다 더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진해 여좌천은 2002년 MBC 수목드라마 로망스 촬영장소였습니다. 김재원, 김하늘이 주연을 맡았던 드라마였죠.

 

 

이 사진 찍으려고 고생을 했어요. 다리에 사람이 몰리면서 사진 촬영할 공간이 마땅치 않았어요. 주변에는 인증샷 찍는 분들도 있어서 이동할 공간도 마땅치 않았고요. 아마도 이곳이 여좌천에서 사진 찍기 좋은 명당이 아닌가 싶습니다. 참고로 이 사진의 F값은 2.8입니다.

 

 

그럼에도 여좌천 벚꽃 야경을 보면서 이곳에 오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좌천 풍경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또 다른 이유가 노란 빛깔의 유채꽃 때문입니다. 해마다 벚꽃 시즌이 되면 여좌천에서 벚꽃과 유채꽃을 동시에 볼 수 있어요.

 

 

여좌천 벚꽃 야경 정말 좋네요.

 

 

먹거리 공간에서는 저렇게 연기가 피었습니다. 축복렌즈에서 연기가 잡히더군요. 저 연기가 어쩌면 관광객들에게 '음식을 먹고 싶다'고 자극하는지 모릅니다. 실제로 먹거리 공간에서 음식을 먹는 사람이 많았고요.

 

 

우산을 활용한 독특한 모습을 보게 되었네요.

 

 

또 다른 각도에서 촬영한 모습

 

아름다운 모습.

이번에는 갤럭시S4 LTE-A로 촬영했던 여좌천 벚꽃 야경을 동영상으로 올립니다. 이 때 타이밍이 진해역으로 빨리 떠나야했던 시점이라 DSLR 카메라(캐논 600D)가 아닌 스마트폰으로 찍게 되었네요.

 

 

제가 진해역에 갔을때 무궁화호가 미리 대기했더군요.

 

 

진해역 안에서도 벚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역시 진해는 한국 최고의 벚꽃 명소 다웠습니다. 2년 만에 진해 군항제를 즐겼는데 이곳을 찾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숙소를 진해가 아닌 곳에서 자기로 하면서 오랫동안 여좌천 벚꽃 야경을 볼 수 없었습니다. 이날 여행 첫 일정을 여좌천에서 보냈으나 잠은 마산에서 잤네요. 기차표를 미리 예매해서 다행히 마산까지 편하게 갔어요. 두 번째 날에도 진해를 다시 찾으면서 벚꽃을 봤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효리사랑의 1박 2일 경남 여행기(5)

진해 여좌천에 도착한 시간은 4월 8일 오전 11시 30분입니다. 본래 여좌천이 경남 일정의 마지막 일정이었지만 생각보다 빨리 도착했습니다. 월요일 아침이라 교통 체증이 없었고 경화역에 인파가 몰리지 않았던 것이 일정적인 편리함을 안겨줬습니다. 덕분에 여좌천을 방문하고 다른 벚꽃 명소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여좌천은 경화역과 더불어 진해를 대표하는 벚꽃 명소로 꼽힙니다. 진해역과 가까운 이점이 있어서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찾을 수 있습니다. 저의 느낌에는 여좌천이 진해 벚꽃 명소 중에서 가장 화려했던 것 같습니다.(제가 찾은 곳을 기준으로) 개울 좌우쪽으로 벚꽃이 늘어진 풍경이 절정입니다. 여좌천은 폭이 좁아서 길게 뻗은 벚꽃들이 풍성하게 느껴집니다. 여좌천 중간에는 사람이 편하게 걷는 다리가 있어서 벚꽃을 즐기기가 편리합니다. 윗쪽으로 계속 걸어가면 다리 밑에서 도보로 이동할 수 있는 길이 있습니다. 다양한 공간에서 벚꽃 관찰이 가능합니다.

제가 여좌천을 찾았을때는 중국과 일본 관광객들이 많았습니다. 주변 국가에서 여좌천 벚꽃 풍경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지지 않았나 짐작됩니다. 이 곳에서 웨딩 촬영을 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저마다 특별한 추억을 간직하려고 여좌천을 찾는 분들이 많았겠지만요. 굳이 저의 입장을 표현하면 서울과 차별화된 진해의 특별한 벚꽃 풍경을 두 눈으로 직접 보고 싶었습니다. 내년 봄에는 다른 벚꽃 명소를 찾을 것 같아서 진해 벚꽃 풍경을 마음속으로 익혀두려고 합니다.

아마도 여좌천 포스팅을 올릴 시점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벚꽃이 떨어졌을 겁니다. 그동안 진해 벚꽃을 보지 못했거나 올해 벚꽃 구경을 놓치셨던 분들에게 저의 포스팅이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정봉주 전 의원이 나는 꼼수다에서 자신을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라고 표현하듯, 여좌천은 '치명적인 매력의 벚꽃 풍경'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이 글의 밑에는 여좌천 벚꽃 사진만 올릴려고 합니다. 벚꽃이 멋지다, 화려하다, 아름답다는 표현을 남발하는 것보다 더 좋을 것 같습니다.

-경남 여행 포스팅-

 

(1) 나에게 특별했던 경남 여행, 시작은 이랬다

(2) 창원축구센터, 그리고 밀양 야간 벚꽃

(3) 내 생애 가장 화려했던 기차역 도착

(4) 경화역 벚꽃-진해 앞바다의 아름다운 풍경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