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일 저녁 아이폰6 대란 벌어진 것을 보면서 삼성전자가 지난 9월말에 출시했던 갤럭시노트4 대란 가능성이 있는게 아닌가 싶은 생각을 해봤습니다. 단통법 시행에도 이동통신사가 기존의 보조금 상한선 30만원(추가 지원금 15%)보다 더 많은 금액의 보조금을 쏟으며 번호이동 조건 등으로 소비자를 끌어들일 수 있다는 것을 아이폰6 대란 통해서 알 수 있었습니다. 갤럭시노트4 대란 가능성이 결코 없는 것은 아니죠.

 

저는 갤럭시노트4 대란 벌어진다고 장담하지 않습니다. 어쩌면 없을 수도 있어요. 스마트폰 대란 벌어지는 것이 단통법 시행 고수하려는 분들에게는 좋게 보여지지 않을테니까요. 하지만 단통법 시행 후 3년 정도 없을 것 같았던 스마트폰 대란이 터졌습니다. 이는 또 다른 스마트폰도 대란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사진=갤럭시노트4 (C) 나이스블루]

 

애플에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가 있다면 삼성전자에는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노트 엣지가 있습니다. 주로 젊은층에서 애플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애플 아이폰보다 더 많이 팔립니다. 세계에서도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이며 애플이 2위죠. 그중에서 갤럭시노트4 아이폰6 모두 많은 사람들이 쓰고 싶어하는 스마트폰 입니다. 갤럭시노트3보다 향상된 스펙에 무난한 디자인, S펜 활용이 가능한 이점을 놓고 보면 갤럭시노트4도 유용하게 써볼만 합니다. 갤럭시노트4 아이폰6 훌륭한 스마트폰이죠.

 

이는 이동통신사 3사가 시장 점유율 경쟁을 펼치는데 있어서 눈길을 끌게 만듭니다. 아이폰6이 한국에서 출시된지 다음날 저녁에 많은 보조금을 투입하며 아이폰6 대란이라는 이슈를 만들었다면 그 다음 또는 언젠가 갤럭시노트4 대란 벌어질지 모른다는 것을 보여줬죠. 과거에 갤럭시S5, 갤럭시노트3, 갤럭시S4 대란이 있었다는 점에서 갤럭시노트4도 예외는 아닐지 몰라요.

 

 

만약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아이폰6 대란을 이유로 이동통신사 3사를 강력하게 징계하면 스마트폰 대란은 한동안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지난 상반기를 기억해야 합니다. 이동통신사 3사가 45일 동안 영업정지 기간(추가 영업정지 기간 논외)이 끝난지 얼마되지 않아 G3 보조금 많이 풀렸던 때가 있었습니다. 저의 기억으로는 그때가 페이백 성행했던 때였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 영업정지 끝난지 얼마되지 않아 소비자가 스마트폰을 싸게 구입할 방법이 나타났었죠. 6월 10일인가 그때는 갤럭시S5 대란이 벌어졌죠.

 

이러한 과거를 떠올리면 갤럭시노트4 대란 없을 것이라고 쉽게 장담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가 아이폰6 대란에 의해 제재를 받는다고 할지라도 어느 시점에서는 최신 스마트폰에 보조금을 많이 풀지 모른다고 개인적으로 추측합니다. 지금은 불과 몇 달전에 비하면 단통법이 시행중이나 이동통신사 3사의 대량 보조금 투입은 변함 없었다는 것을 아이폰6 대란 통해서 알 수 있었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 시장 점유율 경쟁은 앞으로도 전개 될 것이며 스마트폰 대란이 언젠가 나타날 여지가 있죠. 그 제품이 갤럭시노트4인지 아닌지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요.

 

아마도 내년 상반기에 나올 것으로 전망되는 갤럭시S6 제품이 갤럭시노트4 능가할지는 의문입니다. 노트 시리즈가 갤럭시 시리즈보다 더 좋으니까요. 제가 봤을 때는 갤럭시노트3가 갤럭시S5보다 디자인과 스펙이 더 좋았어요. 어떤 부분에서는 갤럭시S5가 갤럭시노트3보다 더 좋은점도 있지만, 두 제품 중에서 출시 시점이 늦은 갤럭시S5가 갤럭시노트3 확실히 능가하지 못하는 것을 보면 노트 시리즈가 좋다는 것을 느낄 수 있죠. 그런 점에서 갤럭시노트4는 갤럭시S6 출시 이후에도 지속적인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갤럭시노트4 장점 중에 하나를 꼽으라면 우리나라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쓰는 사람이 많다는 것입니다. 한국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얻는 대표적인 스마트폰 제조사는 삼성전자이며 갤럭시노트4는 갤럭시노트 엣지와 더불어 좋은 스마트폰으로 꼽힙니다. 이러한 매리트는 이동통신사에게는 시장 점유율을 늘리기 위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기 쉽습니다. 다만, 그 시점이 언제일지는 의문입니다. 아니면 대란 없을 수도 있겠죠.

 

 

 

Posted by 나이스블루

삼성전자 최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5 대란이 일어났습니다. 0원 그러니까 공짜 가격이 등장했더군요. 특정 요금제를 일정 기간 동안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이나 소비자 입장에서는 싸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죠. 609대란 혹은 610대란에서는 갤럭시S5만 눈길을 끌지 않았습니다. LG전자 G3와 애플 아이폰5S, 팬택 베가 아이언2 같은 여러 종류의 스마트폰들도 싸게 등장하면서 대란이 나타났죠.

 

사실, 이동통신사 3사 영업정지가 풀린 이후에도 대란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G3가 많이 팔리는 것도 대란 영향이 있었죠. 영업정지 이전이었던 올해 초와 지금이 전혀 다른 결정적 한 가지는 페이백이 성행중입니다. '페이백이 대란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을 품게 되나 결과적으로는 스마트폰이 싸게 팔리게 되었고 갤럭시S5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사진=갤럭시S5 (C) 나이스블루]

 

갤럭시S5는 최근들어 대란 가능성이 예상됐습니다. 곧 공개 될 것으로 추정되는 갤럭시S5 프라임(가칭, 또는 갤럭시F)이 등장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갤럭시S5 프라임은 G3처럼 QHD IPS 디스플레이(해상도 2560 x 1440)가 장착 될 것으로 보이며 3GB RAM을 지원할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큰 매리트는 광대역 LTE-A Cat 6 지원(최대 전송속도 225Mbps)을 통해 기존의 LTE-A보다 속도가 더 빠르다는 점이죠. 마치 지난해 여름에 출시된 갤럭시S4 LTE-A를 보는 듯 합니다. 갤럭시S4 LTE-A가 나오면서 갤럭시S4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어느 정도 묻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제가 바라보는 관점이긴 합니다만) 갤럭시S4 LTE-A가 나온 이후에는 LG전자 G2가 인기를 끌었으니 말이죠.

 

 

 

 

만약 갤럭시S5 프라임이 나오면 갤럭시S5에 매리트를 느끼기 힘들 것 같은 예감입니다. 갤럭시S5는 갤럭시S5 프라임에 비해 스펙이 좋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QHD보다 더 낮은 FHD 슈퍼 아몰레드(1920 x 1080)에 2GB RAM이 약점으로 꼽혔습니다. 후면 디자인에 대해서도 말이 많았는데 개인적으로는 색상보다는 도트 패턴에서 호불호가 엇갈렸던 것으로 판단됩니다.(갤럭시S5 골드는 제가 실제 모습을 봤는데 색상 좋았습니다. 인터넷 입소문과는 달랐습니다.) 갤럭시S4 혹은 갤럭시S4 LTE-A에 비하면 많이 좋아진 것 같은 느낌이 들지 않았습니다.

 

갤럭시S5 프라임이 지금의 G3처럼 출시 초반부터 많이 판매되거나 여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다면 갤럭시S5에 대한 주목도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습니다. 결국 갤럭시S5가 많이 판매되려면 파격적인 가격 혜택이 필요하죠. 소비자는 가격이 저렴한 제품을 원하니까요. 갤럭시S5는 삼성전자의 최신형 스마트폰이라는 특징이 있어 주목을 끌기 쉽습니다.

 

무엇보다 스마트폰 대란의 핵심이 이동통신사 3사의 시장 점유율 경쟁임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무리 갤럭시S5가 공짜로 판매되더라도 지정된 요금제를 특정 기간 동안 유지하는 조건으로 구입해야 합니다. 요금제 가격은 사람마다 다르게 인식하겠으나 제가 볼 때는 결코 저렴하지 않습니다. 데이터를 많이 쓸 수 있는 이점이 있으나 요금제 가격이 만만치 않죠.

 

스마트폰 대란은 이동통신사가 무언가의 이익을 노리기 좋은 시기죠. 다른 통신사를 이용하는 소비자를 자신의 통신사로 끌어들이거나 또는 자신의 통신사를 이용하는 소비자의 다른 통신사 번호 이동 우려를 방지할 수 있으니까요. 이러한 흐름으로 점유율을 키울 수 있습니다.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이 오는 10월에 시행되면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으나 그 이전까지는 대란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딱히 변수가 없다면 갤럭시S5 대란 그리고 G3 대란은 계속 될 것 같은 예감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지난 며칠 동안 포털 검색어에 꽤 노출됐던 키워드가 있었습니다. 'ㅇㅇㅇ대란' 이었습니다. 스마트폰 가격이 크게 폭락한 것이 온라인에서 전파되면서 대란이라는 단어가 등장했죠. 특히 2월 26일에 스마트폰 가격 대폭 하락 소식이 전해지면서 226대란이 포털 검색어 1위에 노출됐습니다. 그 이후에는 대란이 없었음에도 사람들의 기대 심리 때문인지 228대란, 301대란, 304대란이 화제를 모았던 때가 있었습니다.

 

228대란, 301대란, 304대란은 해프닝이 맞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어디선가 스마트폰이 싸게 팔린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엄청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곳이 맞는지 확실치 않았죠. 대란으로 꼽기에는 어색함이 있습니다. 이곳 저곳에서 '대란' 운운하니까 포털 검색어에 키워드가 뜬게 아닌가 싶더군요.

 

 

[사진=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

 

이 글에 공감하면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아마도 스마트폰 구입을 검토중인 분들중에 다수는 우수한 성능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기를 원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대란이 언제 현실화되나?' 기다리는 분들도 있으실 것 같아요. 하지만 스마트폰 대란이 언제 벌어질지 여부는 확실치 않습니다. 이동통신 3사 영업 정지가 7일 발표될 예정이며 아마도 다음주 중으로 45일 동안 영업정지가 실시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구체적인 영업정지 기간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이나 적어도 스마트폰 대란 만큼은 한동안 잠잠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나 지난 1월과 2월에 걸쳐 스마트폰 번호이동 횟수가 100만 건을 넘었다고 합니다. 번호이동 형식으로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기기변경보다 더 싸게 제품을 구입할 수 있죠. 번호이동으로 스마트폰을 교체했거나 새롭게 장만했던 사람들이 많았다는 뜻입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대란 이슈가 끊이지 않으면서 번호이동을 인식했던 분들이 적지 않았을 겁니다. 실제로 제가 길거리에서 어느 스마트폰 대리점을 봤는데 손님들이 꽤 있는 모습을 봤습니다. 자세한 이유는 모르겠으나 '스마트폰 가격이 싸졌다'는 인식이 확산되다보니 아무래도 가격을 알아보는게 아닌가 싶네요.

 

스마트폰의 스펙이 나날이 발전되었음에도 한편으로는 우수한 성능의 제품이 시중에 여럿 존재합니다. 2년 전에 출시된 스마트폰을 여전히 잘 쓰는 사람들도 있고요. 사실, 스펙에 대해서는 배터리를 제외하면 충분히 좋아질 만큼 좋아졌습니다. 배터리에 대해서는 대략 하루에 한 번씩 스마트폰 충전하는게 번거롭죠.

 

곧 있으면 최신형 스마트폰이 쏟아지겠지만 기존에 출시된 제품과 많이 차별화 되었는지, 비싼돈을 지불할 가치가 충분한 제품인지 사람들은 그것에 의문을 품게 되었죠. 그래서 갤럭시노트3, 갤럭시S4(LTE-A 제품 포함), G2, 아이폰5S 같은 지난해 출시되었던 제품들이 여전히 대중적인 눈길을 끌게 되었고요. 이제 사람들은 출고가가 비싸게 책정된 스마트폰에 거부감을 나타냅니다. 스마트폰 대란은 가격이 비싼 제품은 사람들의 높은 인기를 얻기 어렵다는 교훈을 남겼다고 봅니다.

 

그럼에도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했다고 통신비를 적게 지출하는 것은 아닙니다. 최근 스마트폰 개통 관련 정보를 접하다보면 특정 기간 동안 지정된 요금제를 써야한다는 조건으로 제품이 등장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주로 고액 요금제더군요. 저도 작년에 대리점에서 스마트폰 구입했을때 그런 말을 들었던 적이 있었으며 실제로 요금제가 비쌌습니다. 특정 기간을 채운 뒤에는 저렴한 요금제로 변경했지만요. 스마트폰 구입을 앞둔 분이라면 자신이 쓸지 모를 요금제가 어떻게 되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