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개봉기 올립니다. 아직까지 실생활에서 이용했던 빈도가 적어서 후기까지는 올리지 않겠습니다만, 일단은 개봉기 포스팅을 올려볼까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연말 및 새로운 새해를 맞이하여 자신과 가까운 사람에게 고맙다는 표현의 일환으로 선물을 주고 받을 겁니다. 경제적으로 부담 없는 가격에 실속이 높은 제품을 꼽으라면 샤오미 보조배터리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최근에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mAh 구입했습니다. 어떤 제품인지 살펴보겠습니다.

 

 

저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5000mAh, 16000mAh 제품을 모두 쓰고 있습니다. 다른 제조사 보조배터리 3000mAh 제품도 쓰는 중이죠. 그럼에도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구입했던 이유는 5000mAh과 16000mAh 제품의 장점을 모두 만끽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5000mAh가 휴대성이 좋다면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는 용량이 많습니다. 반대로 5000mAh는 용량이 부족하며 16000mAh는 휴대성이 떨어지는 약점이 있습니다. 두 제품의 장점을 모두 합치면서 단점을 보완하는 제품으로서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적절하다고 판단했습니다.

 

 

기존에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이용했을 때는 편리함보다는 불편함이 더 크게 느껴졌습니다. 용량 많아서 좋은데 야외에서 휴대하기에는 무거워서 힘들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 가방에 샤오미 보조배터리를 보관하는 편인데 가방에서 무거움이 느껴졌습니다. 이렇다 보니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잘 활용하지 않게 되더군요. 그래서 샤오미 보조배터리 5000mAh 써봤더니 생각보다 용량이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쓰게 됐습니다. 결국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는 실내 공간에서만 활용했습니다. 여행갈 때는 캐리어에 보관했었죠.

 

물론 샤오미 보조배터리 중에서는 자신의 취향에 맞는 제품도 있고 아닌 제품도 있을 겁니다. 저에게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5000mAh, 16000mAh가 100% 만족스럽지 않았습니다. 반면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는 두 제품과 다를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졌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박스는 하얀색입니다.

 

 

구성품은 단순한 편입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크기는 5000mAh, 16000mAh에 비해서 세로가 짧은 것이 눈에 띕니다.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 괜찮아 보였어요.

 

 

두께는 16000mAh처럼 두툼한 편입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5000mAh, 10000mAh, 16000mAh 크기 비교하면 이렇습니다. 10000mAh 세로가 가장 짧으며 16000mAh는 깁니다.

 

 

두께에서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5000mAh이 얇으며 10000mAh, 16000mAh는 두툼합니다. 크기를 놓고 보면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는 다른 제품들에 비하면 중간 크기로 제작됐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세 제품은 전원버튼, USB 포트, LED 용량표시등, Micro USB 포트 위치가 서로 달랐습니다. 위치에 따른 불편함 같은 것은 없습니다. 오히려 LED 용량표시등 있어서 더욱 편리하게 쓸 수 있어 좋습니다.

 

 

아이폰6s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결합 모습입니다. 아이폰에서 샤오미 보조배터리 연결하려면 샤오미 보조배터리 박스에 있는 USB 케이블선이 아닌 아이폰 충전하는 라이트닝 케이블을 연결해야 합니다.

 

 

갤럭시S6 엣지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USB 케이블선 활용해서 배터리 충전하면 되더군요.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는 LED 용량표시등 4개에서 불이 모두 들어와야 100% 충전됩니다. 저 같은 경우 2A 충전기 따로 구입해서 샤오미 보조배터리 포함한 다양한 제품을 충전했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는 5000mAh, 16000mAh처럼 케이스 따로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케이스에 보조배터리를 끼워야 해당 제품을 손으로 만질 때 미끄럽지 않아서 좋습니다. 보조배터리만 활용하면 자칫 손이 미끄러워지면서 제품을 바닥에 떨어뜨리기 쉬운 아찔함을 겪기 쉽습니다. 그런 상황을 겪지 않으려면 되도록이면 케이스 있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케이스 색상을 파란색으로 선택했습니다. 본래 파란색을 선호했으니까요.

 

아마도 저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꽤 활용할 것 같습니다. 16000mAh 제품에 비해서 장거리 이동할 때 편리하게 쓸 것 같아요. 만약 10000mAh 용량 부족함을 느끼면 그때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5000mAh 쓰면 되니까요. 이상으로 샤오미 보조배터리 10000mAh 개봉기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는 지난 1년 1개월 동안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이용했습니다. 해당 제품을 처음 써봤을 때는 '과연 나에게 보조배터리 필요할까?'라는 의구심이 없지 않았습니다. 그때는 저의 메인 스마트폰이었던 갤럭시S5 광대역 LTE-A가 배터리 탈착형 이었으니까요. 하지만 갤럭시S6 엣지 사용중인 지금은 다릅니다.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제품이 저에게 꼭 필요한 존재였습니다. 비록 해당 제품의 보조배터리 용량 많지 않음에도 제가 즐겨쓰는 이유는 단 하나였습니다. 가벼워서 좋아요.

 

 

이제는 보조배터리 생활 필수품으로 여겨지는 추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계속 이용하면서 '보조배터리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죠. 특히 갤럭시S6 엣지 같은 배터리 일체형 스마트폰은 보조배터리 사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배터리 탈착형 스마트폰과 달리 배터리 교체가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저는 주로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제품을 활용했습니다. 해당 제품은 인터넷 쇼핑몰 롯데닷컴 홈페이지에서 판매중이더군요. CP-V3A 3000mAh 외에 다른 보조배터리 용량 제품도 볼 수 있고요.

 

 

그렇다고 제가 보조배터리 1개만 쓰는 것은 아닙니다. 현재 보조배터리 3개 보유중입니다. 그중에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제품은 제가 가지고 있는 보조배터리 중에서 가장 용량이 적습니다. 그럼에도 그 제품을 오히려 많이 쓰게 되더군요. 그 이유는 오로지 하나 뿐입니다. 가벼워서 활용하기 좋으니까요.

 

보조배터리 용량 많으면 많을수록 좋게 여겨지기 쉽습니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이 있습니다. 무게입니다. 보조배터리 용량 많은 제품은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에는 무겁습니다. 저도 그런 제품을 보유중이나 평소에 잘 쓰는 편은 아닙니다. 항상 외부에서 작업할 때마다 노트북 들고 다니기 때문에 보조배터리 용량 많은 제품까지 들고 다니기에는 무리였습니다. 그래서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제품을 쓰게 됐습니다.

 

 

사진으로 보면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제품이 작고 가볍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제품의 크기(너비 x 높이 x 길이)는 38.8mm x 99.0mm x 19.0mm이며 무게는 약 86g입니다. 특히 무게 만큼은 웬만한 스마트폰보다 더 가볍게 쓸 수 있습니다. 가벼운 보조배터리 원하는 분이라면 롯데닷컴에서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구입할 수 있습니다.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은 저의 가방 작은 주머니에 잘 들어가더군요. 휴대하기 편해서 좋아요.

 

 

스마트폰 배터리가 많이 떨어져 있을 때는?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으로 충전하면 됩니다. 갤럭시S6 엣지 고속충전 및 무선충전하지 않는 상황에서 말입니다. 평소에는 고속충전과 무선충전을 즐겨 활용합니다만 두 가지 상황이 여의치 않을 때는 보조배터리로 충전하는게 좋겠죠.

 

 

LED 표시등에 불이 뜨면 충전이 되고 있다는 뜻입니다.

 

 

갤럭시S6 엣지에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연결하면서 충전 완료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확인했습니다. 갤럭시S6 엣지 8% 충전된 상태에서 약 1시간 32분 후 충전 완료된다는 창이 떴습니다. 참고로 갤럭시S6 엣지는 화면 상단 메뉴 바를 통해서 앞으로 얼마 뒤에 배터리 충전 완료된다는 안내 문구가 뜹니다. 보조배터리도 충전 소요 시간이 안내됩니다.

 

 

보조배터리 전원 공급 받을 때는 AC 어뎁터(소니 보조배터리 CP-V3A에서는 미포함)가 필요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AC 어뎁터보다는 2A 충전기(별도 구매해야 함) 활용하는 편입니다.

 

 

이렇게 콘센트에 연결하여 전원을 공급받을 수 있습니다.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제품은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애플 아이폰, 소니 엑스페리아 시리즈 계열의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충전 시간은 1.0 A AC 어댑터 사용시 약 4시간, 표준 USB 포트에서 약 7시간 정도 됩니다. 공급 시간은 약 70분 되며 배터리 상태 및 저장 장치 상태 등에 따라 다르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보조배터리 활용의 필요성 실감하는 분들이 점차 늘어나는 중입니다. 롯데닷컴에서는 소니 보조배터리 CP-V3A 3000mAh 포함하여 다양한 종류의 보조배터리 구입할 수 있습니다. 평소의 스마트폰 이용 성향에 어울릴 만한 보조배터리를 충분히 확인하면서 자신에게 맞는 제품이 있는지 롯데닷컴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제가 얼마전에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실버 색상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11번가 쇼킹딜 어플에서 판매했던 19차 앵콜 통해서 직접 돈을 주고 구입했어요. 제가 샤오미 보조배터리 (XIAOMI Second battery) 16000mAh 구입했던 결정적 이유는 10400mAh, 5000mAh에 비해 용량이 많기 때문입니다. 평소 QHD(Quad HD) 디스플레이 탑재된 스마트폰 계속 사용하느라 배터리 소모량 많았는데 보조배터리 꼭 필요했습니다.

 

저는 기존에 보조배터리가 있었습니다. 소니 보조배터리 3000mAh 제품이었는데 무게가 가벼워서 좋았으나 용량이 적습니다. 반면에 제가 이번에 구입한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제품은 용량 많은데 무게가 무겁습니다. 각자 장단점이 있더군요.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개봉기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스마트폰은 갤럭시S6 엣지입니다. 배터리 일체형으로서 기존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달리 배터리 교체가 되지 않습니다. 배터리 탈착형 스마트폰 쓸 때는 보조배터리 필요 없었는데(외부에 오래 있거나 배터리 일체형 스마트폰 체험 시 소니 보조배터리 사용했어요.) 이제는 보조배터리가 저의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됐습니다. 갤럭시S6 엣지 이용하면서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구입 결정했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구입이 잘한 선택인지는 모르겠습니다. 16000mAh 무거운 무게 때문인지 몰라도 10400mAh 사용하는 사람을 더 많이 본 것 같아요. 현시점에서는 10400mAh이 16000mAh에 비해 색상이 다양하더군요. 16000mAh은 11번가 쇼킹딜에서 실버만 판매하더군요. 원래 실버 색상만 있는건지 잘 모르겠지만요.

 

 

그럼에도 저의 선택은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제품이었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많을수록 좋기 때문입니다. 비록 16000mAh 제품이 10400mAh에 비해 무거운 단점이 있으나 가방에 들고 다니면 됩니다. 어차피 소니 보조배터리 3000mAh 계속 쓸 예정이기 때문에 굳이 10400mAh 구입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더군요. 외부에서 가볍게 활동할 때는 소니 보조배터리 3000mAh, 여행이나 나들이 등으로 외부에 오랫동안 머무를 때는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가 어울린다고 판단했습니다.

 

따라서 저의 보조배터리는 2개입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소니 보조배터리 3000mAh 함께 쓰게 되었죠. 오는 하반기에는 아이폰6S 활용할 예정이라 보조배터리는 앞으로도 쓸 예정입니다. 한편으로는 스마트폰 배터리 일체형 정말 불편합니다. 그럼에도 배터리 일체형 스마트폰이 최근에 대세인 듯한 분위기라서 어쩔 수 없이 쓰게 되었네요.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제품과 케이스가 들어간 박스가 택배로 도착했습니다.

 

 

박스 열어봤더니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케이스가 위에 있었네요. 케이스 색깔은 파란색과 검은색이었습니다. 파란색 케이스는 제가 별도로 구입했으며 검은색 케이스는 증정품입니다.

 

 

박스에서 꺼낸 물품들입니다. 왼쪽부터 사용설명서, 보조배터리 박스, 케이스 2개(파란색, 검은색)입니다.

 

 

보조배터리 박스에는 MADE IN CHINA 라고 표기되었네요. 제가 샤오미 보조배터리 중국 제품 쓰게 되었음을 실감합니다.

 

 

보조배터리 박스 개봉했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실버 '압도적인' 크기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여기서 압도적인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다른 보조배터리에 비해 크기가 크기 때문입니다. 제가 사용중인 소니 보조배터리 3000mAh 제품에 비하면 크기와 무게가 정반대더군요.

 

 

제가 만져본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실버 제품 무게는 무거웠습니다. 지나치게 무거울 정도는 아니나 옷에 휴대하기에는 부담스럽습니다. 가방에 넣으면서 휴대해야겠더군요. 하지만 저의 노트북 가방에는 15.6인치 삼성전자 노트북과 애플 태블릿PC 아이패드 에어2 들어갑니다.(아이패드 에어2는 종종 휴대 안할때도 있어요.) 여기에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까지 휴대하면 노트북 가방 들고 다니기 부담스러울 것 같네요.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구입하면서 고민거리가 늘어났네요.

 

 

밑면에는 전원버튼, USB 포트, Micro USB 포트, LED 용량표시등이 있었습니다.

 

 

윗면에는 16000mAh 제품임을 알리는 문구가 큼지막하게 표기되었네요.

 

 

전원버튼을 눌러봤습니다.

 

 

LED 용량표시등에 불이 들어왔네요. 충전 및 방전 상태가 어떤지 알 수 있는 기능이 있죠.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에 갤럭시S6 엣지 연결했더니 충전되더군요.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에 파란색 케이스 씌웠습니다. 케이스가 생각보다 쉽게 씌워지지 않았는데 제품이 타이트하게 만들어졌음을 알았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제품에 케이스 씌운 모습입니다. '굳이 케이스 필요할까?'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으실텐데 저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케이스 씌워야 손으로 보조배터리 쉽게 다룰 수 있습니다. 케이스 없으면 손에서 보조배터리가 미끄러질 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되도록이면 케이스 있는 것이 좋아요.

 

 

16000mAh 또 인증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제품이 저의 스마트폰 배터리 관리에 많은 도움을 줬으면 좋겠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충전은 노트북 연결해서 쓰기로 했습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USB선과 연결되는 곳에 충전하면 되더군요. 제가 가지고 다니는 전자제품 중에서는 노트북과 데스크탑이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충전 될만한 존재더군요. 다만, 충전시간은 약 9~14.5시간 정도 됩니다. 5V/2A 충전기 약 9시간, 5V/1A 충전기 약 14.5시간입니다. 충전이 생각보다 오래 걸립니다. 저의 하루 노트북 이용 시간보다 더 길어요.

 

제가 11번가 쇼킹딜에서 샤오미 보조배터리 16000mAh 구입했을 때의 가격은 32,900원으로 책정됐습니다. 케이스는 3,500원이고요. 배송비 2,500원까지 추가로 지불해야 하더군요. 저 같은 경우 11번가 포인트 및 마일리지 쌓아둔게 있어서 제품을 조금 싸게 구입했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는 야외에 나갈때 스마트폰 배터리 2개 들고 다닙니다. 1개는 제품에 장착하며 또 다른 1개는 노트북 가방이나 DSLR 카메라 가방 등에 예비용으로 챙깁니다. 스마트폰을 오래 쓰면서 배터리 소모량이 늘어나는 단점이 있어서 항상 배터리를 1개 더 소지했습니다. 하지만 소니 CP-V3A 라는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확보하면서 제가 일상 생활에서 겪었던 번거로움을 해소하게 되었네요. 소니 보조배터리로 스마트폰 충전이 가능해서 편리할 것 같네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소니 CP-V3A 3000mAh 개봉기 올립니다. 제품을 개봉하고 간단하게 이용했던 소감을 풀이하도록 할게요.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는 개인적으로 필요했던 제품이라 앞으로도 계속 사용할 겁니다.

 

 

소니 CP-V3A 입니다. 용량이 3000mAh인 것이 눈에 띕니다. 3000mAh는 최근에 출시되는 스마트폰 배터리 용량과 비슷합니다. 저로서는 스마트폰 보조배터리가 있는 것만으로 만족하는데 3000mAh는 마음에 드네요. CP-V3A 충전 시간은 1.0 A AC 어댑터 사용시 약 4시간, 표준 USB 포트에서 사용시 약 7시간 됩니다. 이 제품의 주요 스펙은 이렇습니다.

 

-입력 : DC 5V
-출력 : DC 5V, 1.5A(최대)
-외형 치수 : 38.8 mm x 99.0 mm x 19.0 mm(W/H/L)
-중량 : 약 86g
-작동 온도 : 0도에서 35도

 

 

소니 CP-V3A는 엑스페리아를 비롯하여 아이폰, 갤럭시 등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스마트폰을 쓰는 저도 소니 CP-V3A를 쓸 수 있죠.

 

 

소니 CP-V3A 사용시간은 이렇습니다.

 

 

제가 쓰게 될 소니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는 1000회 이상 충전 가능합니다. 1000회 충전 이후에는 90% 이상 용량 보존됩니다. 박스 뒷면에는 사용법을 볼 수 있어요. 어떻게 사용하면 되는지 알 수 있어요.

 

 

제품 박스를 개봉했습니다. 설명서와 휴대용 기기 같은 물건들이 있었습니다.

 

 

휴대용 기기는 스마트폰 같은 전자 제품에 전원을 공급하는 역할을 합니다. 크기가 가볍고 길지 않아서 휴대하기 좋습니다.

 

 

휴대용 기기의 사이드쪽에는 USB 포트를 연결하는 장치가 있었습니다. 제가 사진에서 가리키는 쪽은 마이크로 USB 입력 포트, 주황색 LED 표시등입니다. 동그라미 모양이 조그맣게 표시된 주황색 LED 표시등은 기기의 충전 상태를 나타낸다고 하네요.

 

 

또 다른 쪽은 녹색 LED 표시등, USB 출력 포트입니다. 녹색 LED 표시등은 휴대용 장치로의 전원 공급 상태를 표시합니다.

 

 

휴대용 기기에 USB 포트를 연결했더니 LED 표시등에 불이 떴습니다. 위치상으로는 녹색 LED 표시등인데 실제로 봤을때는 녹색 같지는 않았습니다. 앞으로 계속 이용하면 녹색인지 아니면 주황색인지 감이 잡히겠죠. 제가 아직은 제품을 잘 안써봐서(방금전부터 이용 시작) 어느 정도 적응의 시간이 필요할 것 같네요.

 

 

소니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를 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에 연결했습니다. 휴대용 기기 크기가 스마트폰과 비교해서 어느 정도 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오후 3시 22분에 보조배터리로 충전을 시작했을 때는 스마트폰 배터리가 46%였습니다.

 

 

오후 3시 30분에는 배터리가 46%에서 50%로 올라갔네요. 계속 충전을 하면 퍼센트가 점점 올라가면서 나중에는 100%를 채우겠죠.

 

저 같이 스마트폰 사용량이 많은 사람에게는 보조배터리가 필요했습니다. 커피점 같은 곳에 갈때는 배터리 충전 거치대 및 충전 케이블까지 챙겼는데 그렇지 않은 곳에 갔을 때는 배터리 1개를 예비로 챙겼습니다. 하지만 여행 다닐때는 하루에 배터리 2개를 모두 소모하기도 했습니다. 작년 하반기에 그런적이 있었죠. 이제는 소니 CP-V3A를 얻게 되면서 보조배터리를 통해 배터리에 대한 불편함을 극복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저에게 필요했던 제품이라 마음에 듭니다.

 

소니 CP-V3A는 제품을 좀 더 사용한 뒤 추후 후기를 올릴 예정입니다. 제가 조만간 여름 휴가 및 나들이를 떠나는데 소니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를 챙겨갈 계획입니다. 얼마나 유용한지 기대되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