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쿠젠이 레알 소시에다드전에서 2-1로 이기면서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거두었으나 손흥민에게는 아쉬움에 남았던 경기였다. 이날 슈팅 5개를 날렸으나 단 1골도 넣지 못했다. 평소에 비해 많은 슈팅 기회가 찾아왔으나 골운이 따라주지 못하면서 최근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달성에 실패했다. 레버쿠젠 선수들의 골 결정력이 집단적으로 저조했음을 고려해도 손흥민에게는 팀의 에이스로 도약하기 위한 결정적인 활약이 필요했다. 그러나 레알 소시에다드전에서 그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손흥민은 올 시즌 3골 3도움 기록중이다. 시드니 샘(8골 6도움) 스테판 키슬링(7골 4도움) 같은 동료 공격수들에 비하면 골과 도움 횟수가 적다. 우리가 알고 있는 손흥민은 지난 시즌 함부르크 시절 12골을 통해 '많은 골을 넣는 선수'라는 이미지가 있었으나 레버쿠젠 이적 이후에는 지속적으로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전 소속팀 시절에 비해 이타적인 성향으로 바뀌면서 득점력이 떨어졌을 수도 있다. 그러나 샘도 손흥민 못지 않게 이타적인 경기를 펼치며 팀 전력의 활기를 불어 넣는다. 그렇다면 두 명의 차이는 무엇일까? 세바스티안 보에니쉬와의 공존 여부였다.

 

 

[사진=세바스티안 보에니쉬 (C) 유럽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uefa.com)]

 

보에니쉬의 폼은 한 경기를 제외하면 항상 한결 같았다. 지나친 오버래핑에 이은 수비 뒷 공간 허용, 부정확한 크로스와 패스, 무리한 슈팅을 날리며 왼쪽 풀백으로서 지나치게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탐욕적인 성향은 손흥민과 레버쿠젠에게 독이 됐다.

 

우선, 레버쿠젠이 챔피언스리그 32강 1차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2-4로 패했던 결정적 요인은 보에니쉬의 부진 때문이었다. 잇따른 수비 실수를 남발한 것이 레버쿠젠의 실점으로 이어졌다. 맨유전 다음 경기였던 마인츠전에서는 공격 가담을 자제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더니 왼쪽 윙 포워드였던 로비 크루세가 2골 1도움 기록하며 팀 승리를 공헌했다.

 

하지만 보에니쉬의 단점은 여전히 고쳐지지 않았다. 이번 레알 소시에다드전에서도 특히 후반들어 카를로스 벨라를 봉쇄하는데 실패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후반 16분 자신의 활동 반경이 앞쪽으로 쏠려있을 때 벨라에게 뒷 공간 침투를 허용하면서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허용했다. 골키퍼 베른트 레노의 선방이 없었으면 레버쿠젠은 레알 소시에다드에게 1-2로 역전 당했을 것이다. 7분 뒤 보에니쉬는 손흥민과 함께 교체됐다. 레버쿠젠의 왼쪽 자원들이 후반들어 경기력이 떨어지면서 동반 교체 아웃된 것이다. 특히 보에니쉬는 올 시즌 처음으로 경기 도중에 교체됐다.

 

손흥민의 후반전 경기력이 딱히 나빴던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보에니쉬가 지나치게 앞으로 올라오면서 손흥민의 역할이 애매모호했다. 왼쪽 측면에 있을 때는 보에니쉬, 중앙에 있을 때는 키슬링과 활동 반경이 겹쳤다. 이렇다보니 볼을 터치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손흥민에게 향하는 동료 선수들의 패스 퀄리티가 떨어졌던 장면도 있었다. 손흥민이 왼쪽 윙 포워드로서 자신의 공격력을 끌어올리기에는 보에니쉬가 도와주지 못했던 아쉬움이 있었다. 보에니쉬가 철저히 손흥민을 돕지 않다보니 레버쿠젠의 왼쪽 공격이 덜 완성된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 내내 이랬다.

 

사실, 손흥민이 이타적인 성향으로 바뀐 것도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다. 함부르크 시절에 비해서 팀 플레이가 향상된 모습을 보였으나 한편으로는 이러한 활약이 보에니쉬의 약점을 커버하는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됐다. 실제로 올 시즌 분데스리가에서는 손흥민이 태클 1,7개, 인터셉트 1.7개를 기록했으며 보에니쉬의 태클 1.4개, 인터셉트 0.9개보다 더 많았다.(한 경기당 평균 기준) 챔피언스리그 두 경기에서는 손흥민의 태클과 인터셉트 횟수가 적었으나 분데스리가에서는 왼쪽 풀백으로 뛰는 선수보다 더 많았다. 아울러 수비 가담까지 열심히했다.

 

이를 정리하면, 손흥민이 수비에 적잖은 에너지를 소모하다보니 상대 진영에서 스스로 골 기회를 창출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현대 축구에서 공격수에게 수비력이 요구되는 것은 분명하나 손흥민의 경우 오히려 자신의 공격력과 득점력에 영향을 끼치게 됐다. 좋은 왼쪽 풀백과 호흡을 맞췄다면 지금보다 더 많은 공격 포인트를 올렸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만약 레버쿠젠에 든든한 왼쪽 풀백이 있었다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원정에서 대등한 접전을 펼쳤을 것이다. 세바스티안 보에니쉬의 부진이 뼈아팠다. 느슨한 대인 마크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으며 비효율적인 공격 장면을 되풀이하는 것은 여전했다.

 

그렇다고 레버쿠젠의 2-4 패배를 보에니쉬 한 명 때문이라고 보는 것은 아니다. 후방이 취약점을 드러내면서 허리가 제 구실을 못했고 스테판 키슬링과 시드니 샘이 전방에서 고립됐다. 경기 초반 팀의 경기력부터 맨유에게 눌리기 시작했고 그 흐름이 오랫동안 계속 됐다. 하지만 보에니쉬의 불안한 경기력은 올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끊임없이 이어졌다. 맨유전 패인 중에 하나라고 봐야 할 것이다.

 

보에니쉬는 맨유의 오른쪽 윙어였던 안토니오 발렌시아 봉쇄에 실패했다. 전반 7분 발렌시아 드리블 돌파에 의해 수비 뒷 공간이 뚫렸던 것. 후반 14분 판 페르시 결승골 상황에서는 발렌시아를 느슨하게 마크하면서 크로스를 허용했고 이는 실점의 빌미가 됐다. 후반 34분 발렌시아가 골을 터뜨렸던 장면에서는 위치선정-판단력-시야에서 미스를 드러냈다. 맨유의 역습 상황에서 빈 공간으로 침투했던 발렌시아가 아닌 볼을 소유하면서 상대 수비수와 맞닥뜨렸던 루니쪽으로 향하고 말았다. 볼이 발렌시아에게 향하면서 왼쪽으로 접근했으나 이미 상황이 늦었다.

 

공격에서도 허점을 드러냈다. 전반 32분까지 볼 터치가 팀 내 1위(24회)였으나 패스 성공률이 38%에 그쳤다.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패스 성공률을 59%로 회복했으나 팀 내 선발 출전 선수 중에서 가장 낮은 기록이다. 맨유의 왼쪽 풀백이자 잦은 오버래핑을 펼치는 파트리스 에브라 패스 성공률이 89%였음을 고려할 때 보에니쉬의 잦은 패스 미스가 팀 공격에 도움 되지 않았다. 수비수는 어떤 상황에서든 높은 패스 성공률을 유지하며 전방에서 뛰는 선수들의 공격 전개를 도와야 한다. 보에니쉬는 이러한 유형과는 거리감이 있었다.

 

보에니쉬의 부진은 어느 정도 예견되어 있었다. 시즌 초반 분데스리가에서 공수 양면에 걸쳐 문제점들을 드러냈으며 그것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그라운드에서 보여지지 않았다. 부정확한 크로스와 불필요한 중거리 슈팅 또한 마찬가지. 맨유가 레버쿠젠 전력을 분석하면서 보에니쉬의 약점을 파악했을 것이다. 발렌시아의 오른쪽 윙어 기용은 성공적이었다. 평소 직선적인 성향이 두드러졌던 발렌시아는 보에니쉬가 공격에 초점을 맞추거나 혹은 느슨하게 수비했을 때 위협적인 돌파로 마크맨을 따돌릴 수 있는 인물이었다.

 

이러한 보에니쉬의 경기력 저하가 일시적인 현상인지 여부는 알 수 없다. 유럽 축구를 즐겨보는 축구팬이라면 지난 시즌 '기성용 원 소속팀' 스완지 시티의 왼쪽 풀백 벤 데이비스를 기억할 것이다. 그는 주전으로 투입되었던 초반에는 불안한 면모를 감추지 못했으나 실전에 자주 투입되면서 폼이 올라왔다. 하지만 보에니쉬는 분데스리가 빅4 클럽의 주전 왼쪽 풀백이다. 상위권 클럽 주전에 걸맞는 경기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한다. 그래야 자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하지만 부진이 계속되면 레버쿠젠은 왼쪽 풀백 교체를 검토해야 할 것이다. 이미 여름 이적시장이 끝나면서 보에니쉬를 대체할 외부 자원은 없다. 내부에서 발굴해야 한다. 그럼에도 마땅한 인원이 없으면 내년 1월 이적시장을 노려야 할 것이다. 보에니쉬가 로테이션 또는 벤치 멤버로 밀리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분발해야 한다. 선수의 가치는 경기력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손흥민이 풀타임 출전했으나 레버쿠젠은 샬케04 원정에서 덜미를 잡혔다. 한국 시간으로 1일 오전 1시 30분 벨틴스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3/1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4라운드 샬케04 원정에서 0-2로 패했다. 전반 30분 마르코 회거에게 결승골, 후반 38분 헤페르손 파르판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면서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AC밀란에서 케빈 프린스 보아텡을 영입하며 화제를 모았던 샬케04는 올 시즌 분데스리가 첫 승을 달성하며 성적 부진을 만회하기 위한 힘찬 출발을 했다.

 

레버쿠젠은 이전 3경기를 모두 이겼으나 분데스리가 빅4로 분류되는 샬케04에게 패한 것이 뼈아프다. 만약 이겼다면 바이에른 뮌헨(3승 1무, 승점 10)을 제치고 분데스리가 선두로 뛰어올랐을 것이다. 하지만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3위(3승 1패, 승점 9)를 기록하게 됐다. 손흥민, 스테판 키슬링, 시드니 샘으로 형성된 스리톱의 영향력이 미미했고 수비까지 불안했다. 특히 왼쪽 풀백을 맡는 세바스티안 보에니쉬의 경기력이 공수 양면에서 저조했다.

 

 

[사진=샬케04전 0-2 패배를 발표한 레버쿠젠 공식 홈페이지 (C) bayer04.de]

 

보에니쉬의 미흡한 경기력, 손흥민에게 부담이 되다

 

보에니쉬는 분데스리가 개막전부터 지금까지 왼쪽 측면에서 지나치게 공격 욕심을 부리는 단점을 개선하지 못했다. 히피아 감독의 지시인지 아니면 선수 본인의 성향 때문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왼쪽 풀백으로서 슈팅을 난사하거나, 부정확한 크로스를 남발하며, 수비 가담이 늦는 플레이가 손흥민의 수비 부담을 키웠다. 3라운드 묀헨글라드바흐전의 경우 손흥민이 수비에 기여하는 움직임이 많았다. 보에니쉬가 무리한 공격을 시도하지 않고 안정적인 수비를 펼쳤다면 손흥민이 후방으로 내려오는 움직임을 줄이며 공격에 더욱 집중했을 것이다.

 

샬케04전에서는 보에니쉬가 팀에서 가장 많은 슈팅을 날렸다.(3개) 그러나 3개 모두 유효 슈팅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후반 31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날렸던 중거리 슈팅이 너무 위로 뜨고 말았다. 난사 기질이 여전했다. 크로스 4개도 부정확하게 연결되었으며 패스 성공률이 64%에 그쳤다. 왼쪽 풀백으로서 공격력이 저조했으며 이는 레버쿠젠의 빌드업 전개와 왼쪽 측면 공격에 안좋은 영향을 끼쳤다. 손흥민-키슬링-샘으로 구축된 레버쿠젠의 스리톱이 별 다른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던 원인 중에 하나였다.

 

레버쿠젠 선수들의 1~4라운드 기록을 살펴보면 보에니쉬가 키슬링, 샘에 이어 슈팅이 팀에서 3번째로 많다. 4경기 동안 10개의 슈팅을 날렸다. 7개를 기록했던 손흥민보다 더 많다.  '풀백은 슈팅을 날려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무리하게 슈팅을 날리는 장면이 문제다. 결국 공격권은 상대 팀으로 향하게 된다. 레버쿠젠이 효율적인 공격을 펼치는데 있어서 이 부분을 꼭 개선해야 한다.

 

보에니쉬는 수비까지 불안했다. 레버쿠젠의 두 차례 실점 장면을 봐도 알 수 있다. 전반 30분 파르판 왼쪽 프리킥 상황에서는 페널티 박스 안에서 누구도 마크하지 않았다. 상대 팀 선수를 끝까지 따라붙는 끈질긴 플레이가 부족했다. 후반 37분에는 샬케04 역습 상황에서 파르판과의 스피드 싸움에서 밀렸고, 그 이후의 장면에서 스파이치가 파르판에게 무리한 파울을 범하면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보에니쉬가 파르판의 돌파를 막았다면 스파이치가 페널티킥을 내주는 일이 없었을 것이다.

 

후반 24분 파르판에게 뚫렸던 장면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왼쪽 측면에서 라이나르츠와 협력 수비를 취하면서 파르판을 막으려 했으나, 파르판 돌파에 의해 볼이 두 다리 사이로 빠지면서 농락 당하고 말았다. 이날 보에니쉬는 파르판을 막는데 실패했고 상대 팀 공격마저 차단하지 못했다. 파르판을 앞세운 샬케04 공격력이 힘을 얻었던 계기가 됐다. 팀에서 활동량 2위(11.42Km)를 기록했으나 많이 움직인다고 축구를 잘하는 것은 아니다. 효율적인 활약이 필요하다.

 

보에니쉬를 보면 '산소탱크' 박지성(PSV 에인트호번)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동료였던 파트리스 에브라를 떠올리게 된다. 에브라도 보에니쉬처럼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지만 개인보다는 팀을 위해 패스 연결을 하거나 오버래핑을 펼치며 박지성 같은 왼쪽 윙어의 공격 전개를 돕는다. 탄탄한 수비력까지 빛을 발하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왼쪽 측면 뒷 공간을 든든히 지켰다. 공격과 수비에 걸쳐 박지성과 철벽 호흡을 과시하며 상대 팀을 힘들게 했다. 손흥민에게 에브라 같은 왼쪽 풀백이 있었으면 쉽게 경기를 펼쳤을지 모를 일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