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이란 아시안컵 맞대결이 주말 저녁 한국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으게 됐다. 과연 박항서 감독의 매직을 볼 수 있을지 알 수 없으나 이란이 이번 아시안컵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르면서 베트남 이란 맞대결을 지켜봐야 하는 이유가 하나 더 생겼다. 현실적으로 이란의 우세에 무게감이 실리나 베트남이 아시안컵 16강 진출하려면 반드시 이란 상대로 최소 승점 1점을 따내야 한다는 점에서 어떤 승부가 펼쳐질지 예측불허다.



[사진 = 1월 12일에는 2019 아시안컵 D조 2경기가 펼쳐진다. 베트남 이란 그리고 예맨 이라크 맞대결이 진행된다. 베트남은 지난 이라크와의 1차전에서 2-3으로 패하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만약 이란전에서 패할 경우 2패가 되면서 16강 진출 가능성이 멀어진다. 이란이 쉽지 않은 상대인 것은 분명하나 어떻게든 승점 따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the-afc.com)]



베트남 이란 2019 아시안컵 D조 2차전 경기가 한국 시간으로 1월 12일 토요일 오후 8시(현지 시간 오후 3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있는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 동남아시아 축구 최강이 아시아 피파랭킹 1위에 도전하게 되는 셈. 현실적으로는 베트남이 불리하다. 베트남 이란 피파랭킹 각각 100위와 29위로서 상당한 격차를 나타낸다. 베트남이 2018 스즈키컵에서 우승하면서 동남아시아 축구 No.1으로 자리잡았으나 이란 같은 중동과 아시아를 호령하는 팀을 상대로 승리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이란 입장에서는 베트남전 패배를 허락하지 않으려 할 것이다. 지난 1차전에서 예맨을 상대로 5-0 대승을 거두며 우승 후보로서 손색없는 경기력을 과시했기 때문. 오름세가 고조되는 분위기 속에 만약 베트남전에서 패하면 선수단 분위기가 상당히 가라앉는 만큼 이번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내며 가볍게 16강에 진출하고 싶어할 것이다. 베트남 축구가 지난해 박항서 매직으로 상당한 재미를 봤음을 감안해도 현실적으로 아시아 축구에서 이란의 경쟁력은 어마어마하다.



[사진 = 베트남은 2019 아시안컵 D조 1차전 이라크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전반전을 2-1로 리드했으나 후반 15분, 후반 45분에 실점을 허용하고 역전 당했다. 특히 후반 45분 역전 골을 내준 것이 치명타가 됐다. 베트남 경기 막판 수비 집중력 저하가 드러나고 말았다. 베트남 선수들이 경기 내내 그라운드에서 부지런히 뛰는 것이 장점이나 지속력이 떨어지면서 후반에 수비가 무너지는 단점이 있다. 이번 베트남 이란 맞대결에서도 같은 단점이 나타나면 힘든 경기를 펼칠지 모를 일이다.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the-afc.com)]



베트남 이란 맞대결에서 유심히 봐야 할 점은, 과연 베트남 선수들이 이란 선수들의 강력한 피지컬과 터프한 축구를 극복할 수 있는지 여부다. 이미 베트남은 지난 1차전에서 이라크 선수들과의 피지컬에서 열세를 드러내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그 결과 후반전에 수비에서 균열이 벌어지며 막판에 역전골을 내주는 최악의 상황이 전개됐다.


이란 선수들도 피지컬이 강하다. 그 피지컬은 한국 선수들도 버텨내기 어려울 정도.(한국이 최근 이란 축구에 약했던 이유!) 한국보다 피지컬이 떨어지는 베트남 선수들이 과연 이란의 피지컬을 극복하는 자신들만의 경기력을 충분히 발휘할지 알 수 없다. 이란이 지난 1차전 예맨전 5-0 완승을 거둔 것을 봐도 만만치 않은 전력인 것은 분명하다. 그럼에도 박항서 감독은 이란전 최소 승점 1점 획득을 위한 전략을 세울 것이다. 지난해 베트남 연령별 대표팀의 위상을 높였던 박항서 매직이 이번 이란전에서 통할지 기대되는 이유다.



[사진 = 이란은 지난 1차전 예맨전에서 5-0 대승을 거두었다. 호주, 한국, 일본 같은 아시안컵의 다른 우승 후보들의 1차전 경기 내용이 힘겨웠던 것과 달리 이란은 스타트가 상당히 좋았다. 이란 축구가 만만치 않다는 것이 지난 예맨전에서 드러났다.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the-afc.com)]




[사진 = 2019년 1월 12일 베트남 이란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9년 1월 12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현실적으로 베트남이 이란을 이길 수 있는 전력은 아니다. 무승부를 기록하는 것만으로 상당한 의미가 있다. 그만큼 전력 격차가 상당히 높다. 5백을 활용하는 베트남으로서는 수비 위주의 경기를 펼치는 것도 나쁘지 않은 일이다. 이란이 후방에서 전개되는 역습이 능하기 때문에 수비에 많은 인원이 쏠리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이란도 어느 시점에서는 집중력이 떨어지는 타이밍이 올지 모를 일이다. 그럴 때 베트남 선수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면서 결정적인 골 기회를 노려야 한다. 이란의 전력이 강한 만큼 신중한 경기를 펼칠 필요가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박항서 연봉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베트남에서 탁월한 지도력으로 상당한 인기를 얻는 박항서 감독 신드롬은 한국에서도 잘 알려졌다. 그는 베트남의 지난 1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및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진출(현재 진행형)을 이끌었다. 이렇다 보니 박항서 연봉 및 베트남 현지에서의 반응이 한국에서도 관심을 끌게 됐다.

 

 

[사진 = 박항서 감독 열풍은 지난 1월 개최된 2018 AFC U-23 챔피언십에서 비롯됐다. 베트남이 AFC 주관 대회 역대 최고의 성적인 준우승을 달성했다. 4강에서 카타르와의 승부차기 끝에 4-3(2-2)으로 승리하여 사상 첫 AFC 주관 대회 결승에 올랐다. 반면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에 1-4로 패하여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에서 박항서 베트남 감독의 인기가 높았던 결정적 계기가 이 때의 상황이었다. 한국이 4강 진출에 실패한 반면 베트남은 결승에 올랐다.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the-afc.com)]

 

 

한국의 지도자가 해외에서 뚜렷한 실적을 달성하며 능력을 인정받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유럽 축구에서도 외국 지도자가 다른 나라에서 빼어난 지도력을 과시하며 팀을 잘 이끌어가는 모습은 흔한 일이다. 한국 축구 국가 대표팀 또한 마찬가지. 네덜란드 출신의 거스 히딩크 감독이 한국의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루어낸 것은 한국 축구에 영원히 남을 위대한 업적이다. 축구는 감독의 비중이 높은 스포츠라는 점에서 향후 더 많은 한국 지도자가 해외에서 능력을 인정 받는 것은 긍정적이라 할 수 있다.

 

베트남 박항서 감독의 성공은 한국의 축구 감독이 해외에서 두각을 떨쳤던 대표적인 사례가 될 전망이다. 지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박항서 감독 방영분 및 유튜브 등에서 박항서 베트남 반응 접했던 것처럼, 베트남 현지인들이 박항서 감독에 열광하는 모습이 이제는 많은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하게 됐다. 박항서 감독을 계기로 한국과 베트남의 관계가 더욱 좋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다. 또한 박항서 연봉 베트남 현지에서는 역대 대표팀 감독 최고 대우로 알려졌다. 박 감독은 베트남 U-23 대표팀 감독으로서 올해 두 번의 의미있는 성과를 이루어냈다. 박항서 연봉 최고 대우는 당연했다고 볼 수 있다. 두 성과 모두 베트남 역대 최고였기 때문이다.

 

 

[사진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했다. 베트남이 아시안게임 4강에 오른 것은 역대 최초의 기록이다. 4강에서는 한국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국 축구 입장에서 베트남과 4강에서 맞붙는 광경은 상당히 낯설다. 토너먼트에서는 라운드가 높게 올라갈 수록 상대 팀의 레벨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만큼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박항서 감독 효과에 힘입어 경쟁력이 커졌음을 알 수 있다. 한국 베트남 승자는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승자와 결승에서 금메달을 다툰다. (C)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공식 홈페이지(en.asiangames2018.id)]

 

 

박항서 연봉 정확하게 액수가 알려진 적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베트남 대표팀 감독 역대 최고 대우로 알려진 것을 보면 자국 축구 경쟁력 강화를 위한 베트남의 의지가 느껴진다. 한국과 베트남의 경제적인 차이를 감안해도 베트남 내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우대를 받고 대표팀 감독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베트남이 박항서 연봉 최고 대우를 한다는 것은 그만큼 베트남에서 박 감독 향한 기대감이 크다고 볼 수 있다.

 

베트남 박항서 감독은 그 기대에 부응했다.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수많은 베트남 현지인들이 길거리 응원을 하면서 박항서 감독에 열광하는 모습은 마치 2002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의 4강 신화를 이끌었던 히딩크 감독을 연상케 한다. 공교롭게도 박항서 감독은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한국 대표팀 코치였다. 어떻게 보면 히딩크 감독이 한국 축구에 남긴 유산을 박항서 감독에게 계승된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다만, 박항서 감독이 꽃길을 걸었던 나라가 한국이 아닌 베트남이었다는 것은 한국 축구가 반성해야 할 부분이다. 한국인들도 박항서 감독에 호감을 나타내는 이유는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면 한국 축구의 답답한 모습에서 비롯된 느낌이 없지 않다.

 

 

[사진 = 얼마 전 박항서 감독이 구글 트렌드 검색어 상위권을 나타냈다. 최근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AFC U-23 챔피언십에 이어 아시안게임에서도 뛰어난 성과를 과시하며 한국인들의 주목을 받았다. (C) 구글 트렌드]

 

 

 

[사진 = 2018년 8월 29일 한국과 베트남의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8월 29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만약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내년 1월에 펼쳐질 2019 아시안컵에서 베트남 국가 대표팀의 좋은 성적을 이끌어내면 베트남 축구의 경쟁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U-23 대표팀에서 두각을 떨친데 이어 국가 대표팀에서도 그 저력을 과시하며 박항서 감독의 가치가 커질 것이다. 향후 박항서 연봉 가치가 오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와 더불어 한국인 감독 향한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러브콜이 이어지지 않을까 싶은 기대감을 가져볼 수 있다. 이미 아시아 축구계에서 한국인 선수들이 널리 활약중인 상황에서 다른 아시아 무대에서 두각을 떨치는 한국인 감독이 늘어나면 한국 축구가 다른 나라에서 인정 받을 수 있음이 입증된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성공이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