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스마트폰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팝업노트 공통점은 V펜이라는 이름의 터치펜을 쓸 수 있습니다. V펜을 통해서 노트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죠. 일반 스마트폰을 쓸 때와 차원이 다를 겁니다. 패블릿이라서 V펜이 있는 것이 좋죠. 하지만 두 제품은 공통점보다는 차이점이 두드러집니다.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팝업노트 출시 시기는 각각 2013년 10월과 2014년 11월입니다. 베가 시크릿노트 스펙 및 베가 팝업노트 특징을 살펴봤습니다.

 

참고로 팬택 스마트폰들이 싸게 팔리는 것은 많은 분들이 잘 아실겁니다.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팝업노트 출고가는 각각 29만 7000원(KT 기준) 35만 2000원(SK텔레콤 기준)입니다. 반면 SK텔레콤에서는 베가 시크릿노트 가격이 69만 9600원이며 KT에서는 베가 팝업노트를 출시하지 않은 차이점이 있습니다. 11월 27일 기준으로 하면 그렇습니다.

 

[사진 = 베가 시크릿노트 (C) 팬택 공식 홈페이지(pantech.co.kr)]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팝업노트 크기는 서로 다릅니다. 각각 159.4 x 81.5 x 8.85mm, 151.7 x 77.7 x 9.3mm 입니다. 전자가 후자보다 더 크면서 두께는 베가 팝업노트가 0.45mm 더 깁니다. 무게는 베가 시크릿노트가 블랙 및 화이트 색상 모두 190g이라면 베가 팝업노트는 178.6g(블랙) 180g(화이트)이며 베가 시크릿노트가 더 무겁습니다. 크기 및 무게를 놓고 보면 베가 시크릿노트 스펙 더 좋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죠.

 

디스플레이에서는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팝업노트 모두 Full HD(F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해상도가 1920 x 1080으로서 일치합니다. 하지만 베가 시크릿노트 디스플레이가 5.9인치라면 베가 팝업노트는 5.6인치입니다. 둘 다 한 손으로 다루기 쉽지 않은 패블릿이며 베가 시크릿노트는 5.9인치 디스플레이 때문에 무게가 많이 나갑니다. 오히려 휴대성에서는 베가 팝업노트가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베가 시크릿노트 스펙 살펴보면 RAM 3GB, ROM 32GB가 눈에 띕니다. 베가 팝업노트 RAM 2GB, ROM 16GB에 비하면 베가 시크릿노트 스펙 더 우수한게 아닌가 싶네요. 여러 개의 어플을 동시에 실행했을 때 베가 시크릿노트가 베가 팝업노트에 비해서 여유로운 편이면서 저장 용량까지 많습니다. 베가 팝업노트에는 외장 메모리를 최대 2TB까지 활용할 수 있으나 베가 시크릿노트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그 외에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팝업노트는 CPU 퀄컴 스냅드래곤 800 2.3GHz 쿼드코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두 제품의 RAM과 ROM을 살펴보면 베가 시크릿노트가 더 괜찮습니다. 패블릿은 작은 태블릿PC 기능을 할 수 있기 때문에 RAM 3GB 및 많은 저장 용량이 확보 될 필요가 있겠죠.

 

베가 시크릿노트 베가 팝업노트 배터리는 각각 3200mAh와 3220mAh입니다. 20mAh 차이가 있을 뿐 디스플레이가 FHD라는 점에서 둘 다 배터리 효율이 좋을 겁니다. Quad HD(QH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다른 제조사들의 스마트폰에 비해서 배터리 효율이 더 좋을 수도 있어요. QHD가 FHD에 비해서 해상도가 밝으나 배터리 소모량이 많은 단점이 있습니다. 카메라는 둘 다 후면이 1300만 화소이며 전면은 210만 화소입니다. 다만, 베가 팝업노트는 후면에 OIS(광학식 손떨림 보정)이 탑재된 차이점이 있습니다.

 

여기까지만을 놓고 보면 베가 시크릿노트 스펙 더 좋게 느껴지나 베가 팝업노트의 V펜 기능이 매력적입니다. V펜에 DMB 안테나가 내장되었기 때문입니다. 터치펜 역할을 하지 않을 때 단말기에 결합하면서 DMB 안테나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죠.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휴대성에서는 베가 팝업노트가 더 좋습니다. 스마트폰은 손으로 들고 다니기 편리할 필요가 있죠. 무겁게 느껴지는 스마트폰은 손으로 다루기에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습니다. 스펙에서는 베가 시크릿노트가 더 좋으나 사용자 입장에서는 베가 팝업노트가 더 편리하게 느껴질지 몰라요. 다만, 사용감은 사람마다 취향이 다를 수도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베가 팝업노트 갤럭시노트4 공통점은 터치펜을 활용한 스마트폰입니다. 터치펜은 각각 V펜, S펜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죠. 특징도 다릅니다. V펜이 DMB 안테나가 내장되었다면 S펜은 이전 제품에 비해 필압이 2배 더 향상됐습니다. 각각 5.6인치와 5.7인치의 베가 팝업노트 갤럭시노트4 스마트폰은 손으로 다루기에는 부담스러운 크기입니다. 터치펜이 필요하죠. 노트 기능이 있는 스마트폰을 쓰고 싶은 분들에게는 두 제품 중에 하나를 고민하겠죠.

 

갤럭시노트4가 베가 팝업노트 보다 더 좋은 것은 사실입니다. 누구나 공감하겠죠. 하지만 지금은 단통법 시대입니다. 싸게 구입할 수 있는 단말기가 소비자들의 각광을 받고 있죠. 단통법 없었다면 누구나 주저없이 갤럭시노트4가 더 좋다는 의견을 나타내겠지만(삼성 안티가 아니라면) 이제는 아닙니다.

 

 

[사진 = 베가 팝업노트 (C) 팬택 공식 홈페이지(pantech.co.kr)]

 

베가 팝업노트 갤럭시노트4 출고가는 각각 35만 2000원, 95만 7000원입니다. 60만 5000원의 가격 차이를 나타냅니다. 두 스마트폰 구입 하면서 SK텔레콤 LTE 62 요금제를 적용하면 가격 차이는 더 벌어집니다. 베가 팝업노트 보조금은 20만 6000원이며 판매가는 14만 6000원이 됩니다.

 

반면 갤럭시노트4 보조금은 13만 6000원이며 판매가는 82만 1000원으로 책정됩니다. LTE 62 요금제 통해서 보조금을 지원 받으면 판매가 차이가 67만 5000원으로 벌어집니다. 베가 팝업노트 갤럭시노트4 제품은 가격 뿐만 아니라 요금제 보조금까지 차이가 납니다. 베가 팝업노트가 보조금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참고로 제가 SK텔레콤 요금제를 거론한 이유는 베가 팝업노트는 현재 SK텔레콤에서만 출시됐습니다.

 

 

출고가 60만 5000원, LTE 62 요금제 적용 시 67만 5000원의 가격 차이는 소비자 입장에서 '스마트폰 구입하기 부담스럽다면 갤럭시노트4가 아닌 베가 팝업노트가 더 좋다'고 느끼기 쉽습니다.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관점에서 바라보면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죠.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갤럭시노트4가 베가 팝업노트에 비해서 더 좋은 스마트폰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런데 소비자는 가격에 민감합니다. 이제는 단통법 시행되면서 가성비가 좋은 스마트폰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합니다. 갤럭시노트4가 전작이었던 갤럭시노트3 106만 7000원에 비해서 11만원 더 싸졌지만 90만원 중반대 스마트폰은 여전히 소비자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가격입니다. 다만, 갤럭시노트4가 삼성전자의 역대 노트 시리즈중에서 최저 출고가로 책정된 것을 참고할 필요가 있습니다. 갤럭시노트4는 기존 노트 시리즈 보다 출고가를 더 낮췄습니다.

 

[사진 = 갤럭시노트4 (C) 나이스블루]

 

베가 팝업노트가 갤럭시노트4 보다 더 좋은 1가지가 바로 가격입니다. 그것도 60만원 이상의 가격 차이가 납니다. '베가 팝업노트가 보급폰이라서 가격 차이가 많이 벌어진 것은 당연하다'는 생각을 하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베가 팝업노트는 팬택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입니다. 비록 RAM 2GB, ROM 16GB라는 아쉬움이 있지만 FHD IPS 디스플레이, 카메라 1300만 화소 및 OIS 탑재, 배터리 3220mAh, DMB 안테나 기능을 하는 V펜 삽입을 놓고 보면 보급폰이 아닙니다.

 

오히려 베가 팝업노트 디스플레이는 슈퍼 아몰레드가 장착된 갤럭시노트4에 밀리지 않는 매리트가 있습니다. 다만, IPS 디스플레이와 슈퍼 아몰레드는 서로 장단점이 있어서 어느 것이 더 좋다는 말을 못하겠네요. 여론에서는 번인 현상이 있는 슈퍼 아몰레드를 좋지 않게 바라보는 분위기가 있으나 화면 밝기 재현력은 슈퍼 아몰레드가 IPS 디스플레이에 비해서 우위에 있습니다.

 

그럼에도 슈퍼 아몰레드가 싫은 분들에게는 베가 팝업노트 같은 IPS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스마트폰이 더 좋을지 모르죠. 다만, 저는 슈퍼 아몰레드가 장착된 삼성 스마트폰 2개 동시에 사용중이면서 번인 현상을 겪어봤던 경험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IPS 디스플레이 선호하는 분이라면 베가 팝업노트에 대한 매력을 느끼기 쉬울 거에요.

 

다시 가격 이야기로 돌아오면, 베가 팝업노트 갤럭시노트4 금액 차이를 놓고 보면 '베가 팝업노트 구입이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매각 작업이 무산된 팬택의 행보를 놓고 보면 베가 팝업노트 포함한 팬택 스마트폰 구입이 무조건 현명하다고 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관점만을 놓고 보면 파격적인 금액에 팬택 팝업노트 구입할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팬택의 2014년 스마트폰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싸게 팔리는 중인 것은 이제 많은 분들이 잘 아실 겁니다. 둘 다 이동통신사에서 출고가 35만 2000원으로 판매되는 중입니다. 그런데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스펙 서로 일치하지 않습니다. 같은 팬택 제품이자 이동통신사에서 똑같이 35만 2000원이라는 출고가가 매겨졌는데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스펙 전혀 다릅니다. 구입 의사가 있는 분들이 참고해야 할 사안입니다.

 

한 가지 특이사항이 있다면 SK텔레콤에서 11월 22일부터 베가 아이언2 출고가를 35만 2000원으로 내렸습니다. 현 시점을 기준으로 SK텔레콤에서는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가격 모두 일치하며 KT와 LG유플러스에서는 베가 팝업노트를 판매하지 않습니다. 베가 팝업노트 아이언2 스펙 차이 이렇습니다.

 

 

[사진 = 베가 아이언2 (C) 나이스블루]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크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베가 팝업노트 크기(세로 x 가로 x 두께)는 151.7 x 77.7 x 9.3mm입니다. 베가 아이언2 크기는 144.2 x 73.5 x 7.9mm로 제작되었죠.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중에서 전자에 속하는 제품이 더 큽니다. 두께가 9.3mm인 것이 조금 아쉬울지 모르겠네요.

 

무게는 베가 팝업노트 블랙 178.6g, 화이트 180g인 반면에 베가 아이언2 무게는 블랙 152g, 화이트 153g입니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각각 5.6인치와 5.3인치입니다. 그럼에도 가격이 똑같이 책정된게 흥미롭네요. 베가 팝업노트가 SK텔레콤에서 얼마나 싸게 나왔는지 알 수 있네요. 크기와 무게를 놓고 보면 베가 팝업노트 제품이 베가 아이언2 보다 더 좋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는데 제가 봤을 때는 아닙니다.

 

 

반면 휴대성에서는 둘 중에서 베가 아이언2가 더 괜찮을 수도 있습니다. 디스플레이 5.6인치 및 5.3인치 제품 모두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다룰 때 불편함을 느끼기 쉬우나 그나마 베가 아이언2 크기가 작으면서 무게도 적습니다. 베가 팝업노트는 휴대성 보완을 위하여 터치펜 기능을 도입했습니다. 터치펜 이름은 V펜입니다.

 

그런데 V펜 기능이 신선합니다. DMB 안테나가 내장된 팝업 형식의 터치펜이라고 합니다. V펜을 쓰지 않을 때 DMB 안테나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죠. 제품명 베가 팝업노트중에 노트라는 단어가 있는 이유를 알 수 있죠. 베가 팝업노트가 삼성전자의 노트 시리즈라면 베가 아이언2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 시리즈로 이해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사진 = 베가 팝업노트 (C) 팬택 공식 홈페이지(pantech.co.kr)]

 

베가 팝업노트 베가 아이언2 RAM은 각각 2GB, 3GB입니다. 내장 메모리도 각각 16GB, 32GB이에요. 2014년 출시된 주요 안드로이드폰에서 RAM 3GB 제품이 대세인 현실을 떠올리면 베가 팝업노트 RAM 2GB 아쉽습니다. 내장 메모리 16GB도 부족함을 느끼기 쉬워요. 스마트폰을 계속 쓰다보면 16GB 넘을 때가 있을텐데 베가 팝업노트 16GB은 아쉬워요. 그나마 외장 메모리 2TB까지 지원되는 것이 다행입니다. 베가 아이언2도 외장 메모리가 2TB입니다.

 

[사진 = 베가 엠블렘 (C) 나이스블루]

 

디스플레이 차이점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베가 팝업노트 아이언2 중에서 전자가 더 좋아요. 각각 5.6인치 Full HD(FHD) Natural IPS 디스플레이 (해상도 1920 x 1080), 5.3인치 F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해상도 1920 x 1080)이라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같은 FHD이면서 베가 팝업노트 아이언2 각각 IPS 디스플레이와 슈퍼 아몰레드라는 뚜렷한 차이점이 있죠. 슈퍼 아몰레드의 단점은 화면에 얼룩이 남는 번인 현상이 나타나기 쉬우며 그동안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대표적인 단점으로 꼽혔습니다. 삼성 스마트폰 디스플레이가 슈퍼 아몰레드이기 때문입니다. 예전보다 번인 현상이 개선되었고 제가 이용했을 때는 그런 문제점이 잘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베가 아이언2 슈퍼 아몰레드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베가 팝업노트 아이언2 스펙 공통점은 카메라 후면 1300만 화소 및 OIS 장착, 전면 210만 화소와 더불어 배터리까지 3220mAh입니다. 배터리의 경우 둘 다 배터리 양이 넉넉한 편이며 FHD 디스플레이라서 배터리 효율이 좋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OS 안드로이드 4.4.2 킷캣, USB 2.0이라는 공통점도 있죠. CPU는 베가 팝업노트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2.3GHz 쿼드코어), 베가 아이언2 퀄컴 스냅드래곤 801 프로세서(2.3GHz 쿼드코어)입니다. 성능은 베가 팝업노트 아이언2 중에서 후자가 더 좋습니다.

 

팬택 2014년 스마트폰 베가 팝업노트 아이언2 중에서 스펙은 각각의 특징들이 뚜렷합니다. 베가 팝업노트에서는 V펜 쓸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전체적인 스펙과 성능은 베가 아이언2가 더 좋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다만, 성능은 두 제품을 모두 써본 사람들이 더 구체적으로 판단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지난 봄에 베가 아이언2 체험 해봤는데 이번에는 베가 팝업노트 체험 하고 싶어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11월 21일 출시된 팬택의 베가 팝업노트 가격 책정이 여론에서 많은 이슈가 됐습니다. 단통법 시대에 최신형 스마트폰 구입하기가 부담스러워졌는데 2014년 11월 출시된 팬택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베가 팝업노트 가격 40만원이 안되어서 신선한 기분이 느껴집니다. 더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은 약정 조건으로 SK 요금제 이용했을 때의 금액이 더 싸다는 점입니다. 베가 팝업노트는 SK텔레콤 전용 모델이며 약정 구입에 대한 매리트가 큽니다.

 

팬택이 경영 악화를 겪지 않았다면 베가 팝업노트는 당초 출시 시기였던 8월초에 선보였을 것입니다. 그동안 팬택의 악재가 끊이지 않으면서 이제서야 제품이 출시되었죠. 베가 팝업노트 가격 살펴보면서 저가 스마트폰을 구입할 기회가 왔습니다. 그런데 팬택의 행보가 좋았다면 80~90만원에 판매되었을지 몰라요.

 

[사진 = 베가 팝업노트 제품은 SK텔레콤 전용 모델입니다. SK 요금제 이용시 판매가 금액이 더 싸집니다. 예를 들어 LTE 100 요금제 이용시 30만원의 보조금이 책정되면서 판매가는 5만 2천원이 됩니다. (C) 티월드다이렉트 공식 홈페이지(tworlddirect.com)]

 

베가 팝업노트 가격 35만 2000원은 KT와 LG유플러스에서 판매중인 베가 아이언2 35만 2000원과 동일한 금액입니다. 이동통신사 3사 경쟁에 의해서 베가 팝업노트 가격 35만 2000원으로 시중에 나오게 되었죠. 소비자 입장에서는 2014년 출시된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을 30만원 중반대의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특히 스마트폰 구입에 있어서 가격 부담을 느꼈던 분에게 반가운 일이죠. 단말기를 싸게 확보할 수 있으니까요.

 

팬택 최신형 스마트폰 베가 팝업노트 SK텔레콤 약정으로 구입하면 단말기 실구매가는 더 싸집니다. 다시 말해서 출고가 35만 2000원에 보조금을 지원 받으면서 제품을 구입하는 실제 가격이 요금제에 따라 30만원 이하가 되거나, 20만원 미만, 잘하면 10만원 아래의 금액에 단말기를 쓸 수 있습니다. SK 요금제 종류가 많아서 보조금 액수가 서로 다릅니다. 단, SK 요금제 가격은 단말기 실구매가와 다른 존재임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베가 팝업노트 가격 및 SK 요금제 적용 시 판매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약정 구입 기준, 추가 지원금 미포함) 워낙 SK 요금제 종류가 많아서 주요 요금제만 거론할게요. 베가 팝업노트 가격 35만 2000원에서 LTE 34 요금제 이용시 보조금 11만 3000원 지원되면 23만 9000원이 됩니다. 저렴한 요금제를 쓰면서 추가 지원금이 포함되지 않을 때 보조금이 10만원 이상 적용되는 매리트가 있네요. 추가 지원금 적용 시에는 보조금이 더 늘어났겠죠.

 

SK 요금제 LTE 42 요금제 적용하면 베가팝업노트 판매가는 21만 2000원이 됩니다. 보조금이 14만원이기 때문이죠. LTE 52 요금제로 올라가면 보조금이 17만 3000원으로 늘어납니다. 출고가에서 지원금이 빠지므로 판매가는 17만 9000원으로 계산 됩니다. LTE 62 요금제에서는 보조금이 20만 6000원입니다. 판매가는 14만 6000원이죠. 특히 LTE 52, LTE 62 요금제는 데이터와 전화, 문자 사용량이 보통인 경우에 해당되는 분들이 많습니다. 베가 팝업노트 구입하면서 LTE 52 또는 LTE 62 요금제를 쓰면 단말기를 20만원 이내에 얻을 수 있습니다.

 

베가 팝업노트 LTE 72 요금제는 보조금이 24만원됩니다. 판매가는 11만 2000원이죠. 10만원 약간 넘는 금액입니다. 고액 요금제로 올라가면 LTE 85 요금제 보조금은 28만 3000원이며 베가 팝업노트 판매가 6만 9000원이 됩니다. 단말기를 10만원 미만의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죠. LTE 100 요금제는 보조금이 30만원입니다. 베가 팝업노트를 5만 2000원에 얻을 수 있습니다.

 

다만, 고액 요금제는 데이터 사용 및 통화량이 많은 분들에게 어울립니다. 아무리 단말기를 싸게 구입해도, 단말기에 보조금이 많이 지급되어도 요금제가 비싸면 통신비 액수가 만만치 않습니다. 자신의 스마트폰 이용 성향에 맞게 요금제를 선택하면서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베가 팝업노트 SK 요금제 살펴봤더니 저렴한 요금제를 쓰든, 비싼 요금제를 쓰든 단말기를 싸게 얻을 수 있어서 좋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베가 팝업노트 스펙 살펴보면 가격 싸게 책정된 이유를 나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국내 제조사가 출시하는 최신형 스마트폰 금액이 이렇게 파격적으로 나올줄은 몰랐습니다. 팬택의 새로운 스마트폰 베가 팝업노트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았던 이유는 출고가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베가 팝업노트 가격 35만 2000원은 소비자 입장에서는 신선하게 느껴집니다. 베가 팝업노트 스펙 어떤지 궁금할 수 밖에 없는 이유죠.

 

이 제품은 SK텔레콤 전용 모델이며 11월 21일 출시됩니다. KT와 LG 유플러스가 베가 아이언2 가격 35만 2000원으로 내렸다면 SK텔레콤은 팬택이 출시를 미루었던 베가 팝업노트 가격 35만 2000원으로 대응하게 됐습니다. 두 제품 모두 가성비가 싸게 느껴지는데 지난 여름부터 출시되지 않았던 베가 팝업노트 향한 사람들의 궁금증이 큽니다.

 

[사진=지난 5월 팬택 본사에서 봤던 베가 엠블렘. 베가아이언2 미디어데이때 찍었던 사진입니다. (C) 나이스블루]

 

베가 팝업노트 스펙 이렇습니다.

-크기(세로 x 가로 x 두께, mm) : 151.7 x 77.7 x 9.3
-디스플레이 : 5.6인치 Full HD IPS 디스플레이 (해상도 1920 x 1080)
-AP :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2.3GHz 쿼드코어)
-배터리 : 3220mAh
-RAM : 2GB
-ROM : 16GB
-카메라 : 후면 1300만 화소 및 OIS 탑재, 전면 210만 화소
-OS : 안드로이드 4.4 킷캣
-색상 : 블랙, 화이트
-DMB 안테나 내장되어 있는 팝업 형식의 터치펜 및 1W 스피커 탑재
-SK텔레콤 출시

 

 

베가 팝업노트 스펙 살펴보면서 특이한 점이 있다면 터치펜 기능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펜 기능과 DMB 안테나 기능을 모두 쓸 수 있습니다. 제품의 실용성을 강화했다는 뜻이죠. 5.6인치 스마트폰은 한 손으로 다루기 어렵습니다. 두 손으로 쓰는 경우가 많을거에요. 손으로만 제품을 다루기에는 불편해서 펜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베가 팝업노트 터치펜 기능을 이용하면 됩니다. 스위치를 당길 때 펜이 자동으로 나오는 형식이라고 합니다. 터치펜에 DMB 안테나가 내장된 것도 마음에 듭니다. 마치 두 가지 기능을 한 가지 기능으로 합친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디스플레이가 FHD인 것을 아쉽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FHD보다 더 높은 해상도의 QHD(Quad HD) 탑재된 스마트폰들이 이제는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죠. 하지만 QHD 장착된 스마트폰이 무조건 좋다고 볼 수 없습니다. LG전자 G3, 삼성전자 갤럭시S5 광대역 LTE-A처럼 발열이 심한 단점을 떠올려 봐야 합니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스마트폰에서 QHD가 오버 스펙이 아니냐는 일부 여론의 말이 틀리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FHD 디스플레이가 쓰이면서 배터리 3220mAh 지원되는 것을 베가 팝업노트 스펙 장점으로 꼽을 수 있죠. 배터리 효율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베가 팝업노트 스펙 살펴보면 '35만 2000원 제품 맞아?'라고 의아한 반응 보이는 분들이 없지 않을 겁니다. 다른 제조사 같았으면 어느 정도 비싸게 나왔을지 몰라요. 2014년 11월에 출시되는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답지 않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어요. 베가 팝업노트 가격 35만 2000원은 소비자 입장에서는 싼 가격에 제품을 구입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작용합니다. 가격을 놓고 보면 가성비가 좋은 건 맞습니다. 50만원 이내에 팔려야 할 스마트폰 같지 않아요.

 

하지만 가격이 저렴한 또 다른 이유를 추측하면 서글픈 기분이 듭니다. 팬택은 현재 법정관리 상태입니다. 매각 과정을 거치면서 11월 21일 입찰이 마감됩니다. 재고 물품이 쌓였던 베가 아이언2, 아직 출시하지 않은 베가 팝업노트를 처분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동통신사를 통해서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려면 소비자들을 끌어들여야 합니다. 두 제품 모두 매우 싼 가격의 출고가를 책정하며 소비자들을 유입시키려는 목적이 있다고 봐야겠죠. 사람들은 '가격이 싼 스마트폰'을 원하니까요. 팬택의 행보가 그동안 안타까웠는데 이제부터는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베가 팝업노트 가격 35만 2000원보다 더 싸게 구입하려면 SK텔레콤을 통해서 약정 구입을 해야 합니다. 요금제 선택하면서 보조금이 적용되면 단말기 가격 35만 2000원보다 더 저렴한 금액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단말기 가격과 요금제 금액은 별개의 존재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