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서울 대학로에 갔습니다. 개인적인 외부 일정 때문에 그 곳을 찾았는데요. 저에게 대학로는 나꼼수(나는 꼼수다) 카페가 있는 곳으로 인식 됩니다. 나꼼수 카페의 이름은 벙커1(벙커원)입니다. 2012년 대선까지 나꼼수를 즐겨 듣던 팬이라면 누구나 잘 아는 장소입니다. 어쩌면 벙커1은 여러 곳의 체인점을 운영하지 않는 카페 중에서 전국적으로 유명한 대표적인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벙커1을 2년 만에 찾았습니다. 2012년과 2014년 벙커1 모습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느끼고 싶었죠. 이곳은 아시다시피 나꼼수 멤버들이 팟캐스트 방송을 녹음했던 곳이며 현재는 한겨레TV가 제공하는 시사 토크쇼 팟캐스트 김어준의 KFC를 이곳에서 촬영합니다. 저의 벙커1 방문 후기를 올립니다.

 

 

벙커1은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2번 출구에서 약 600m(도보 약 8분 소요) 거리에 있습니다. 지하철역에서 거리가 그리 멀지 않아서 좋더군요.

 

 

언젠가 벙커1에 다시 오면 야외 테이블에서 커피를 먹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싶네요.

 

 

벙커1은 1층과 지하 공간을 모두 활용합니다. 특히 지하 공간에는 최대 300명까지 수용 가능하며 날마다 유익한 프로그램이 운영중입니다. 김어준의 KFC 공개방송을 듣거나 어느 유명인의 강연을 들을 수 있죠.

 

 

벙커1 매장 앞에는 이곳이 카페임을 상징하는 벽돌 모양(어쩌면 벽돌이거나)의 작품이 꾸며졌습니다. 1층 내부에 들어갔더니 메뉴판부터 눈에 띄더군요. 벙커1이 초창기에 생겼을 때부터 메뉴중에 일부가 재미있는 용어로 표현되었던 기억이 납니다. 예를 들어 아메리카노가 아에리카노로 표기되었죠.

 

 

아에리카노는 여전히 있었습니다. 저는 아에리카노를 주문했어요. 다른 커피점 같았으면 "아메리카노 주세요"라고 말했을텐데 벙커1에서는 "아~에리카노 주세요"라고 말했습니다. 정말 재미있죠. 메뉴판을 보시면 독특한 용어들이 꽤 있습니다. 역시 나꼼수 카페 답네요.

 

 

또 다른 메뉴들입니다. 2년 전에 히트했던 비비케익은 여전히 판매되고 있으며 샌드위치와 토스트도 다양합니다. 이곳에서 빵으로 식사하면서 저녁 늦게까지 시간 보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저에게 그럴 여유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지만) 스페셜 메뉴는 아로니아진, 生정봉주스(계절과일, 싯가), 대박 레몬에이드가 판매됩니다.

 

 

벙커1 1층은 이렇게 변했습니다. 카운터와 테이블이 2년 전과 바뀌었죠.

 

 

2012년 5월의 벙커1 1층 모습은 이랬습니다. 지금이랑 완전히 다르죠. 지금의 1층은 2년전보다 카운터가 넓어졌으며 테이블도 바뀌었습니다. 참고로 저는 2012년 9월에도 벙커1을 찾았습니다. 하기야 그때도 2년전이죠.

 

 

이 캐릭터들은 오랜만에 봅니다. 나꼼수가 많은 인기를 모았던 시절에 익숙했던 캐릭터였죠.

 

벙커1 지하 모습입니다. 의자 배치가 2년 전과 달라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강연이 꾸준히 진행됩니다. 그래서 많은 의자들이 무대쪽으로 향했습니다. 뒷쪽에는 사람들과 만나서 대화를 나누기 좋은 공간으로 꾸며졌는데 그곳에는 많은 책들이 놓여졌습니다. 지하에 새겨진 벙커헌장은 여전히 그대로 있습니다.

 

 

저는 이곳에 오면서 새로운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언젠가 사회적으로 크게 성공하면 벙커1에서 강연을 해보고 싶습니다. 저에게 그럴 날이 올지는 잘 모르겠지만 앞으로는 지금보다 더욱 발전된 삶을 살아보고 싶네요. 그때는 한국에서 행복한 삶을 보내는 사람도 많았으면 좋겠어요. 벙커1은 저 같은 나꼼수 팬들에게 유명한 만큼 앞으로 영원히 존재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제가 먼 훗날 벙커1에서 강연하는 날이 올지 모르니까요. 그럴려면 제가 앞으로 특정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겠죠.

 

 

무대에서 바라본 벙커1 객석 모습입니다. 제가 왔을때는 평일 낮 시간대라서 지하에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하지만 저녁이 점점 가까워지면서 이곳에 앉는 분들이 늘기 시작했습니다.

 

 

2년 전에 나꼼수 녹음이 이루어졌던 곳입니다. 지금은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9가 진보 성향(이라고 표현하는게 맞는지 모르겠지만)인 분들에게 가장 큰 선호를 받는 모양새지만 2012년 12월 대선까지는 나꼼수의 파괴력이 강했습니다. 나꼼수는 2012년 12월 대선 하루 전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죠. 녹음 장소를 보며 나꼼수가 인기 있던 시절이 하나 둘 씩 떠올랐습니다.

 

 

제가 벙커1에서 먹었던 아에리카노

 

 

벙커1 행사 일정입니다. 여러 가지 다양한 행사가 거의 매일마다 진행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대학로에서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고 싶거나, 김어준의 KFC 등을 통해 유익한 정보를 듣고 싶은, 과거의 나꼼수 추억을 느끼고 싶은 분들에게 벙커1은 최상의 공간입니다. 저로서는 지금까지 벙커1을 드나들면서 강연을 들어본 적이 없었는데(공교롭게도 방문할 때마다 항상 낮에 왔습니다.) 언젠가는 그럴 시간적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언젠가 개인적 일정에 의해 대학로를 방문하면 그때는 벙커1을 찾으려고 합니다. 저로서는 대학로에서 벙커1 말고는 가볼만한 곳이 없더군요. 나꼼수를 좋아하는 저에게 특별한 장소니까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지난 21일 오후에 서울 대학로에 있는 나는 꼼수다 카페 '벙커1(BUNKER 1)'을 찾았습니다. 4개월만에 이곳을 찾게 되었네요. 오랫동안 못가서 아쉬웠는데, 이날은 스케줄이 한가한 관계로 벙커1에 가고 싶었습니다. F3가 미국 공연 중이라 벙커1에서 볼 수 없었지만 마음속으로는 무사히 귀국하기를 바랬습니다.(은근히 봉주 21회를 기대하면서) 아울러, 정봉주 전 의원의 가석방까지 말입니다.

제가 방문했을때는 나는 딴따라다 시즌2 첫방송 공개녹음이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저는 저녁 6시에 자리를 떠나서 공개녹음을 들을 수 없었네요. 나는 딴따라다 공식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곽동수 숭실 사이버대 교수가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고 합니다. 곽동수 교수님은 실제로 오프라인에서 봤는데 정말 좋으신 분입니다...^^ 나는 딴따라다 시즌2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벙커1 일정입니다. 그 중에 눈에 띄는 행사가 하나 있었는데요. 

10월 4일 저녁 7시 30분 벙커1에서 <미디어몽구 특강>이 진행됩니다. 다음 뷰 블로거 대상 초대 대상(2006년)에 빛나는 몽구님이 특강을 합니다.

벙커1 1층에는 나꼼수, 진보와 관련된 책들이 있습니다. 저는 저기있는 책들 중에 6권 읽었어요.

 정봉주 전 의원의 웃음이 그립습니다.

벙커1 1층 내부 모습입니다. 1층 규모는 작지만 지하는 넓습니다. 공연은 지하에서 진행되죠.

나꼼수 F4 사진들입니다.

2012년 9월 기준 벙커1 메뉴입니다. 5월에 갔을때와 메뉴가 달라졌습니다.

(1) 커피
카페라떼가 조.카페라떼, 바닐라라떼는 시.바닐라라떼로 변경됐습니다.
(2) 차
페퍼민트는 김용민트티로 변경됐습니다. 주진우유티, 김총수염차가 등장했습니다.
(3) 음료
주진우유는 그냥 우유로 변경됐습니다. 정봉주스, 부끄럽구요거트, 자몽에이드가 등장했습니다.
(4) 세트
닥치고 브런치(샌드위치+아에리카노)를 정식 판매하게 됐습니다.

지하로 내려갔더니 인물 그림과 더불어 정봉주 전 의원 실물크기 모형의 판넬이 있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의 깔때기를 듣고 싶습니다. 오른쪽에는 '봉도사 구출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정봉주 전 의원에게 편지보낼 수 있는 우편함, 편지봉투, 편지지가 있었습니다.

편지봉투를 보니까 받는 사람에는 정봉주 전 의원의 홍성교도소 주소가 표기된 하얀색 종이가 부착됐습니다.

계단에 있는 인물 그림들. 지하에는 더 많았습니다. 알고봤더니 전시회가 진행중 이었습니다. 팝아티스트 이하 작가의 작품 전시회라네요.

벙커1 지하 내부 모습입니다.

나꼼수 작전 상황실 앞에는 F4를 지지하는 팬들의 응원 메시지들이 있었습니다.

벙커1에서 로리나 핑크를 먹었습니다. 밤의 피크닉을 읽으면서 한동안 독서의 세계에 빠졌습니다.

테이블에는 김어준과 지식인들(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의 팬카페) 방명록이 있었습니다.

 이곳은 어떤 공간인지 잘 모르겠지만 테이블이 따로 있더군요.

이곳에도 김어준과 지식인들 방명록이 보였습니다.

어렸을적에 가족들과 함께 다이아몬드게임을 즐겼던 기억이 납니다.

일요일 아침 벙커원 교회에서 쓰이는 악기 같네요.

녹음실입니다. 나는 꼼수다, 나는 꼽사리다, 나는 딴따라다가 녹음되는 현장입니다.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남서부 블랙힐스 산지에는 러시모어산이라고 있습니다. 그곳의 화강암에는 미국에서 위대한 대통령으로 평가되는 조지 워싱턴, 에이브리엄 링컨, 토마스 제퍼슨, 시어도어 루스벨트의 두상이 조각되었죠. 벙커1에서는 조각가 도겐우님이 제작한 조각 작품들이 전시 되었습니다. 나꼼수 F4를 러시모어산에 빗댄 작품이 있었습니다.

가까이에서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 

벙커1 지하에 있는 인물 그림들이 있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김대중 대통령 그림이 가장 눈에 띄더군요. 그 외에도 많은 그림들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지난 17일 낮에 서울 대학로에 있는 나는 꼼수다 카페 '벙커1(BUNKER 1)'을 찾았습니다. 나는 꼼수다(나꼼수) 팬으로서 그동안 이곳을 방문하고 싶었는데 이날 근처에서 스케줄이 있어서 벙커1을 들리게 됐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DSLR 카메라로 촬영했겠지만 가벼운 마음으로 벙커1에서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게 되었네요.

벙커1은 지난달에 오픈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서 나는 꼼수다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반면 벙커1은 나는 꼼수다를 오프라인에서 즐기는 '특별한 매력'이 있습니다. 기존의 나는 꼼수다 콘서트, 용민 운동회, 사인회 같은 경우에는 미리 행사 날짜가 정해졌지만 벙커1은 자신이 원하는 시간에 방문할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일요일 오전 9시에는 이곳에서 김용민 교수와 나는 꼼수다 팬들이 교회 예배를 합니다. 지난주 일요일에는 많은 분들이 예배에 참여한 것으로 압니다.

벙커1 건물 바깥에는 나꼼수 F4 캐릭터가 새겨진 현수막이 있었습니다.

벙커1은 지상1층과 지하1층으로 나뉘어집니다. 지상1층은 딴지 카페로써 커피를 비롯한 메뉴들을 판매하는 곳입니다. 테이블은 4개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며 일반 카페와 분위기가 비슷합니다. 지하 1층은 지상 1층에 비해서 규모가 큽니다. 손님들이 앉을 수 있는 공간이 넓직합니다. 벙커 라운지 스튜디오, 딴지 일보 사무실, 나꼼수 작전 상황실이 있으며 아직 공사가 끝나지 않은 공간도 있었습니다.

벙커1 지상 1층입니다.

벙커1에서는 나는 꼼수다, 나는 꼽사리다 녹음을 하는 곳입니다. 나는 꼽사리다의 경우에는 공개 방송을 합니다. 15일에는 신경민 민주통합당 의원(19대 당선), 정연주 전 KBS 사장이 출연한다는 문구가 적혔네요.

나는 꼼수다 F4 캐릭터가 새겨진 작품입니다.

벙커1 메뉴입니다. 몇몇 메뉴는 다른 이름으로 변형 되었습니다. 아에리카노(아메리카노) 가카모카(카페모카) 녹색성장라떼(녹차라떼) 나꼼수(물) 주진우유(우유) 비비케익(치즈케익)으로 말입니다. 아에리카노는 에리카 김(김경준 누나) 비비케익은 BBK를 본땄습니다. 이곳에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비비케익입니다. '도덕적으로 완벽한 메뉴'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비비케익 입니다. 나꼼수 F4 캐릭터가 케익 가운데에 새겨졌습니다.

'나는 꼼수다 실질적 리더'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정통 시사 주간지' 주진우 시사IN 기자

'목사아들돼지' 김용민 교수

'서울 노원구 공릉동 월계동을 지역 기반으로 하는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위대한 정치인' 정봉주 전 의원

아마도 이 메뉴가 '닭치고 브런치'인가 봅니다. 비비케익 옆에 있더군요.

지하 1층 내부입니다. 여러 사람이 모여 앉도록 의자와 테이블이 마련됐습니다. 한쪽에는 일반 식탁과 테이블이 나열되었으며, 다른 한쪽에는 나무로 제작된 테이블과 스노우보드를 활용한 의자들이 있더군요. 평일 낮이라 '지하 1층 규모에 비해서' 사람들이 많지 않았지만 제가 찾았을 당시에는 지하 1층에 20명 정도 있었습니다. 지하 1층 실제 규모는 제가 사진 찍은 것보다 더 넓습니다.

지하 1층에는 나는 꼼수다 공식지원 물품들이 있었습니다. 나꼼수 후드티와 반팔티가 있으며 어린이들이 입는 반팔티도 있습니다. 나꼼수 F4 캐릭터가 새겨진 양말도 있었습니다.

벙커헌장

1. 합석의 생활화로 국민 대통합에 앞장선다.
2. 상호 낯가림없는 말트기로 국민 소통을 실천한다.
3. 규칙적인 벙커 방문으로 국민 전투력을 증강한다.

지하 1층에는 단체 손님들이 많은 특징이 있습니다.

나는 꼼수다, 나는 꼽사리다 녹음이 이루어지는 스튜디오 입니다. 정봉주 전 의원이 교도소에서 석방되어 벙커1에서 녹음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스튜디오앞 모래 주머니 쪽에는 '사람사는 세상'이라고 새겨진 노란 풍선이 있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떠오르네요.

딴지일보 사무실 문입니다. "이곳은 딴지일보 사무실입니다. 맹수 서식지와 마찬가지인 곳이니 출입을 자제하시고 먹이를 주지 마세요"라는 종이 문구가 붙었습니다.

나꼼수 작전 상황실입니다. 제가 벙커1을 찾았을때는 김용민 교수가 있었습니다. 김용민 교수는 이곳에 도착하실때 나꼼수 팬들에게 직접 인사를 하시더군요. 탁현민 교수도 이곳을 들렀습니다.

제가 방문했을때는 김어준 총수와 주진우 기자가 없었습니다. 3일전 김용민 교수 트위터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두 분이 비행기에 올랐다고 하네요. 무슨 일 때문인지는 많은 분들이 궁금하실 듯. 그래서 이번주 뉴욕타임스는 김용민 교수가 진행을 맡아서 '김용민의 뉴욕타임스 172회'로 제목이 정해졌더군요.

나꼼수 작전 상황실에 붙어있는 메모들.

벙커1 화장실입니다.

벙커1에 울려퍼지는 음악에는 한 가지 재미난 특징이 있습니다. 팝송 몇곡을 틀어놓다가 나꼼수와 관련된 음악이 1곡 나오는 방식이더군요.

저는 벙커1에서 로리나 핑크를 마셨습니다. 근처에서 점심 먹은지 얼마 안되서 탄산 음료로 소화를 했습니다. 한동안 스마트폰으로 e-Book을 읽으면서 시간을 보냈네요. 다음에 올때는 비비케익을 먹어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