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최고의 히트작 명량 관객수 주목받는 이유는 현재까지 극장에서 상영중이기 때문입니다. 이미 아바타를 넘어 역대 최고 관객 영화가 되었죠. 명량 관객수가 이제 얼마나 많이 늘어날지 주목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을 겁니다. 현재까지 약 1666만 명의 관객 기록을 나타냈었죠. 명량 1700만 돌파가 곧 이루어질 것으로 보이며 추석 연휴를 전후로 1800만 돌파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일각에서는 명량 2000만 관객 돌파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영화를 좋게 봤던 분들중에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더군요.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으나 한동안 명량 관객수를 능가하는 새로운 영화가 과연 나타날지 알 수 없게 됐습니다.

 

[사진=저의 명량 관람 인증샷]

 

일각에서는 명량의 흥행 원인을 이순신 장군을 다루는 영화로 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다르게 생각합니다.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으면서 개봉 타이밍까지 매우 좋았습니다. 후자에 대해서는 뒤에서 설명하겠지만 모든 세대에게 관심을 받으면서 영화에 대한 신뢰를 받는 영화는 많은 관객수를 기록할 파괴력이 충분합니다. 일례로 제가 7번방의 기적을 극장에서 봤을때는 중장년층 관객들이 꽤 있었습니다.

 

저는 명량을 개봉 첫 날에 봤는데 극장 분위기가 7번방의 기적을 관람했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중장년층 관객들을 쉽게 볼 수 있으면서 관람석 이곳 저곳에서 울음을 터뜨리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해적과 해무를 극장에서 보거나 또는 명량이 엄청난 관객몰이를 했을 때 극장을 찾는 중장년층 분들이 꽤 있었습니다. 아마도 여름 휴가를 맞이해서 명량을 보러 극장에 왔던 중장년층 분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물론 사람마다 명량을 보고 싶어했던 이유는 각각 다를 수 있지만요.

 

 

결국 명량 관객수를 깨뜨리는 영화가 등장하려면 기본적으로 젊은층을 많이 끌어 들이면서 중장년층에게 '이 영화는 반드시 극장에서 봐야 한다'는 임펙트를 과시해야 합니다. 여기에 '좋은 영화'라는 입소문이 개봉 초기부터 활발하게 퍼지면 흥행 성공은 기본이라고 봐야 할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입소문의 영향력은 무시하기 어렵죠. 개봉 초기 영화와 최신형 전자제품 등은 입소문이 중요하게 됐습니다. 명량이 개봉 첫날부터 많은 관객을 기록했던 것은 입소문이 좋았죠.

 

만약 입소문이 호평 일색인 영화가 등장하면서 눈부신 흥행 행진을 거듭하면 아마도 1000만 관객 넘을지 모를 일이죠. 다만, 그런 영화라고 명량 관객수를 능가할지는 의문입니다. 명량이 아바타를 넘으며 역대 관객수 1위가 새롭게 바뀐지 5년의 세월이 흘렀던 것을 떠올릴 필요가 있어요. 명량 관객수 돌파하는 영화가 쉽게 나올 것 같지 않습니다.

 

어쩌면 명량 후속작으로 예상되는 한산, 노량에 기대를 걸어봐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명량 3부작이 과연 나올지 여부는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만약 명량 3부작 확정된다는 전제에서는 그중에 2부가 될 한산은 전작이었던 명량보다 영화의 퀄리티가 더 좋으면서 관객들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한다면 폭발적인 흥행 성공을 기대해도 될 것 같습니다. 여름 방학 또는 겨울 방학 시즌에 개봉하면 흥행에 더욱 도움 되겠죠. 명량의 경우 여름 방학과 여름 휴가가 서로 맞물리는 시기에 개봉했는데 그 타이밍이 매우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굳이 명량 3부작에 속하지 않는 영화라고 할지라도 지금의 명량처럼 폭발적으로 흥행 성공하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

 

일부 여론에서는 명량이 스크린 독과점을 문제 삼으나 저는 다르게 생각합니다. 명량을 보러오는 사람이 많았기 때문에 다른 영화에 비해서 상영 횟수가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하루에만 100만 명 넘는 관객수를 나타낸 적이 있었을 정도로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람들이 명량을 극장에서 관람하고 싶어했습니다. 물론 스크린 독과점이 좋은 현상이 아닌 것에 대해서는 충분히 인식하나 명량만은 다르게 판단해야 합니다. 이 영화를 보고 싶어했던 사람이 극장에서 많았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될 것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손예진 김남길 주연의 해적 관객수 주목해야 할 것은 일일 오피스 1위 달성입니다. 8월 22일 일일 오피스에서 18만 2,510명의 관객을 기록하며 그동안 굳건하게 1위를 지켰던 명량(16만 5,738명)을 2위로 밀어냈습니다. 명량은 얼마전 1500만 관객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던 작품입니다. 총 관객수에서는 명량이 해적을 이겼으며 그 격차가 900~1000만 관객 사이입니다. 하지만 22일 일일 오피스에서는 해적 관객수가 명량을 능가했습니다.

 

8월 22일에는 해적 500만 관객 돌파 기록이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515만 9,260명이 해적을 봤었죠. 해적 손익분기점이었던 500만 관객을 넘으면서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올해 여름 개봉 영화 빅4 중에서 최약체로 꼽혔던 영화의 반전이 완성됐습니다.

 

[사진=저의 해적 관람 인증샷]

 

만약 명량이 7월 30일에 개봉하지 않았다면 해적은 지금보다 더 많은 관객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해적보다 1주일 먼저 극장에 정식적으로 상영된 명량이 개봉 첫 날부터 크게 히트하면서 남녀노소 누구나 명량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해적의 존재감이 묻히게 되었죠. 실제로 해적의 개봉 첫 날 관객은 약 27만 명입니다. 7월 23일 개봉했던 군도 개봉 첫 날 관객 약 55만 명에 비해서 절반이나 부족했습니다. 군도는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었으나 실질적으로는 흥행 성공 영화라고 보기에는 어색함이 있죠.

 

그럼에도 해적은 '재미있다'는 입소문이 잘 퍼졌습니다. 군도와 달리 여론에서 영화에 대한 입소문이 좋게 나면서 지속적인 관객 몰이를 했었죠. 결국에는 8월 22일 관객수에서 명량을 이겼습니다. 명량은 많은 사람들이 관람했던 특성상 이제는 재관람 인원이 얼마나 되느냐에 따라 1700만 관객, 1800만 관객 달성 여부가 달렸습니다. 조만간 1600만 관객까지는 넘을 것으로 보이고요. 반면 해적은 지금까지 515만 명이 봤습니다. 앞으로 많은 분들이 해적을 볼 것임에 틀림없고요. 일일 오피스 1위 행진이 계속 이어질지 알 수 없으나 한동안 강세가 계속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해적이 추석 연휴까지 잘 버텨주면 700만 관객을 돌파할 가능성이 어느 정도 있다고 봅니다. 600만 관객은 이번 달에 넘을 것으로 보이며 추석 연휴는 많은 사람들이 극장을 찾는 시기죠. 해적은 명량과 더불어 추석 개봉 예정 영화에 비하면 9월 3일 이후부터 관객수가 뚝 떨어질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하지만 두근두근 내 인생(9월 3일 개봉)은 송혜교 탈세라는 악재가 나타났으며 타짜-신의 손(9월 3일 개봉)은 최승현, 신세경 주연 논란을 극복할지 알 수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해적이 추석 연휴때 어느 정도 관객을 운집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제가 봤을때 해적은 올해 여름 개봉 영화 빅4 중에서 가장 좋았습니다. 관객수에서는 해적이 명량에게 밀렸으나 저에게는 해적이 명량보다 더 인상 깊게 남았던 영화였습니다. 대진운이 좋았다면 지금보다 더 많은 관객을 기록했을 영화였죠. 그럼에도 작품이 좋다보니 불리한 대진운을 딛고 5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의 생각부터 밝히면 명량 관객수 2000만 돌파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봅니다. 명량이 역대 한국 영화 최고 관객수 기록을 새롭게 경신하면서 아바타 기록을 넘은 것도 대단한데 관객 2000만 돌파는 비현실적인 느낌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8월 16일까지 1398만 관객을 기록한 것도 매우 대단한 일입니다. 한동안 명량의 흥행 기록을 넘는 작품이 쉽게 등장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16일에는 이 영화를 68만 명이 봤다네요.

 

명량은 8월 17일 1400만 관객 돌파가 예상되며 아마도 조조 시간에 기록을 세울 것 같습니다. 8월 18일 월요일~24일 일요일 사이에는 명량 1500만 관객 돌파 소식이 전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저는 명량 1600만 관객 정도는 가능할 것 같은 생각입니다. 그 이후는 잘 모르겠어요.

 

[사진=저의 명량 관람 인증샷]

 

명량 관객수 2000만 돌파 여부가 거론되는 현실을 놓고 보면 '이 영화를 많은 사람들이 봐야 한다'는 사람들의 심리가 반영된 것 같습니다. 이 영화가 졸작이거나 재미없다는 뜻의 혹평을 제기하는 사람도 적지 않으나 오히려 많은 사람들은 명량에 감동 받았습니다. 그 결과가 1398만 관객으로 이어졌고요.

 

명량이 역대 영화 관객 1위를 새롭게 경신했던 영화라는 점에서 '국민 영화'로 치켜세우는데 전혀 어색함이 없습니다. 이 작품에 대한 장점과 단점이 뚜렷한 것은 분명하나 최소한 '극장에서 티켓값이 아깝지 않은 영화'임에는 틀림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명량이 좋은 영화라고 생각해요.

 

 

 

 

관건은 명량을 다시 보려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알 수 없습니다. 명량은 많은 사람들이 볼 만한 작품인 것은 분명하나 극장에서 직접 영화를 보려는 사람은 우리나라 인구에서 대다수를 차지한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극장이 아닌 주로 집에서 영화를 보거나 영화 관람에 관심 없는 사람들도 적지 않습니다. 결국 명량을 두 번 이상 관람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느냐가 영화 최종 관객수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평소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중에서 아마도 다수는 명량을 극장에서 봤겠죠.

 

그런데 극장가의 여름 특수는 끝날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여름 방학이 곧 있으면 종료되며 직장인들의 여름 휴가도 끝나는 시기에 있는 중이죠. 직장인 여름 휴가는 주로 7월 말~8월 초에 쏠려 있으니까요. 주말 관객도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8월 9일과 10일 주말에는 하루 관객이 각각 110만, 103만 명이었으나 8월 15일 금요일(광복절)과 16일 토요일에는 하루 관객이 각각 74만, 68만 명으로 떨어졌습니다. 따라서 명량이 주말에 하루 관객 100만 명 이상 넘는 일은 더 이상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8월만을 놓고 보면 말입니다.

 

그럼에도 추석 연휴가 9월 초순(9월 6일 토요일~9월 9일 화요일)인 것은 명량 관객수 늘리기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명량은 가족이나 친척과 함께 극장에서 함께 보기 좋은 영화로 꼽을만 하죠. 어쩌면 명량의 막판 분전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지금과 같은 티켓 파워를 과시하기는 힘들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9월 3일에는 두근두근 내 인생, 스텝 업: 올 인, 타짜-신의 손(타짜2), 9월 4일에는 루시가 개봉할 예정이죠. 많은 사람들은 추석 연휴때 새로운 영화를 보고 싶어할 것 같습니다.

 

명량 관객수가 과연 2000만을 넘을지는 의문입니다. 아무래도 1500만, 1600만 관객보다는 2000만 관객 돌파 여부가 숫자상으로 더 눈에 띄겠죠. 하지만 현 시점에서는 2000만 관객 돌파까지는 쉬워보이지 않습니다. 이 영화를 보는 사람이 앞으로 얼마나 꾸준하느냐가 중요하겠죠.

 

 

 

 

Posted by 나이스블루

명량 흥행 신기록은 예상된 결과입니다. 여름 성수기라는 최적절한 개봉 타이밍에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티켓 파워가 있었습니다. 20~30대가 타겟인 영화가 아닌 청년과 중장년에 속하는 사람들이 모두 보고 싶어하는 영화로 인식되었죠. 개봉 초기에는 여론에서 입소문이 좋게 나면서 1000만 관객을 넘을 것으로 짐작됐습니다. 그런데 명량은 최단기간 1000만 관객 돌파에 이어 아바타 관객수까지 넘을 조짐입니다.

 

8월 14일까지 명량 관객수는 1256만 4597명입니다. 개봉 이후 각종 흥행 신기록을 세웠더니 영화가 극장에서 정식으로 상영된지 15일이 지나자 1200만 관객을 기록했습니다. 광복절인 오늘은 명량 1300만 관객 돌파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사진=저의 명량 관람 인증샷]

 

명량에 운이 따르는 것은 8월 15일 광복절이 금요일입니다. 8월 16~17일 주말을 포함하여 2박 3일 연휴 기간이 형성됐습니다. 집을 떠나 밖으로 놀러가려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아직 여름이 끝나지 않은 만큼 극장에서 영화를 보려는 사람은 많을 수 밖에 없습니다. 저도 그 중에 한 명이고요. 이미 명량을 봤기 때문에 연휴 기간에는 다른 작품을 보겠지만 다른 가족 분들이 명량을 본다고 하더군요.

 

극장에서 명량 보려는 사람은 이번 연휴 기간에 많을 것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평소에는 영화를 볼 기회가 적었으나 여론에서 명량에 대한 말이 많아서 '이 영화가 도대체 어떻길래 사람들이 주목할까?'라며 호기심을 가지고 명량을 보려는 분들도 적지 않을 겁니다.

 

 

 

 

무엇보다 명량이 여전히 일별 박스 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음을 떠올릴 필요가 있습니다. 8월 14일에는 42만 9095명의 관객수를 기록했으며 2위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이하 해적, 28만 1415명)에 약 14만 명 정도 앞섰습니다. 8월 13일 개봉했던 해무는 이틀 연속 하루 관객이 20만 명을 넘지 못했습니다. 명량과 해적을 넘기에는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을 받은 것이 관객 기록에 있어서 치명적인 단점으로 작용하는 느낌입니다. 명량의 티켓 파워는 이번 연휴 기간에도 지속 될 것입니다.

 

딱히 변수가 없다면 8월 15일 오늘은 명량 1300만 관객 기록이 예상됩니다. 15일은 14일 평일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극장에 찾을 것임에 틀림없으며 오늘 명량을 보는 관객 숫자는 14일 42만 9095명보다 더 많을 것입니다. 평일보다는 공휴일 또는 주말에 더 많은 관객을 기록하기 쉬우니까요.

 

어쩌면 명량은 역대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꼽히는 괴물(1301만 명, 2006년 개봉) 도둑들(1298만 명, 2012년 개봉) 기록을 넘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 못넘으면 8월 16일 토요일에 새로운 신기록을 달성하겠죠. 토요일과 일요일에도 극장을 찾는 사람들이 많을테니까요.

 

앞으로의 관건은 과연 명량이 역대 영화 최고 관객수를 기록중인 아바타(1362만 명, 2009년 개봉)를 넘을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이번 연휴 기간에 많은 관객수를 누적시키면 아바타 기록을 깰 것으로 보입니다. 아니면 다음주에 아바타 관객수를 넘을 수도 있고요. 명량이 아바타 관객수를 못넘을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이 영화를 좋지 않게 바라보는 사람이 적지 않은 것은 사실이나 오히려 명량을 향한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습니다. 추후 명량 최종 관객수가 과연 몇 명일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8월 6일 수요일은 군도:민란의 시대(이하 군도)와 명량이 개봉한지 각각 2주일, 1주일 지난 날이다. 군도는 7월 23일 수요일, 명량은 7월 30일 수요일에 개봉했다. 현재까지는 명량이 연이은 흥행 신기록을 세우며 1000만 돌파를 앞두게 됐다. 그렇다면 군도 관객수 궁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8월 5일까지 464만 3,550명이 관람했다. 그런데 군도 관객수 보면서 두드러진 특징이 하나 있다. 명량 개봉 이전과 이후의 관람객 숫자가 서로 차이난다.

 

군도가 지난 2주 동안 464만 3,550명의 관객을 기록했던 이유는 명량 개봉 이전에 많은 관객을 운집시켰던 영향이 크다. 하지만 영화가 여론에서 호평보다는 혹평이 많아지면서 작품성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고 명량이 개봉하면서 관람객이 뚝 떨어졌다. 참고로 관객수는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이다.

 

[사진=글쓴이의 명량, 군도 관람 인증샷. 두 영화 모두 개봉 당일에 봤다. (C) 나이스블루]

 

군도는 개봉 당일이었던 7월 23일 55만 1,846명의 관람객을 기록하며 역대 개봉 영화 최고 관객수를 달성하는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많은 사람들이 군도에 대한 관심이 컸음을 개봉일 관객수를 봐도 알 수 있었다. 하정우, 강동원 주연에 조진웅, 마동석, 김성균, 이경영 같은 초호화 조연급이 출연하면서 그동안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다. 그 이후 군도는 7월 26일과 27일 주말에 걸쳐 약 164만 명의 관객을 운집시키며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한지 1주일이 되지 않은 영화가 5일만에 약 310만 관객을 기록한 것은 이례적이다.

 

하지만 7월 28일 월요일과 7월 29일 화요일 모두 관객수가 3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군도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시들해졌음을 알 수 있다. 주말까지는 약 310만 관객을 나타냈으나 영화에 대한 입소문이 좋지 않게 형성되고 말았다. 군도를 재미없게 봤던 사람들이 적지 않았으며 재미있는 영화라고 하기에는 잔인한 설정들이 짙게 나오면서 즐거움을 마음껏 느끼기 어려웠던 아쉬움이 있었다. 또 다른 문제는 하정우가 강동원 존재감에 묻혔다. 애초부터 강동원을 위한 영화로 설정되었으면 더 좋은 작품이 되었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아쉬운 모습들을 드러내면서 7월 30일 수요일 명량이 개봉했다. 7월 30일 관객수에서는 명량이 68만 2,770명을 기록했으며 군도가 17만 7,666명에 그쳤다. 명량이 역대 개봉 영화 최고 관객수 기록을 새롭게 작성하면서 첫날부터 군도와의 맞대결에서 이겼다. 만약 군도가 좋은 영화였다면 명량과 쌍끌이 흥행을 할 수도 있었으나 그렇지 못하면서 7월 30일 이후부터 현재까지 하루에 20만 명 이상 관객을 기록한 적이 없게 됐다. 최근에는 드래곤 길들이기2와의 일별 박스오피스 2위 경쟁에서 밀렸으며 8월 4일과 5일에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게 3위까지 내줬다.

 

군도는 며칠 뒤 500만 관객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8월 6일 해적, 8월 13일 해무 개봉에 의해 관객이 크게 늘어날 가능성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이제 사람들의 관심은 해적과 해무과 과연 명량과 쌍끌이 흥행 효과를 거두느냐, 해적과 해무가 좋은 영화인가에 대하여 초점을 맞출 것이다. 하지만 군도의 관객수를 떠올리면 철저한 흥행 실패작으로 판단하기 어렵다.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봤다는 것은 분명하다. 4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기록하는 것이 결코 쉬운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