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3승 달성했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8일 오전 11시 5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펼쳐졌던 LA다저스와 LA에인절스의 맞대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7회말까지 100개의 공을 던지면서 단 2개의 안타를 허용하며 실점을 내주지 않았습니다. 상대 팀 선발 투수였던 C.J. 윌슨이 5.2이닝 6피안타 4실점 내주었던 것과 명암이 엇갈렸죠. 류현진은 LA다저스 7-0 승리를 공헌하며 시즌 13승을 챙겼습니다.

 

국내를 기준으로 놓고 보면 여전히 여름이 한창입니다. 메이저리그 경기도 아직 많이 남아있고요. 류현진이 벌써 13승을 거둔 것이 놀랍네요. 어쩌면 박찬호의 2000년 한국인 최다승(18승)을 올해 뛰어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사진=류현진 (C) LA다저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losangeles.dodgers.mlb.com)]

 

류현진 13승 해외반응 살펴보면 역시나 호평이 눈에 띄네요. ESPN은 LA다저스의 7-0 승리를 전하면서 "류현진은 2개의 안타를 내줬음에도 7이닝을 지배했다"고 극찬했습니다. 그가 7회말까지 단 1실점도 내주지 않은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죠. 투구수가 많지 않았다면 8회와 9회에 공을 던지면서 완봉승을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7이닝 내내 좋은 경기력을 과시했는데 해외에서도 그 부분을 눈여겨봤네요.

 

ESPN은 "한국의 좌완 투수(류현진)는 지난해 에인절스를 상대로 던졌을 때 그가 이전에 유일하게 완봉을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류현진은 2013년 5월 29일 LA 에인절스전에서 9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봉승을 달성했는데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유일하게 9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함께 LA를 연고지로 두는 라이벌 팀에 강한 면모를 과시했습니다. LA 에인절스가 메이저리그에서는 아메리칸리그에 속해서 LA다저스와의 맞대결 기회가 흔치 않으나 서로 인터리그에서 맞붙을 때는 류현진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잘했네요.

 

또한 ESPN은 "류현진은 최근 5경기 중에 4경기에서 승리했던 멋진 모습을 보였다. (에인절스는 류현진에게) 삼진 4개를 허용했으며 3루 베이스에 도달했던 주자는 2명이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이는 에인절스가 류현진 공략에 실패했음을 의미하면서 한편으로는 류현진이 위기관리에 능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위기에 강한 류현진 특유의 본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변함 없었죠. 류현진에게 안타쳤던 에인절스 선수는 3번 알버트 푸홀스, 6번 데이비드 프리즈 뿐입니다.

 

이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은 류현진의 내셔널리그 다승왕 달성 여부가 아닐까 싶습니다. 류현진은 13승 5패로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3위를 기록중입니다. 윌리 페랄타(밀워키 브루어스) 아담 웨인라이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서로 14승을 거두면서 다승 공동 1위를 형성중인데 류현진이 남은 경기에서 많은 승수를 거두면서 이들을 넘어 다승왕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13승을 거둔 투수는 4명인데 그중에 2명이 LA다저스 소속 투수들입니다. 류현진과 클레이튼 커쇼(13승 2패, 방어율 1.82)입니다. 잭 그레인키는 12승 7패(방어율 2.71)를 기록중이죠.

 

류현진 방어율은 이번 경기를 통해 3.21로 내려갔습니다. 일각에서는 류현진 방어율 2점대가 아닌 것에 대하여 아쉽게 여기는 것 같더군요. 하지만 다승 공동 1위 페랄타 현재 방어율은 3.42입니다. 류현진보다 더 높은 편입니다. 다승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던 매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 방어율은 3.21이며 아메리칸리그에서 다승 공동 1위를 기록중인 맥스 슈어저(디트로이트 타이거즈) 방어율은 3.24입니다. 류현진 방어율 3점대를 무조건 아쉽게 보기에는 좀 그런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방어율이 지금보다 더 낮아졌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류현진 4연승이 빛났던 경기였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7일 오전 9시 40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펼쳐졌던 콜로라도 로키스 원정에서 시즌 7승을 달성했습니다. 6이닝 동안 100개의 공을 던지면서 8피안타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LA다저스의 7-2 승리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부상 복귀 이후 4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되면서 2014시즌 현재까지 7승 2패 평균 자책점 3.08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이날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쿠어스필드에 등판했습니다. 쿠어스필드는 해발 1610m 고지대에 속하는 야구장으로서 투수들의 무덤으로 유명하며 타자들에게 유리한 야구장으로 꼽힙니다. 류현진이 과연 쿠어스필드에서 평소의 투구 실력을 발휘할지 관심을 모았는데요. 결과는 좋았습니다.

 

 

[류현진 2014시즌 승리 일지 (C) 나이스블루 정리]

 

미국 스포츠 전문 언론 ESPN은 경기 종료 후 "류현진은 6회에 드류 스텁스에게 솔로 홈런을 내주기 전까지 5이닝 동안 순항했다. 6이닝 동안 2실점 8안타를 허용했다"며 류현진 활약상을 전했습니다. 류현진이 5회초 선두 타자로서 2루타를 쳤을 때는 "류현진이 2루타를 친 이후에 디 고든은 다시 3루타를 날렸고 헨리 라미레즈까지 안타를 치면서 LA다저스가 4-0이 됐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콜로라도 로키스는 6회 전까지 류현진을 상대로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며 류현진이 5회까지 실점하지 않았음을 덧붙였습니다. 류현진은 6회 5번타자 스텁스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내줬고 7번타자 마이클 맥켄리의 2루타에 이어 8번타자 찰리 컬버슨에게 3루타를 허용하면서 추가 실점을 허용했습니다. 그 이후 장면에 대하여 ESPN에서는 "류현진은 대타 브랜든 반즈를 상대로 플라이 아웃을 얻어내며 이닝을 종료했다"며 류현진이 6이닝을 마쳤음을 언급했습니다. 이 대목에서 류현진의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죠.

 

ESPN의 또 다른 기사에서는 "류현진은 4연승을 이어갔으며 금요일(현지 시간 금요일 저녁이자 한국 시간으로는 토요일 오전)에 콜로라도 로키스 타선에 지배적인 모습이었다"고 호평했습니다. 금요일 승리의 열쇠로서 체인지업을 언급한 뒤 "금요일에 류현진에 대하여 가장 좋았던 것은 그가 좋은 체인지업을 가지고 있었다"고 이날 승리 투수가 된 비결을 밝혔습니다.

 

류현진은 최근 4연승을 달성했습니다. 5월 22일 뉴욕 메츠전, 5월 27일 신시내티 레즈전, 6월 1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 승리에 이어 콜로라도 로키스 원정에서 승리를 추가하며 시즌 7승을 달성했습니다. 2013시즌에는 7월 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원정에서 7승을 올렸는데 올해는 그때보다 1개월 더 빨리 7승의 기쁨을 맛보게 됐습니다. 부상 이전보다 투구가 더 날카로워지면서 위기관리 능력까지 돋보였습니다. 더 이상 호주 원정 후유증은 없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류현진이 LA다저스의 호주 개막 2연전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를 상대로 2014시즌 첫승을 달성했습니다. 5이닝 동안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며 타자로 나왔을 때는 2타수 1안타 1득점을 올렸습니다. 지난 시즌 애리조나에게 약한 모습을 보였으나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투수와 타자를 오가며 상대 팀을 곤혹스럽게 했습니다. LA다저스는 애리조나를 7-5로 제압하며 호주 개막 2연전을 모두 이겼습니다.

 

이번에도 류현진에게는 1회가 고비였습니다. 아시다시피 지난 시즌 1회에 약한 모습을 보였죠. 이번 애리조나전에서는 1회말 2아웃 상황에서 애리조나 3번 타자이자 자신의 천적 폴 골드슈미트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습니다. 하지만 4번타자 마틴 프라도를 삼진 아웃시키며 위기 관리에 강한 투수임을 호주 야구팬들과 현지 경기장에서 응원을 펼친 한국팬들에게 보여줬습니다.

 

 

[사진=류현진 (C) LA다저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losangeles.dodgers.mlb.com)]

 

류현진 1승 달성이 반가우면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메이저리그에서 두 번째 시즌을 보내는 류현진의 과제는 2년차 징크스 극복 입니다. 어느 프로 스포츠에서든 경기력 침체에 시달리는 2년차 선수에게 '2년차 징크스'라는 수식어가 붙게 되죠. 전문적인 용어로는 '소포모어 징크스(sophomore jinx)'로 지칭됩니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데뷔 첫 해 14승 달성했으나 그의 특징을 잘 아는 메이저리그 타자들이 이제는 많을 겁니다. 특히 애리조나 타선은 류현진에게 지난 시즌 2패(1승), 평균 자책점 4.65를 안겨줬을 정도로 그의 공략법을 터득했습니다.

 

이러한 통계적인 관점에서는 류현진의 이번 경기 전망을 부정적으로 바라보기 쉽습니다. 패전 투수가 되었거나 또는 많은 실점을 허용했을지 모를 일이죠. 아마도 일부 여론에서는 2년차 징크스를 걱정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호주 원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오는 장거리 비행을 감수하는 피로도 류현진에게 부담이 되었을지 모를 일이었죠.

 

하지만 류현진은 시즌 첫 경기에서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습니다. '통계는 통계일 뿐'이라는 것을 실력으로 증명하더군요. 비록 골드슈미트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지난 시즌 자신에게 강했던 애리조나 타선에게 단 1실점도 허용하지 않으면서 팀에 2연승을 안겨줬습니다. 3회초 9번타자로 나섰을 때는 안타를 쳤습니다. 디 고든 2루타에 이은 야시엘 푸이그 안타 상황에서 득점을 올리며 자신의 승리 요건을 채웠습니다. 다만, 5회를 마치고 부상으로 교체된 것이 아쉽습니다. 발목을 다친 것으로 보이는데 빠르게 회복했으면 좋겠네요.

 

이날 류현진 해외반응 중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메이저리그 공식 트위터에서 류현진의 호투를 치켜세우는 메시지가 등장했습니다. 그 메시지에서는 류현진 트위터 계정을 먼저 알린 뒤(@라는 기호를 썼기 때문에 류현진이 메시지를 보겠죠.) "류현진은 그의 두 번째 시즌을 인상적으로 시작합니다. 5이닝 2피안타 0무실점 1사사구 5탈삼진"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가 메이저리그 2년차임을 언급하며 첫 경기를 잘 치렀다고 SNS를 통해 세계 야구팬들에게 전했습니다.

 

류현진은 애리조나전에서 2년차 징크스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2014년에도 그가 호투하는 장면을 많이 볼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듭니다. 부상이 변수지만 LA다저스가 미국에서 3월 31일부터 시즌을 치르는 만큼 어느 정도의 회복 기간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현지 경기장을 찾은 한국인들은 류현진이 첫승을 거두는 모습을 보며 기분 좋은 시간을 보냈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