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요식업계의 큰 손!
홍석천이 운영하는 마이스윗과 시댕에서
핫한 소식이 있더라구요.

저는 개인적으로 파스타 마니아라서 마이스윗이 더 가고 싶지만
타이푸드가 새로운 트렌드가 된 것 같아요! 특히 팟타이!
맛있고 분위기도 좋고 이 두 곳 모두 이태원과 경리단길에서 핫플이더군요!

 

 

현지에서 먹힐까 보면서 그때부터 홍석천의 남다른(?) 모습을 느꼈어요.
웍질을 하는 모습이 상당히 눈에 띄더군요.

특히 홍석천이 만든 팟타이는
현지인이 인정했다면 너무 무엇인가를 감하거나
가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태국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는 거니 그 맛이 어떨 지
꼭 방문해봐야 하는 맛집 버킷리스트 중 하나예요.

 

오죽하면 많은 알바생 분들이 이용하는
알바몬의 웹예능 '지금 홍식당으로 알바갑니다'에 출연했을까 싶네요.
그만큼 인지도가 있기에
홍석천씨의 두 가게가 나올 수 있는 거죠.

사실 내용이 아무리 재미있어도 설정된 스토리라면
진부하거나 마음에 공감되는 게 덜하기 마련인데
홍석천이 운영하는 실제 매장이 나와서
몰입이 훨씬 잘 되네요!

 

 

매장 분위기를 넘어 보는 것도 재미있지만
마이스윗에서는 배우 김민규가,
시댕에서는 가수 샤넌이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하면서 면접을 보고 알바생을 관리하는 홍사장의 모습을 보며
방송에서 보던 홍석천과는 너무나 다른 느낌을 보게 되더군요!

 

 

유쾌하긴 하지만 요식업계의 큰 손 다운
포스는 숨길 수 없더군요.
처음 등장부터 남달랐어요.
누가봐도 언제 어디서 봐도 홍사장님!!

 

 

총 10화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지금은 3화까지 오픈 되었어요.
그리고 여자 알바생과 남자 알바생을 대하는
홍석천 반응이 참 재밌어요.
이건 지극히 사적인 관점 이겠죠???

 

매의 눈을 가진 홍사장님은
본인만의 뚜렷한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냥 부딪히는 것이 아닌 확고한 철학을 가지고 임하니
그 마음이 고객님들에게까지 전해져
많이들 찾아 주시는 거겠죠???

 

 

에피소드를 보면
알바생이 실수했을 때 홍석천 반응을 알 수 있었어요.
평소엔 친근하고 유머스럽지만
일할 때는 정말 칼 같고
실수란 용납할 수 없는 눈빛!!

 

고수를 빼고 달라는 손님의 요청을 깜빡한 실수를 했는데
오늘 죄송한 거 많네 하며 돌직구 날려주시고!
제가 감정이입이 돼서 등골이 서늘한 거 있죠.
긴장감 훅 돋더라구요!

 

 

저는 사실 이렇게 이슈가 되기 전부터
홍석천이 운영하시는 매장 꼭 가보고 싶었는데요.
그 이유인 즉슨
잘생긴 알바생은 다 모여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으니
당연한 거 아닌가요!!
장난 아닌 거 같지만 장난이구요.

 

음식점이 인기 있는 이유는
분위기나 환경의 영향도 물론 있겠지만
음식 맛이 가장 중요하잖아요.
현지인에게 인정받은 맛은
어떤 맛일지 너무 궁금하네요.

 

 

혹시나 다른 일일알바생이 등장하지는
않을지 하는 기대도 조금?
김민규를 보고 숨길 수 없는 입꼬리를 보였던 홍사장님.
저도 한 입꼬리 하는데 말이죠.

세입자의 설움을 하도 당해서
아예 건물을 사버렸다는 홍석천...!
멋지게 사시네요.

 

 

사장님에게 교육을 받으면
하드트레이닝이라고 하는데요.
본인만의 스타일이 있으신 만큼
알바, 직원을 확실히 교육 하시나 봐요.

하지만 너무 예리하고 냉철한 모습만
가진 건 아니라는 거.

 

직원 및 알바생들 밥 먹을 시간을 주기 위해
직접 요리를 하는 모습까지!
츤츤 매력의 대명사 이신 듯?

 

 

시댕의 쌀국수와 팟타이가 그렇게 맛있다는데
홍석천씨가 직접 해주는 팟타이는
어떤 맛일지 너무나도 궁금해지는 장면..!!

 

게다가 밥을 먹었냐는 홍사장님에게
사장님이 해달라고 애교를 부르는
알바생한테 알바밥을 사장이 해?
말하지만 결국은 쿨 하게 알았다고 하시는 것도 Good입니다. 부럽네요.

 

 

저라면 조금은 눈치 보일 수도 있지만
이런 사장님하고 일하면 재미있는 일이 많을 것 같아요.
연예인 말고 일반 알바생들 대상으로
일일알바 이벤트 하실 계획은 없으신지 약간의 궁금증을 느끼게 됩니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지원하지 않을까 싶네요.

 

홍식당 예능이 오픈되면서 그에 맞춰 츤데렐라
이벤트도 같이 하네요.
석천이형이 막 퍼줄 거 같은 즉당 이벤트!
굽네 오리지널 줄 서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레스토랑은 친구와 커플 같은 평소 자신이 가까이 지냈던 사람들과 함께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기 적절한 장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스테이크와 파스타를 비롯한 다양한 음식을 먹다보면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많더군요. 평소에 먹지 못했던 음식도 먹을 수 있어서 좋고요. 개인적으로는 얼마전 친구와 함께 분위기가 좋은 레스토랑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태원에서 말이죠.

 

이태원에 있는 맛집 중에서 캐주얼 이탈리안 레스토랑 <인스턴트 펑크>를 찾았습니다. 박찬일 셰프가 개업한 이탈리아 전문식당이죠. 제가 파스타를 좋아하면서 오랜만에 스테이크를 먹어보고 싶었기 때문에 이곳에 가고 싶었습니다. 이태원에서 레스토랑 음식 맛있게 먹는 곳을 추천합니다. 정말 맛있어서 좋았습니다.

 

인스턴트 펑크에서 골랐던 메뉴는 이렇습니다.
(파스타) 알리오 올리오 페페론치노 스파게티, 시칠리아 족발 삼겹살 스파게티
(고기) 이베리코 흑돼지 볼살 스테이크
(디저트) 티라미수 클래식, 그리고 석류 2잔

 

메뉴는 파스타부터 먼저 나왔습니다. 빵과 함께 나오더군요. 친구는 시칠리아 족발 삼겹살 스파게티를 시켰고 저는 알리오 올리오 페페론치노 스파게티를 먹었습니다. 평소 스파게티를 먹을 기회가 여럿 있었으나 토마토 스파게티만 먹었기 때문에 레스토랑에서는 다른 종류의 스파게티를 먹고 싶었습니다. 때마침 이날은 배가 고파서 빵보다는 파스타를 먼저 먹고 싶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게 되니까 기분이 저절로 좋아지더군요.

 

 

알리오 올리오 페페론치노 스파게티입니다. 흔히 스파게티하면 붉은 빛깔의 토마토 스파게티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을텐데 저는 집에서 접하기 힘들었던 고급스런 스파게티를 레스토랑에서 먹고 싶었습니다. 제가 요리 실력이 약해서 알리오 올리오 스파게티를 만드는 방법을 잘 모르거든요. 그래서 이 음식을 맛있게 먹었네요.

 

 

면의 양은 적당했습니다. 스테이크와 디저트도 먹어야 했기 때문에 면을 너무 많이 먹을 필요 없었죠. 이 정도의 양이 좋았어요.

 

 

시칠리아 족발 삼겹살 스파게티입니다. 고기 좋아하시는 분이 선호하기 쉬운 스파게티가 아닐까 싶습니다. 족발과 삼겹살이 들어간 스파게티는 처음보더군요. 매운 맛이라고 합니다.

 

 

이베리코 흑돼지 볼살 스테이크를 먹어봤습니다. 친구와 함께 먹었는데요. 스테이크는 먹음직해서 좋았습니다. 소스도 고기와 잘 어울렸고요. 고기 옆에는 고구마가 있었습니다. 그 음식도 맛있게 먹었어요.

 

 

석류 주스와 스테이크를 함께 먹으니까 상쾌한 느낌이랄까 그런 기분이 들더군요.

 

 

디저트는 티라미수 클래식을 먹었습니다. 파스타, 스파게티와 더불어 맛있게 먹었던 음식이었죠. 면과 고기에 이어 디저트를 먹으니까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제대로 먹었다는 느낌이 실감나더군요. 레스토랑에서는 특정 음식을 먹는 것보다는 여러 음식을 먹는게 더 좋더군요. 그래야 레스토랑의 고급적인 분위기를 많이 느낄 수 있고 다른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재미와 다양함이 더 무르익는 것 같습니다.

 

인스턴트 펑크는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과 이태원역 사이에 있는 곳입니다. 가장 편리하게 접근하는 방법은 녹사평역 3번 출구에서 아래쪽으로 계속 내려오면 됩니다. 용산구청과 크라운호텔, 육교를 거쳐서 인스턴트 펑크 건물을 볼 수 있습니다. 녹사평역 3번 출구를 기준으로 도보 10분 거리에요. 이곳 주변에는 이태원 거리와 국립중앙박물관, 한강 둔치가 있습니다. 낭만적인 시간을 보내고 싶은 분들에게 어울리는 장소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