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7) 이성당

군산 당일치기 여행의 마지막 일정은 이성당 방문 이었습니다. 이성당은 군산을 대표하는 맛집이자 한국에서 유명한 빵집입니다. 1945년에 문을 열었던 한국 최초의 빵집으로 잘 알려졌죠. 공교롭게도 1945년은 한국이 해방되었던 해입니다. 68년 동안 운영되면서 군산의 명물로 거듭났습니다.

제가 이성당을 찾았을 때는 일요일 오후였습니다. 인터넷 정보에 의하면 줄을 서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제가 갔을때는 매장 바깥에서 줄을 서는 모습을 못봤습니다.(인파가 몰릴 때는 바깥에서 대기하는 사람들이 많겠죠.) 이때까지는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이성당이 넓은 곳인 줄 몰랐으니까요. 다른 빵집과 같은 규모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아니었습니다. 이성당 매장이 정말 넓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계산대에는 줄을 서는 분들이 많았고요. 인기 메뉴가 등장하자마자 빵을 집어가는 분들도 꽤 있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유명한 빵집이자 군산의 맛집임을 실감했습니다. 저의 생애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빵집은 처음 이었을 겁니다.

이날 군산 방방곡곡을 돌아다녀서 다리가 아팠습니다. 점심에 간짜장을 먹었음에도 배고프더군요. 이성당에서 빨리 빵먹고 싶었습니다. 사진을 많이 못찍었던 이유는 체력이 떨어졌던 상황이었습니다. 다음에 오면 더 많은 사진을 찍고 싶네요.

제가 골랐던 메뉴는 슈크림빵 1개, 티쿠키 1개, 앙고빵 2개, 야채빵 3개 입니다. 1개는 매장에서, 1~2개는 기차에서 먹었으며, 나머지는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먹었습니다.

매장에서 먹었던 이성당 빵과 밀크 쉐이크. 컵에 1945라고 새겨졌습니다. 실제로 이성당 바깥에서는 1945라고 표기된 컵을 들고 다니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이성당을 방문했던 관광객들이죠. 언젠가 이곳에 또 오고 싶어졌습니다. 군산 당일치기 여행 포스팅 끝.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6) 동국사

그 다음에 찾은 곳은 동국사입니다. 1913년에 건립된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로 알려진 곳입니다. 건축 당시 사용된 목재가 일본산 쓰기목이라고 합니다. 범종은 1919년 일본 경도에서 주조되었고 대웅전은 일본 에도시대 건축양식을 하고 있답니다. 이 곳은 히로쓰 가옥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이동하면 됩니다.

동국사 모습입니다.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동국사 

동국사에는 '참사문(참회와 사죄의 글)'이라는 비석이 있습니다. 일본 불교 최대 종단인 조동종이 일본의 과거 만행에 대한 참회와 사죄를 하는 차원에서 2012년 9월에 비석이 세워졌습니다. 비석에 새겨진 글은 1992년에 발표됐습니다. 한국어와 일본어로 글이 새겨졌더군요.

동국사 대웅전 뒷쪽에는 대나무들이 있었습니다.

 대나무 모습

동국사를 떠날려고 하니까 군산 당일치기 여행 스케줄이 막바지에 이르렀습니다. 이제 단 하나의 일정을 앞두게 됐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5) 히로쓰 가옥

히로쓰 가옥은 군산 신흥동 일본식가옥, 김혁종 가옥으로도 불리는 곳입니다. 일제강점기 군산의 포목상이었던 히로쓰라는 일본인이 건축한 일본식 2층 목조 가옥입니다. 이곳에는 일본식 정원을 비롯해서 일식 다다미방에 이르기까지 일본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장군의 아들, 타짜 같은 한국 영화들이 촬영된 장소이기도 하죠.

제가 이곳을 찾았을 당시에는 보수공사가 진행 되었습니다. 일부 장소에 보수공사가 이루어졌을 뿐 관광객 출입이 가능했습니다. 이 포스팅을 올리는 지금은 아마도 공사가 완료되었을 겁니다.

 히로쓰 가옥에서 햇빛이 비치는 모습을 봤습니다. 건물 분위기가 색다르더군요.

히로쓰 가옥은 슬리퍼를 신고 입장해야 합니다. 관람료는 없습니다. 

히로쓰 가옥 1층 복도 입니다. 

 1층 내부에 있는 방입니다.

 1층 중앙에는 큰 방이 있더군요.

정원 풍경 입니다.

일본식 정원 답게 석등이 있더군요.

또 다른 방을 봤습니다. 예전에 봤던 일본 사극 드라마 아츠히메(미야자키 아오이가 주인공이었죠.)의 분위기가 느껴지더군요.

불을 피우는 공간인가 봅니다. 

히로쓰 가옥에서 촬영했던 또 다른 사진

이번에는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히로쓰 가옥의 2층 방입니다. 

이곳은 2층 복도. 다음 장소는 동국사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2) 빈해원

군산으로 떠나기 전, 인터넷에 올라온 군산 여행 관련 정보들을 접했습니다. 특히 맛집에 대한 언급이 많은 것을 보면서 '군산에 맛있는 음식이 많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흔히 군산하면 짬뽕이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저는 짬뽕을 즐겨 먹는 사람이 아니라서 간짜장이나 짜장면이 끌렸습니다. 중국집에서 짬뽕을 맛있게 요리하면 다른 요리도 그렇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었죠. 여러곳을 둘러본 결과 진포해양테마공원 근처에 있는 빈해원에서 점심을 먹기로 결정했습니다. 군산 당일치기 여행 특성상 여러 곳을 둘러봐야 하기 때문에 스케줄 관리에 도움이 되는 맛집이 우선이었습니다.

빈해원입니다. 진포해양테마공원과 가깝더군요.

빈해원은 60년 전통의 군산에서 가장 오래된 중국집입니다. 실제로 이곳에는 '가장 오래된 중식집'이라는 군산 기네스 인증패가 있다고 합니다. 식당 앞에는 접객업소 새마을운동 우수업소라는 펫말이 있는데, 아마도 오랫동안 맛집으로 명성을 떨친 곳이 아닌가 짐작됩니다.

 빈해원은 2011년 5월 6일 VJ 특공대에 방영 됐습니다.

빈해원 간짜장입니다. 지방 맛집을 방문한 만큼 짜장면보다는 간짜장이 더 먹고 싶었습니다.

간짜장 양이 정말 푸짐했습니다. 배부르게 먹을 수 있어서 기분 좋았습니다.

오이가 생생합니다. 

이날 간짜장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군산에서 남은 시간 동안 많이 걸어야 하는 만큼 푸짐하게 먹을 필요가 있었습니다. 3편에 계속.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군산 당일치기 여행 (1) 경암동 철길마을

2012년 10월 어느 날에 군산 당일치기 여행을 가기로 결심했습니다. 당초 여름 휴가를 통해 군산에 갈 계획이었으나 스케줄이 맞지 않아서 못갔던 기억이 납니다. 언젠가 시간이 여유로울 때 가기로 했는데 10월에 성사됐습니다. 지방에서 전형적인 가을 날씨를 느낄 수 있어서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군산행 고속버스에 탑승했을때의 마음이 가벼웠습니다. 버스에서 누런 빛깔의 농촌 풍경을 보니까 여행의 느낌이 물씬 풍기더군요.

군산에 거의 도착했을 무렵 금강을 보게 됐습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금강 하류를 직접 보는 순간 이었습니다. 마음이 설레였죠.

 금강은 생각보다 넓었습니다. 사진 왼쪽은 섬이며, 섬 왼쪽에도 넓은 물줄기가 흘렀습니다.

 금강 하류 사이에 있는 섬입니다.

군산고속버스터미널에서 내린 뒤 첫번째 목적지 경암동 철길마을로 향했습니다. 도착전에 경포교를 통과하게 되었는데 배수갑문으로 추정되는 구조물이 보이더군요.

경암동 기차마을에 도착했습니다. 주택가에 위치한 폐선이라 그런지 주민분들이 기르는 파를 볼 수 있었습니다.

경암동 철길마을을 다녔던 기찻길은 페이퍼코리아선(약 2.5Km)으로 불렸습니다. 1944년 4월 4일 개통된 후 2008년 6월 말까지 화물열차가 다녔다고 합니다. 현재는 기차가 다니지 않으며 주민들이 철길 옆에 텃밭을 일구거나 고추를 말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군산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경암동 철길마을의 풍경. 일상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이 아니라서 특색이 넘칩니다. 

레일 위를 걸으니까 재미있더군요. 

경암동 철길마을에서 촬영한 사진

경암동 철길마을을 걸으면서 지난 여름에 찾았던 항동 철길(서울, 부천)을 떠올렸습니다. 두곳 모두 철길이지만 분위기는 대조적 이었습니다. 항동 철길을 통해 전형적인 시골 풍경을 봤다면(오류동쪽에 주택가가 있지만) 경암동 철길마을은 주택가와 레일이 공존하는 모습 이었습니다. 오히려 경암동 철길마을이 도시적인 느낌이 더 강했습니다. 전국에 철길 마을이 얼마나 존재한지 문득 궁금하더군요.

 이번에는 뒷쪽에서 촬영을 했습니다.

 경암동 철길마을의 레일은 생각보다 길었습니다. 느긋한 마음으로 경치를 즐기시면 됩니다.

 길을 통과했더니...

 레일이 끝없이 이어집니다.

 경암동 철길마을을 상징하는 벽화가 보였습니다.

 색다른 감성을 자극하는 풍경입니다. 마치 외국에 온 것 같은 기분도 느낍니다.

이번에는 사진 보정을 바꿔봤습니다.  

 경암동 기차마을에서 빨간 고추를 말린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왼쪽에는 고양이가 보이네요.

고양이의 모습 

경암동 철길마을에서 고양이를 보니까 마치 다른 동네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느껴지더군요. 

 뒷쪽에서 찍어본 풍경입니다. 이 사진은 촬영 잘한 것 같네요.

경암동 철길마을을 둘러본 뒤에는 맛집 어딘가로 향했습니다. 2편에 계속.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