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 국회 김장행사, 생생텃밭에서 뜻깊은 행사 개최

 

저는 어렸을적부터 돼지고기를 좋아했습니다. 유독 돼지고기와 관련된 음식이 맛있게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이는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돼지고기에 대한 친숙함을 느낄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이렇다 보니 한돈 좋아하게 됐습니다. 브랜드와 상관없는 국산돼지고기를 가리켜 한돈이라고 하더군요. SNS에서 한돈을 해시태그 검색하여 한돈 음식의 멋진 비쥬얼을 보게 될 정도로 한돈의 매력을 느낍니다. 그 정도로 저는 한돈이 좋습니다.

 

 

한돈 국회 김장행사 지난 12월 1일에 국회 생생텃밭에서 진행된 모습을 보면서 한돈의 따뜻한 존재감을 느끼게 됩니다. 어려운 분들에게 김장김치 2,000포기 및 우리 돼지 한돈 500Kg을 제공하는 훈훈함이 가득했기 때문입니다. 그것도 연말연시가 다가온 시점에 펼쳐진 행사라서 더욱 뜻깊게 느껴졌습니다. 12월은 날씨가 추운 겨울에 속합니다. 어려운 분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지 않도록 누군가의 따스한 도움이 필요한데 한돈과 국회가 그것을 해냈습니다!

 

 

지난 12월 1일 국회 생생텃밭에서 펼쳐진 '국회 생생텃밭과 함께하는 한돈 김장나눔'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이날 참가했던 500명 이상의 인원이 모두 자발적으로 모여서 김장을 담궜다는 얘기를 들으면서 '여전히 세상이 따뜻하구나'라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예전보다 더 험난하고 삭막해진 세상의 분위기속에서 이렇게 따뜻함이 넘쳐나는 한돈 국회 김장행사가 펼쳐진 것은 상당히 의미있는 일입니다. 이 행사를 통해 어려운 사람을 돕는 사람들이 넘쳐나는 것을 보면 세상이 많이 어려워지지 않았음을 느낍니다. 2017년 12월의 대한민국은 희망과 위로가 살아있었습니다.

 

한돈 국회 김장행사에서는 현장에 모인 500명 이상의 인원이 정성껏 만들었던 김장김치 2,000포기와 한돈 500Kg이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전달됐습니다. 김장김치와 한돈은 지난달 포항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들과 더불어 서울 및 수도권의 소외계층에게 전달됐습니다.

 

한돈 국회 김장행사가 더욱 뜻깊은 이유는 정세균 국회의장이 직접 참여했기 때문입니다. 국회의장은 국가 의전서열 2위에 해당될 정도로 우리나라에서 상당히 중요한 직책입니다. 입법부 최고의 수장이니까요. 정세균 국회의장이 국회 생생텃밭 찾으며 어려운 사람들을 돕기 위한 목적에서 개최된 한돈 국회 김장행사에 참여한 것은 정말 의미있는 일입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관계자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하태식 위원장,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세균 국회의장, 김영록 농림부 장관, 걸그룹 헬로비너스 나라 등 여러 각계각층의 인사가 참여하여 행사를 빛냈습니다.

 

한돈 국회 김장행사에서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통해 김장김치가 만들어졌습니다. 김장김치는 여러 사람의 참여가 있어야 보다 수월하게 만들어내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500명 이상의 인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은 정말 뜻깊습니다. 어려운 분들을 돕기 위한 사람들의 마음이 잘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한돈 사회공헌 통해서 세상을 살아가는 희망을 느끼게 됩니다.

 

아울러 이 행사를 계기로 한돈의 존재감이 대중들에게 더욱 친숙하게 느껴지는 계기가 마련된 것 같습니다. 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돼지고기를 좋아하는 만큼, 앞으로도 브랜드와 상관없는 국산돼지고기를 말하는 한돈의 존재감을 기억하는 분들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 기대합니다. 그러고보니 이 글을 작성하면서 한돈 음식을 먹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한돈이 정말 좋아요.

 

-본 포스팅은 한돈으로부터 원고료를 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월 2일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 풍자 누드화 전시 논란과 얽혀있는 표창원 의원에 대한 징계를 내렸습니다.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징계가 내려졌습니다. 표창원 징계 처분이 과연 옳았는지 옳지 않았는지 여부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겁니다. 문제가 된 풍자그림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표창원 징계 향한 생각이 각자 다른 것은 당연합니다.

 

 

[사진 = 표창원 의원은 SNS를 통해 자신의 징계를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C) 표창원 의원 공식 트위터(twitter.com/drpyo)]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이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풍자그림이 문제되었기 때문입니다. 지난 1월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 '곧, BYE! 展'이라는 풍자 전시회를 주최했는데 전시된 그림 중에서 박근혜 대통령 풍자그림이 문제가 됐습니다. 여성혐오 논란에 직면하게 되었죠. 이 때문에 표창원 의원을 향한 질타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물론 이와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표현의 자유를 이유로 표창원 풍자그림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보는 시각이 있었습니다.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처분 내려진 것을 보면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이번 논란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리위원회가 표창원 징계 내렸으니까요. 어쩌면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표창원 징계 반대하는 사람이 없지 않을 것으로 짐작됩니다.(실제로 그런 사람이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표현의 자유를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라면 표창원 징계 반대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이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징계 내렸다는 것은 이번 논란에 대한 매듭을 확실히 짓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에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당직 정지 6개월 징계를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시국풍자 전시회와 관련된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표창원 의원이 주최했던 전시회였기 때문에 그랬던 것 같습니다. 이와 더불어 여성분들을 포함하여 불편함과 불쾌함을 강하게 느낀 분들이 있었다는 것을 언급하며 이번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 표창원 의원은 SNS를 통해 자신의 징계를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C) 표창원 의원 공식 트위터(twitter.com/drpyo)]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징계가 과연 옳은일이었는지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겠지만, 표창원 의원이 징계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점에 있어서는 아쉬움이 없지 않습니다. 저의 생각으로는 표창원 의원이 사전에 전시회 작품을 살펴보면서 문제가 될만한 작품 전시를 하지 말았어야 했던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을 겁니다. 작품 제작을 위해 노력했던 사람들의 마음을 생각해볼 필요가 있었으니까요. 그렇기 때문에 작품 전시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하는 일종의 번거로움 같은 것이 있을 겁니다.

 

 

제가 봤을 때는 시국풍자 전시회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되었던 것과 더불어 국회의원 주최로 진행된 것이 적절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국회의원 주최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이번에 정치적으로 문제가 됐습니다. 표창원 의원은 이번 전시회에 대하여 전시 작품 내용을 몰랐다고 했습니다만(징계 이전에 전시회 진행에 대하여 작가들이 요청했기 때문에 도와줬는데 내용은 몰랐다고 했습니다.) 사전에 전시 작품을 봤다면 더 좋았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을 향한 일종의 리스크를 막았을 가능성이 있었으니까요.

 

표창원 당직 징계 6개월 처분으로 인하여 향후 현역 국회의원이 시사풍자 전시회 개최하는 일은 더욱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자칫 잘못하면 현역 국회의원이 징계를 받을지 모를 일이니까요. 징계 뿐만이 아닙니다. 다른 당의 공격까지 감수해야 합니다. 새누리당이 표창원 의원에 대한 사퇴 압박을 했던 것을 떠올려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국회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사풍자 전시회를 하는 것은 세상이 바뀌지 않는 이상 어렵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사진 = 표창원 의원은 SNS를 통해 자신의 징계를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C) 표창원 의원 공식 트위터(twitter.com/drpyo)]

 

[사진 = 국회의사당 모습 (C) 나이스블루]

 

[사진 = 2017년 2월 2일 핫이슈는 표창원 당직 징계 6개월 징계 소식입니다. 사진은 저의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7년 2월 2일을 가리킵니다.]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징계 처분이 내려졌기 때문에 이제는 표창원 의원을 향한 비판이나 질타를 할 필요성은 없다고 봅니다. 표창원 의원이 징계를 수용하기로 했기 때문에 더욱 그렇습니다. 이번 논란이 과연 징계를 받아야 할 사안인지, 징계 수위가 과연 적당했는지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겁니다. 표현의 자유의 중요성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궁금하게 느끼는 부분은, 향후 몇 년 뒤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징계를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느냐입니다. 그때는 지금과 달리 세상 분위기가 다를 겁니다. 지금보다 보수적인 방향이 될지, 아니면 진보적인 방향으로 세상 분위기가 달라질지 알 수 없습니다. 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처분을 바라보는 시각이 그때는 달라질 여지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 전시회가 논란의 소지가 있는 것은 분명하나 표창원 의원을 향한 징계가 옳았는지 여부는 향후 시간이 말해줄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