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관객수 앞으로 얼마나 많아질지 주목됩니다. 7월 20일 수요일 개봉된 영화 부산행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많습니다. 정식 개봉 첫 날 부산행 관객수 무려 872,232명이나 됩니다. 7월 21일 목요일과 7월 22일 금요일에는 각각 87만 명을 넘지 못했으나 여전히 기록적인 관객수를 나타냈습니다. 이대로의 추세라면 부산행 천만 관객 돌파 가능성이 꽤 있습니다. 과연 부산행이 2016년 첫 번째 천만 관객 영화로 거듭날지 주목됩니다.

 

*영화 관객수 기록은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를 참고했음을 밝힙니다.

[사진 = CGV (C) 나이스블루]

 

부산행 관객수 천만 돌파 가능성은 잠재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꿈이 아닌 현실이 될지 모를 일입니다. 지금이 여름방학 기간이자 피서철이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날씨까지 무덥습니다. 무더운 여름에 도시에서 시원하게 놀기 좋은 대표적인 장소가 극장입니다. 극장에서는 부산행 많이 상영하는 중입니다. 더욱이 부산행 영화가 재미있다는 입소문까지 퍼졌습니다. '부산행이 좋은 영화인가?'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지 몰라도 개봉 첫 주부터 재미있다는 입소문이 퍼졌다는 것은 향후 부산행 관객수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합니다.

 

 

지금까지의 부산행 관객수는 이렇습니다.

 

정식 개봉 이전 : 565,614명
(정식 개봉) 7월 20일 수요일 : 872,232명
7월 21일 목요일 : 662,800명
7월 22일 금요일 : 738,653명 (총 : 2,839,299명)

 

아마도 부산행은 7월 23일 토요일과 7월 24일 일요일을 통해 최소 4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기록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 같은 추세라면 다음 주에 최소 600만 명 또는 최소 700만 명 넘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부산행 관객수 7월 23일 토요일과 7월 24일 일요일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극장에서 해당 영화를 관람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흥행 추세를 가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직까지는 부산행 천만 돌파 쉽게 낙관하기 어려우나 현재 흐름이 좋은 것은 분명합니다.

[사진 = 롯데시네마 (C) 나이스블루]

 

공교롭게도 2014년과 2015년 여름에는 천만 영화가 등장했습니다. 2014년 여름에는 명량(17,613,682명 / 7월 30일 개봉) 2015년 여름에는 암살(12,705,700명 / 7월 22일 개봉) 베테랑(13,414,009명 / 8월 5일 개봉)이 있었습니다. 그 이전에는 2013년 여름에는 설국 열차가 천만 기록을 넘지 못했으나 9,349,993명(8월 1일 개봉)의 관객을 기록했습니다. 여름철에 흥행하는 영화 중에서 천만 관객을 기록했거나 천만에 육박하는 관객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 같은 추세라면 2016년 여름에 천만 관객 돌파하는 영화가 나올지 궁금하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사람들은 극장에서 좋은 영화를 보고 싶어합니다. 엄연히 극장에 돈을 지불하면서(또는 영화관 앱을 통해 예매하는) 영화를 관람하기 때문에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작품일 수록 많은 관객수를 기록할 가치가 큽니다. 부산행은 사람들에게 좋은 영화로 소문이 났습니다. 저도 부산행을 관람했던 사람으로서 충분히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이 영화는 반드시 극장에서 관람하는 것이 좋지 않나 싶어요. 그런 점에서 부산행 관객수 더욱 많을 것 같습니다.

 

만약 부산행 흥행 성공하면 '한국형 좀비 영화가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기에 충분합니다. 이미 부산행 손익분기점 넘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만, 부산행이 더욱 기록적인 관객수를 나타내면 언젠가 또 다른 한국형 좀비 영화가 나올지 모를 긍정적인 가능성이 열려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영화 작품 소재가 더욱 다양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부산행과 다른 한국형 좀비 영화의 등장은 반가운 일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진 = 2016년 영화 <부산행> 저의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사진 = 부산행은 7월 20일에 정식 개봉했습니다. 사진은 저의 아이폰 달력이며 7월 20일을 가리킵니다.]

 

부산행 관객수 한 가지 변수가 있다면 인천상륙작전이 7월 27일 수요일에 개봉합니다. 인천상륙작전도 부산행처럼 유명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과 더불어 할리우드 배우인 리암 니슨까지 등장합니다. 만약 인천상륙작전 관객수 많으면 부산행 관객수 얼마나 많이 늘어날지 장담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부산행이 좋은 영화로 입소문이 났다는 점에서 인천상륙작전과 함께 쌍끌이 흥행을 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더욱이 7월 말과 8월 초는 직장인들의 주요 여름 휴가 기간이라는 점에서 부산행과 인천상륙작전을 함께 관람하는 사람이 꽤 있으리라 짐작됩니다. 물론 인천상륙작전이 극장에서 관람할 가치가 충분한 영화인지는 이 영화가 개봉되어야 알 것 같습니다. 아무튼 부산행 관객수 얼마나 늘어날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의 생각부터 밝히면 명량 관객수 2000만 돌파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봅니다. 명량이 역대 한국 영화 최고 관객수 기록을 새롭게 경신하면서 아바타 기록을 넘은 것도 대단한데 관객 2000만 돌파는 비현실적인 느낌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8월 16일까지 1398만 관객을 기록한 것도 매우 대단한 일입니다. 한동안 명량의 흥행 기록을 넘는 작품이 쉽게 등장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16일에는 이 영화를 68만 명이 봤다네요.

 

명량은 8월 17일 1400만 관객 돌파가 예상되며 아마도 조조 시간에 기록을 세울 것 같습니다. 8월 18일 월요일~24일 일요일 사이에는 명량 1500만 관객 돌파 소식이 전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저는 명량 1600만 관객 정도는 가능할 것 같은 생각입니다. 그 이후는 잘 모르겠어요.

 

[사진=저의 명량 관람 인증샷]

 

명량 관객수 2000만 돌파 여부가 거론되는 현실을 놓고 보면 '이 영화를 많은 사람들이 봐야 한다'는 사람들의 심리가 반영된 것 같습니다. 이 영화가 졸작이거나 재미없다는 뜻의 혹평을 제기하는 사람도 적지 않으나 오히려 많은 사람들은 명량에 감동 받았습니다. 그 결과가 1398만 관객으로 이어졌고요.

 

명량이 역대 영화 관객 1위를 새롭게 경신했던 영화라는 점에서 '국민 영화'로 치켜세우는데 전혀 어색함이 없습니다. 이 작품에 대한 장점과 단점이 뚜렷한 것은 분명하나 최소한 '극장에서 티켓값이 아깝지 않은 영화'임에는 틀림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명량이 좋은 영화라고 생각해요.

 

 

 

 

관건은 명량을 다시 보려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알 수 없습니다. 명량은 많은 사람들이 볼 만한 작품인 것은 분명하나 극장에서 직접 영화를 보려는 사람은 우리나라 인구에서 대다수를 차지한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극장이 아닌 주로 집에서 영화를 보거나 영화 관람에 관심 없는 사람들도 적지 않습니다. 결국 명량을 두 번 이상 관람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느냐가 영화 최종 관객수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평소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중에서 아마도 다수는 명량을 극장에서 봤겠죠.

 

그런데 극장가의 여름 특수는 끝날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여름 방학이 곧 있으면 종료되며 직장인들의 여름 휴가도 끝나는 시기에 있는 중이죠. 직장인 여름 휴가는 주로 7월 말~8월 초에 쏠려 있으니까요. 주말 관객도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8월 9일과 10일 주말에는 하루 관객이 각각 110만, 103만 명이었으나 8월 15일 금요일(광복절)과 16일 토요일에는 하루 관객이 각각 74만, 68만 명으로 떨어졌습니다. 따라서 명량이 주말에 하루 관객 100만 명 이상 넘는 일은 더 이상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8월만을 놓고 보면 말입니다.

 

그럼에도 추석 연휴가 9월 초순(9월 6일 토요일~9월 9일 화요일)인 것은 명량 관객수 늘리기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명량은 가족이나 친척과 함께 극장에서 함께 보기 좋은 영화로 꼽을만 하죠. 어쩌면 명량의 막판 분전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지금과 같은 티켓 파워를 과시하기는 힘들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9월 3일에는 두근두근 내 인생, 스텝 업: 올 인, 타짜-신의 손(타짜2), 9월 4일에는 루시가 개봉할 예정이죠. 많은 사람들은 추석 연휴때 새로운 영화를 보고 싶어할 것 같습니다.

 

명량 관객수가 과연 2000만을 넘을지는 의문입니다. 아무래도 1500만, 1600만 관객보다는 2000만 관객 돌파 여부가 숫자상으로 더 눈에 띄겠죠. 하지만 현 시점에서는 2000만 관객 돌파까지는 쉬워보이지 않습니다. 이 영화를 보는 사람이 앞으로 얼마나 꾸준하느냐가 중요하겠죠.

 

 

 

 

Posted by 나이스블루

명량과의 쌍끌이 흥행이 기대되는 해적 관객수 궁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이미 작품을 봤거나 극장에서 관람할 예정인 분이라면 해적 관객수를 알고 싶어하겠죠. 8월 6일 수요일 개봉했던 이 영화는 8월 8일 금요일까지 3일 동안 85만 9,503명의 관객을 기록했습니다. 군도와 명량에 비하면 개봉 초기의 폭발적인 관람객 기록은 눈에 띄지 않는 것 같습니다. 다만, 8월 9~10일 주말 관객이 어떨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해적에 대한 개봉 초기의 입소문은 전체적으로 긍정적입니다. '재미있는 영화'라는 사람들의 공감대가 형성되었죠. 개봉 초기에 많은 관람객을 기록했음에도 작품성 부족으로 입소문이 좋지 않았던 군도와의 행보가 다릅니다. 다만, 명량 흥행 기세가 꺾이지 않아서 해적이 흥행 성공할지 주목됩니다.

 

[사진=저의 해적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군도와 명량, 해적의 공통점은 수요일에 개봉했다는 점입니다. 군도는 7월 23일, 명량은 7월 30일, 해적은 8월 6일에 극장에서 정식적으로 개봉되었죠. 세 영화의 개봉 이후 3일까지 누적된 관객수를 놓고 보면 군도는 7월 25일까지 145만 3,342명, 명량은 8월 1일까지 227만 6,546명이며 해적은 8월 8일 금요일까지 100만 관객을 넘지 못했습니다. 8월 9일 토요일 오늘이 되어서야 1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죠. 이 영화가 군도와 명량에 비하면 개봉 초반 인기가 약했던 것은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해적은 군도에 비해서 입소문이나 평가가 전체적으로 좋은 편입니다. 군도에 비해 개봉 초반 티켓 파워가 두드러지지 않은 것이 의아하게 느껴질 정도로 말입니다. 결과적으로 해적의 개봉 타이밍이 아쉬웠습니다. 군도, 명량보다 더 빨리 극장에서 정식 상영되었거나 아니면 다른 시기에 개봉했다면 개봉 초반에 많은 관객을 기록했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특히 명량과의 맞대결은 쌍끌이 흥행을 기대하는 요인이 되었으나 흥행 경쟁에서 열세로 시작했던 불리함이 있었습니다. 어쩌면 개봉 이후 3일 85만 관객은 명량 경쟁작이라는 특성상 의미있는 성과였을지 몰라요.

 

해적 관객수는 지금보다는 그 이후가 더 기대됩니다. 이 영화에 대한 입소문이 앞으로 계속 좋다면 해적을 극장에서 보거나 관람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군도와 명량과는 차원이 다른 해적만의 특별한 재미(개인적으로는 유해진 스페셜 영화라고 칭찬하고 싶네요.)가 많은 관람객들의 호감을 얻을 수 있다고 봅니다. 제가 극장에서 해적을 봤을 때는 유해진의 웃기는 연기와 김남길의 개그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이 좋았습니다. 관람석에서 항상 웃음이 끊이지 않았죠.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해적 관객수는 명량처럼 폭발적이지 않아도 꾸준히 많은 관람객을 기록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주말 관람객 인원이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없으나 군도에 비하면 티켓 파워가 쉽게 식지 않을 것 같습니다. 최소한 해무가 개봉하기 이전까지는 그럴 것 같은 예감입니다.

 

해적 흥행의 향후 고비는 8월 13일 수요일 해무 개봉입니다. 해무 정식 상영 이후의 관람객이 얼마나 될지 알 수 없습니다. 군도-명량-해적과 경쟁하게 될 해무는 청소년 관람불가라는 불리함이 있으나 김윤석 박유천 주연이자 봉준호 감독 제작 영화라는 점을 무시하기 어렵습니다. 현재 명량과 경쟁중이면서 8월 13일 이후 해무와 3각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해적이 앞으로 얼마나 많은 관객을 기록할지 기대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