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버건디레드 직접 본 소감을 전하겠습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4월 21일 출시했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갤럭시S8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그로부터 7개월이 지난 지난 11월 28일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의 모델이 등장했습니다. 갤럭시S8 새로운 색상이 공개된 것이죠. 레드가 사람들에게 강렬한 이미지를 선사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실 것입니다.

 

 

저는 최근에 삼성전자 매장에서 갤럭시S8 버건디레드 봤습니다. 해당 색상의 모델이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었다는 것은 갤럭시S8 새로운 색상의 모델이 등장했음을 알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갤럭시S8 지금까지 나온 색상은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미드나잇 블랙, 코랄 블루에 이어 버건디레드에 이르기까지 총 5가지 됩니다. 내년 상반기에 갤럭시S9 출시될 예정이라는 점에서 갤럭시S8의 마지막 색상은 버건디레드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스마트폰 구입 시 색상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람마다 색을 좋아하는 취향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블랙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스마트폰 구입 시 블랙 색상, 블루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블루 색상, 레드에 매력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레드 색상에 호감을 느낄지 모를 일입니다. 이는 애플의 아이폰 또한 다르지 않습니다.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혹은 블랙 계열 색상을 선호하는 사람이 서로 다르듯이 말입니다.(비록 아이폰x에는 골드 색상이 도입되지 않았지만요.)

 

삼성전자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서 레드 색상이 도입된 것은 한정판 제외 시 2014년 12월 갤럭시노트4 벨벳 레드 추가 색상 도입 이후 3년 만입니다.(2015년 상반기에는 갤럭시S6 엣지 아이언맨 에디션이 1,000대 한정판으로 출시됐습니다.) 애플 아이폰이나 LG전자 G시리즈, V시리즈를 되돌아봐도 레드 색상이 나온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그나마 지난 상반기 애플 아이폰7에서 레드 색상이 추가로 도입되면서(아이폰7 레드도 한정판) 사람들의 눈길을 모았으나 전반적으로 삼성전자와 애플, LG전자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서 레드 색상을 보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갤럭시S8 버건디레드는 한정판이 아닙니다. 갤럭시노트4 벨벳 레드처럼 추가적으로 색상이 도입됐습니다.

 

 

갤럭시S8 버건디레드 후면 모습 이렇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할 새빨간 색상이라기 보다는 빨간색이 진하게 표현된 듯한 느낌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버건디(Burgundy)가 프랑스 부르고뉴 지방에서 만들어지는 포도주를 말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마도 갤럭시S8 버건디레드 포도주 색깔과 비슷하지 않나 싶으나 실제로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버건디 색상은 패션 및 패션 잡화 등에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은 그동안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색상 중에서도 뚜렷한 차별화를 나타냅니다.

 

 

개인적인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 첫인상은 조금 당황스러웠습니다. 레드하면 강렬한 이미지가 떠오르니까요. 하지만 삼성전자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서 2010년대 중반 이후 레드 색상이 흔치 않았던 점을 미루어보면 강렬한 레드 색상이 어떤 시각에서 보면 호불호가 갈리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다른 사람들에게는 레드의 강렬함이 너무 튀게 느껴지는 단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한국사람들 중에는 다른 것에 비해 튀는 무언가를 선호하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이 부분은 개인 차이가 있음) 그렇기 때문에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레드 특유의 강렬함과 달랐습니다.

 

오히려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은 포도주처럼 고급스러운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포도주는 고급적인 술이니까요. 더욱이 갤럭시S8 시리즈 색상은 전반적으로 고급적인 느낌이 났습니다. 2015년 갤럭시S6 시리즈 이후로 고급스러운 경향이 더욱 짙어졌습니다. 화려하거나 예쁜 느낌보다는 고급스러움을 밀고 나갔습니다.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은 기존의 갤럭시S8 시리즈 특유의 고급스러운 정체성을 지키면서 레드 색상을 도입한 것으로 보입니다. 고급스러운 레드가 아마도 버건디레드라고 여겼을지 모를 일입니다. 저 같은 경우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을 계속 보면서 적응이 되더군요. 매력적인 색상임에는 틀림 없어 보였습니다.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은 마치 포도주를 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사진은 2014년 12월에 나왔던 갤럭시노트4 벨벳레드 후면 모습입니다. 갤럭시S8 버건디레드 후면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색상보다는 후면 무늬 도입 유무가 더욱 눈길을 끄네요.

 

2015년 상반기에는 갤럭시S6 엣지 아이언맨 에디션이 한정 판매됐습니다. 후면 모습이 갤럭시노트4 벨벳레드와는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후면에서 아이언맨 캐릭터가 강조되었죠.

 

갤럭시S8 버건디레드 및 그 이전에 삼성전자가 선보였던 레드 색상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을 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주로 이용하는 사람중에서는 어쩌면 레드 색상이 삼성전자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서 꾸준히 출시되기를 원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를 일입니다. 레드를 좋아하는 한국인들이 적지 않을테니까요. 이상으로 갤럭시S8 버건디레드 색상을 되돌아봤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

아이폰8 디자인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점점 무르익고 있습니다. 앞으로 한 달 뒤면 아이폰8 공개 및 1차 출시국에서 판매가 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벌써부터 아이폰8 해외직구 준비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이며, 아이폰8 디자인 어떻게 생겼는지 주목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입니다. 현재 시점에서 가장 주목을 끄는 것은 지문인식 위치 및 얼굴인식 도입 여부입니다. 과연 아이폰8 디자인 어떻게 나올지 주목됩니다.

 

 

[사진 = 지난 3월 한국에서 출시된 아이폰7 레드 (C) 나이스블루]

 

다음달 공개를 앞둔 아이폰8에 대하여 이런 저런 루머가 난무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가 장착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연 아이폰8 단말기의 크기가 아이폰7 플러스를 능가할지는 알 수 없으나, 아이폰7 플러스 디스플레이 크기가 5.5인치라는 점에서 아이폰8 디스플레이 크기가 더 늘어날지 여부가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만약 늘어나는 것이 사실이라면 아이폰8 디자인 변화 가능성이 더욱 뚜렷해집니다.

 

 

아이폰8 디스플레이 크기 증가할 경우 과연 지문인식이 있는 홈 버튼이 사라질 가능성이 어느 정도 있습니다. OLED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기 때문에 물리적인 홈 버튼이 없어지고 가상의 홈 버튼이 도입 될 것이라는 루머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 아이폰8 디스플레이 크기는 더욱 넓어집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봄에 선보였던 갤럭시S8 처럼 말입니다. 갤럭시S8은 전면 하단에 있는 홈 버튼을 빼고 가상의 홈 버튼을 도입하면서 디스플레이 크기가 넓어졌습니다. 과연 아이폰8 디자인 갤럭시S8 처럼 물리적인 홈 버튼이 빠질지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만약 아이폰8 물리적 홈 버튼이 없어지고 가상의 홈 버튼으로 대체되면 '과연 지문인식을 어떻게 하느냐?'에 대하여 사람들의 궁금증이 클 것입니다. 일부 아이폰8 루머에 따르면 후면 지문인식 버튼 삽입 여부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아이폰8 디자인 향한 여론의 호불호가 더욱 갈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람들은 후면에 지문인식 버튼이 있는 것을 불편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이 부분은 사람마다 개인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사진 =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은 물리적 홈 버튼을 대신하여 화면에 가상의 홈 버튼을 도입했습니다. 그로인하여 얼굴인식을 도입했으며 디스플레이 크기까지 넓어졌습니다. (C) 나이스블루]

 

과연 아이폰8 지문인식 버튼이 후면에 삽입될지 여부는 불투명합니다. 소비자들이 단말기 후면에 손가락으로 일일이 지문인식을 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를 우려도 있습니다만, 아이폰 상단에 애플의 사과 로고가 있기 때문에 후면 지문인식 버튼 보이는 것이 오히려 아이폰8 디자인 안좋게 보이지 않을까 싶은 불안 요소가 있습니다. 애플 제품의 상징은 사과 로고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부분을 해소할 수 있는 존재가 바로 얼굴인식 기능입니다. 과연 아이폰8 갤럭시S8 처럼 얼굴인식 도입할지 주목됩니다. 다만, 갤럭시S8은 얼굴인식과 더불어 지문인식까지 도입했기 때문에 아이폰8은 어떤 차별화를 나타낼지 여부가 관건입니다.

 

 

그동안 아이폰8 관련하여 여러 루머가 떠돌았습니다. 특히 8월 23일(한국 시간) 미국의 IT 매체 슬리시릭스에서는 중국에서 추정되는 아이폰8 PPT 교육 진행된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PPT 화면에 한자가 적혔던 것을 보면 중국에서 교육한 것으로 보입니다. 슬리시릭스에 따르면 아이폰8은 고속 충전을 지원하며, 얼굴 인식, 무선 충전, 증강 현실의 도입을 알렸습니다. 그러면서 아이폰8 9월 17일 시작하는 주에 출시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만약 아이폰8 얼굴인식 도입 사실이라면 지난해 9월에 선보였던 아이폰7과는 디자인이 꽤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폰8 디자인 물리적 홈 버튼이 없을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미국의 IT 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가 최근 애플 홈팟 펌웨어코드에서 'resting.pearl.unlock'이라는 얼굴인식 관련 용어가 나왔다고 했습니다. 아이폰8의 새로운 기능으로 얼굴인식이 도입될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사진 = 일본 오사카 애플스토어 모습 (C) 나이스블루]

 

[사진 = 아이폰8의 전작인 아이폰7 사진들 (C) 나이스블루]

 

아이폰8 디자인 눈여겨 볼만한 또 하나는 베젤리스 디자인 도입 여부입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시리즈, LG전자의 G6 같은 안드로이드폰의 트렌드인 베젤리스 디자인이 과연 애플의 아이폰8에서도 나타날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베젤리스 디자인의 특징은 디스플레이 화면을 넓게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동영상을 많이 보는 사람을 만족시키기 좋습니다. 아이폰이 과거에 비해 크기가 커졌다는 점에서 아이폰8 디자인 베젤 어떻게 줄어들지 궁금해집니다.

 

이러한 아이폰8 관련 루머를 살펴보면 안드로이드폰 트렌드와 겹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동안 아이폰이 스마트폰 문화를 주도했음을 떠올리면 약간 의외일 수 있습니다만, 아직 아이폰8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부분은 아직 더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만약 아이폰8이 안드로이드폰 트렌드에서 나타나는 특징을 도입했을지라도 애플만의 정체성이 드러나는 기능 같은 것을 선보였을 가능성도 없지 않으니까요. 아무튼 아이폰8 출시가 기대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갤럭시S8 오늘인 4월 18일 개통되었으나 디스플레이의 붉은 빛이 지나친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얼마전 아이폰7 레드가 출시된 것을 빗대서 갤럭시S8 레드게이트, 최근 벚꽃 시즌이었던 것을 빗대서 갤럭시S8 벚꽃에디션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그리 좋지 않습니다.

 

 

[이 글에 있는 갤럭시S8 시리즈 사진들은 제가 촬영했으며 갤럭시S8 붉은액정 디스플레이와 아무런 관련 없음을 밝힙니다.]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커진 이유는 해당 스마트폰이 오늘 개통되었기 때문입니다. 갤럭시S8 사전예약 건수가 100만 건을 돌파했을 정도로 한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갤럭시S8 및 갤럭시S8 플러스 구입을 선택했습니다. 지난해 갤럭시노트7 폭발 및 단종,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이라는 악재 속에서도(BUT 삼성전자 주가는 예전보다 더 올랐습니다.) 갤럭시S8 시리즈 사전예약 판매량이 많은 것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신뢰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갤럭시S8 스펙
-크기(세로 x 가로 x 두께, mm) : 148.9 x 68.1 x 8.0
-무게 : 155g
-디스플레이 : 146.5mm(5.8인치) Quad HD+ 듀얼 엣지 슈퍼 아몰레드(해상도 : 2,960 x 1,440)
-USB 인터페이스 : USB Type-C
-프로세서 : 옥타코어(2.3GHz + 1.7GHz)
-칩셋 : 삼성 엑시노스 8895
-카메라 : 후면 1,200만 화소 및 전면 800만 화소(전후면 F1.7)
-RAM : 4GB
-ROM : 64GB
-외장 메모리 지원 : MicroSD (최대 256GB)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 7.0(Nougat)
-색상 : 미드나잇 블랙
-배터리 : 3,000mAh
-홍채인식 및 지문인식, 인공지능 빅스비, IP68 등급의 방수방진 탑재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은 디스플레이 품질에 대한 의구심을 낳게 합니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 플러스를 아우르는 갤럭시S8 시리즈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습니다.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특정한 색이 과하게 표현되는 느낌이 있습니다. 그런데 온라인에 나도는 갤럭시S8 붉은액정 사진을 살펴보면 붉은 색감이 지나치게 강합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스마트폰을 이용하는데 있어서 불편함을 느낄만합니다. 이러한 문제가 온라인에 전파되면서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됐습니다. 갤럭시S8 레드게이트 및 갤럭시S8 벚꽃에디션 명칭이 등장할 정도로 말입니다. 물론 둘 다 좋은 뜻은 아닙니다.

 

 

갤럭시S8 붉은액정 이슈가 아쉬운 것은 삼성전자에게 갤럭시S8 시리즈는 모바일 사업의 명운을 건 존재나 다름없기 때문입니다. 갤럭시노트7 폭발 및 단종으로 인하여 삼성전자 스마트폰 품질에 대한 의구심이 쌓였기 때문에 삼성전자는 갤럭시S8을 통해서 갤럭시노트7 실패를 완전히 만회해야 하는 입장이었습니다. 더욱이 한국에서 갤럭시S8 사전예약 100만 건 돌파했기 때문에 삼성전자는 갤럭시S8을 통해서 소비자들에게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좋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킬 필요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갤럭시S8 붉은액정 이슈가 제기되면서 삼성전자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품질에 대한 의구심이 지워지지 못했습니다. 만약 갤럭시S8 붉은액정 빛이 있는 단말기를 구입한 소비자 입장에서는 불쾌함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갤럭시S8 또는 갤럭시S8 플러스 구입에 많은 돈을 소모했음에도 갤럭시S8 붉은액정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 쉽겠죠. 더욱이 갤럭시S8 레드게이트 및 갤럭시S8 벚꽃에디션 명칭이 누리꾼들에게 나돈 것을 보면 아쉬움을 느낄만합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향한 소비자들의 신뢰감이 여전히 높기 때문에 삼성전자가 갤럭시S8을 좀 더 세심하게 제조했어야 했습니다.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이 된 것을 보면서 과연 삼성전자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사전 예약 물량으로 나오는 단말기 구입이 과연 옳은가에 대하여 의구심이 듭니다. 지난해 갤럭시S7 시리즈가 출시되었던 초반에는 카메라 왜곡이 논란의 대상이 됐습니다. 당시 삼성전자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면서 그 단점이 해결되기도 했습니다. 저도 갤럭시S7 카메라 문제없이 쓰고 있고요. 하지만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의 대상이 되면서 이번에도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출시 초기 물량에 문제가 벌어졌습니다. 공교롭게도 갤럭시노트7 폭발 이슈는 출시 초기에 벌어졌던 일이었습니다.

 

이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을 어떻게 대처할지 주목됩니다. 지난해 갤럭시S7 카메라 왜곡 현상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했던 전례가 있다는 점에서 삼성전자의 향후 대처가 어떨지 기대됩니다. 삼성전자 갤럭시S8 붉은액정 논란이 하루빨리 슬기롭게 해결된다면 갤럭시S8 판매량 대박 및 삼성전자 스마트폰 향한 소비자들의 신뢰감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