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6 블루토파즈 후기 공개합니다. 블루토파즈 색상은 말그대로 갤럭시S6 파란색 색상의 제품입니다. 갤럭시S6 단말기는 갤럭시S6 엣지와 더불어 화이트펄, 블랙사파이어, 골드플래티넘 색상이 공통적으로 적용되었으며 블루토파즈는 갤럭시S6, 그린에메랄드는 갤럭시S6 엣지에서 도입된 차이점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갤럭시S6 블루토파즈 색상이 과연 어떻게 생겼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갤럭시S6 블루토파즈 모델은 서울 코엑스 월드 IT쇼 삼성전자 부스에서 직접 봤습니다.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갤럭시S6 블루토파즈 색상과 더불어 갤럭시S6 엣지 그린에메랄드 색상 여러 대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습니다. 갤럭시S6 엣지 아이언맨 에디션 전시된 것과 더불어 갤럭시S6 전용 기어VR 체험까지 가능해서 볼 거리가 많습니다. 제가 체험했던 갤럭시S6 블루토파즈는 후면에 SK텔레콤 band LTE 로고가 삽입됐습니다.

 

 

갤럭시S6 스펙
-세로 x 가로 x 두께 크기(mm) : 143.4 x 70.5 x 6.8
-무게 : 138g
-디스플레이 : 5.1인치 Quad HD 슈퍼 아몰레드(해상도 2560 x 1440, 577ppi)
-고릴라 글라스4 탑재, 메탈&강화 유리 소재 적용
-카메라 : 후면 1600만 화소(OIS 탑재) 전면 500만 화소(후면, 전면 F 1.9)
-프로세서 : 옥타코어(2.1GHz 쿼드 + 1.5GHz 쿼드)
-OS :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RAM : 3GB
-ROM : 32GB, 64GB, 128GB(한국에서는 32GB, 64GB 출시 / 갤럭시S6 엣지는 128GB 최근 출시)
-UFS 2.0 적용
-배터리 : 2550mAh, 급속충전 및 무선충전 가능, 배터리 일체형

 

 

갤럭시S6 블루토파즈 실물 모습을 봤습니다. 후면 살펴봤더니 제품이 번쩍였습니다. 제가 빛이 있는 곳에서 갤럭시S6 블루토파즈 직접 다루어봤는데 후면이 빛을 받으면서 반짝이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갤럭시S6 블루토파즈 색상은 '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6 엣지 블랙사파이어 색상보다 후면에서 반짝이는 특징이 크게 부각됐습니다. 색상에 따라 제품을 바라보는 느낌이 다르더군요. 갤럭시S6 블루토파즈가 이렇게 고급스러울줄 몰랐습니다.

 

 

월드 IT쇼에서 갤럭시S6 블루토파즈 봤더니 갤럭시S6 엣지 그린에메랄드와 더불어 다른 색상에 비해 늦게 출시된 것은 '전략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실제 이유가 무엇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저의 추측으로는 갤럭시S6, 갤럭시S6 엣지 인기를 꾸준히 이어가려는 목적이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갤럭시S6 블루토파즈, 갤럭시S6 엣지 그린에메랄드 색상은 다른 색상들보다 더 좋게 보였습니다.(최소한 화이트펄 보다 더 좋은건 분명합니다.) 고급스러운 색상하면 골드를 떠올리기 쉬우나 갤럭시S6 블루토파즈, 갤럭시S6 엣지 그린에메랄드는 골드플래티넘 색상에 뒤지지 않습니다.

 

 

갤럭시S6 블루토파즈 색상이 좋더군요. 평소 파란색 좋아하는 저에게 인상 깊게 느껴졌습니다.

 

 

사진만을 놓고 보면 후면에 무늬가 있을 것처럼 보이나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갤럭시S6에는 전면과 후면에 무늬가 없습니다. 무늬가 적용되었던 기존 삼성전자 스마트폰보다 디자인이 더 좋습니다. 후면에 무늬가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빛을 받고 있다는 뜻입니다.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모습은 이렇습니다.

 

 

갤럭시S6 블루토파즈는 카메라 테두리가 파란색입니다. 갤럭시S6은 갤럭시S6 엣지와 더불어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모습)가 적용되었으나 카메라 기능 및 결과물이 좋습니다. 제가 갤럭시S6 엣지 사용자라서 카메라에 만족합니다.

 

 

갤럭시S6 블루토파즈는 지문이 많이 묻는 단점이 있습니다. 제가 만졌던 갤럭시S6 블루토파즈는 저 외에 다른 사람들도 만졌는데(제가 오후에 월드 IT쇼 찾았으므로 저 이전에 체험한 분들이 많았겠죠.) 지문 묻은 모습이 생생하게 드러나더군요.

 

 

이번에는 전면 모습을 봤습니다. 갤럭시S6은 갤럭시A5와 더불어 풀 메탈 바디가 적용됐습니다. 갤럭시A5에서 전면에 도트 무늬가 새겨졌다면 갤럭시S6은 전면에 무늬가 없으며 후면 모습과 동일합니다. 갤럭시S6이 갤럭시A5보다 디자인이 더 좋더군요.

 

 

갤럭시S6 블루토파즈 전면 모습입니다. 후면과 더불어 파란색 디자인 매력적으로 보였습니다.
 

 


 
이번에는 갤럭시S6 블루토파즈 무선충전 되는 모습을 봤습니다. 월드 IT쇼 삼성전자 부스에서 직접 볼 수 있었는데 갤럭시S6, 갤럭시S6 엣지 구입에 관심있는 분들에게 적잖은 도움이 되었을 겁니다. '무선충전은 이런 식으로 적용된다'는 것을 보여주게 되니까요. 무선충전패드(무선충전기) 중앙에 갤럭시S6 및 갤럭시S6 엣지 놓으면 저절로 충전됩니다. 단말기가 무선충전패드 중앙에 꼭 위치해야만 충전이 자동적으로 됩니다. 다만, 무선충전패드에는 급속충전기가 꽂아진 USB 케이블을 연결해야 합니다.

 

제가 만약 갤럭시S6 쓰게 된다는 가정하에서는 아마도 블루토파즈 구입했을 것입니다. 파란색을 좋아하니까요. 그런 이유 때문에 2013년 9월에는 갤럭시S4 LTE-A 블루 아크틱 색상을 구입했던 전례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갤럭시S6 엣지 블랙사파이어 50여일째 활용중이라서 갤럭시S6 블루토파즈 포함한 다른 색상의 제품을 구입할 이유가 없습니다. 앞으로도 갤럭시S6 엣지 블랙사파이어 계속 이용할 예정입니다. 그럼에도 갤럭시S6 블루토파즈 파란색 디자인 좋았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갤럭시S6 스펙 디자인 드디어 공개됐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3월 2일 새벽 2시 30분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5 통해서 갤럭시S6 및 갤럭시S6 엣지 공개되었는데 전작이었던 갤럭시S5와 차원이 달라진 것이 눈에 띕니다. 갤럭시S6 갤럭시S5 차이점 알고 싶었던 분들이 많았을텐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5 발표 보면서 많은 차이점이 나타났음을 실감합니다. 갤럭시S6 스펙 디자인이 더 좋았습니다.

 

지난 2년 동안 선보였던 삼성전자 갤럭시S4, 갤럭시S5는 이전에 출시되었던 제품에 비해 많이 발전하지 못했던 특징이 있었습니다. 특히 갤럭시S5는 사람들에게 실패작 인상이 두드러졌죠. 하지만 갤럭시S6 갤럭시S5 비교했더니 차이점이 커졌습니다. 갤럭시S6은 삼성전자가 최후의 승부수 꺼낸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입니다.

 

 

[사진 = 갤럭시S6 (C) 삼성 투모로우(global.samsungtomorrow.com)]

 

갤럭시S6 스펙

 

-크기(세로 x 가로 x 두께) : 143.4 x 70.5 x 6.8mm
-무게 : 138g
-디스플레이 : 5.1인치 Quad HD(QHD) 슈퍼 아몰레드(해상도 2560 x 1440, 577ppi)
-배터리 : 2550mAh, 10분 충전 시 4시간 사용 가능(무선충전 도입)
-RAM : 3GB, LPDDR4
-ROM :  32GB-64GB-128GB, UFS 2.0
-USB : 2.0
-네트워크 : LTE Cat.6(최대 300Mbps)
-AP : 엑시노스 7420(14나노급 64비트)
쿼드 2.1GHz + 쿼드 1.5GHz, 옥타코어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
-OS :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카메라 : 후면 1600만 화소, 전면 500만 화소(f/1.9)
-삼성페이 지원
-색상 : 화이트 펄, 블랙 사파이어, 골드 플래티넘, 블루 토파즈

 

 

갤럭시S6 갤럭시S5 스펙 차이가 매우 큽니다. 대표적인 몇 가지 꼽으라면 갤럭시S5가 Full HD 디스플레이, 배터리 탈착형, RAM 2GB, ROM 32GB, 카메라 전면 200만 화소였다면 갤럭시S6은 Quad HD 디스플레이, 배터리 일체형, RAM 3GB 및 ROM 32-64-128GB, 카메라 전면 500만 화소입니다. 배터리 탈착형에서 일체형으로 바뀐 것은 기존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용자에게는 번거롭게 느껴질 수 있으나 무선 및 급속 충전 가능한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충전을 빨리 할 수 있어서 좋죠. 비록 배터리 양은 갤럭시S5 2800mAh에 비해 250mAh 더 낮아졌으나 무선 및 급속 충전 도입은 갤럭시S6 스펙 매리트가 느껴집니다.

 

AP 엑시노스 7420 탑재는 갤럭시S6 성능 높이겠다는 삼성전자의 전략이 보입니다. 엑시노스 7420은 14나노급 64비트를 지원하며 모바일 업계에서는 14나노(nm) 공정이 세계 최초라고 합니다. 20nm에 비해서 성능 20%, 에너지 효율 35%, 생산성 30% 좋아진 것이 14nm 특징인데 갤럭시S6 성능이 기존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비해 더 좋습니다. LPDDR4 탑재는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를 자랑한다는 의미일텐데 사용자 입장에서는 갤럭시S6 성능에 만족감을 느끼기 쉽겠죠. 아무튼 갤럭시S5 스펙보다 좋아진 건 분명합니다.

 

 

[사진=갤럭시S6 전면 (C) 삼성 모바일 익스프레스(samsungmobilepress.com)]]

 

 

[사진=갤럭시S6 후면 (C) 삼성 모바일 익스프레스(samsungmobilepress.com)]

 

 

[사진=갤럭시S6 테두리 (C) 삼성 모바일 익스프레스(samsungmobilepress.com)]

 

갤럭시S6 갤럭시S5 결정적 차이점은 디자인입니다. 둘 다 카메라가 후면에 툭 튀어나온 것이 단점이나(이를 줄여서 카툭튀라고 불리죠.) 적어도 갤럭시S6 디자인 같은 경우에는 갤럭시S5에 비해 많이 좋아졌습니다. 갤럭시S5는 후면의 도트 무늬 패턴의 디자인이 많은 사람들에게 안좋게 보여졌으나 갤럭시S6은 후면이 깔끔합니다. 플라스틱 소재에서 메탈 및 유리 소재가 서로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 근사하게 보였던 것을 놓고 보면 갤럭시S5 디자인 실패 만회하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갤럭시S6 디자인 개선이 인상 깊게 느껴졌습니다.

 

사실, 삼성전자 스마트폰 디자인은 지난해 9월초 국내에서 출시된 갤럭시 알파 이후로 좋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갤럭시 알파, 갤럭시노트4(갤럭시노트4 S-LTE 포함), 갤럭시노트 엣지, 지금의 갤럭시A 시리즈(A5, A7)에 이르기까지 갤럭시S5에 비하면 디자인이 좋습니다. 갤럭시S6 디자인 같은 경우에는 이들에 비해 '갤럭시S5 디자인 실패작'는 인상을 강하게 심어준 것 같습니다.

 

[사진=갤럭시S6 4가지 색상입니다. (C) 삼성 갤럭시 언팩 2015 생중계 영상 캡쳐]

 

그러나 갤럭시S6 디자인에서 카툭튀를 해결하지 못한 것은 아쉬움에 남습니다. 어떤 관점에서는 삼성전자가 그동안 카툭튀로 제작된 스마트폰을 지속적으로 출시했기 때문에 그 부분이 약점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카툭튀는 불편합니다. 스마트폰 전면을 바닥에 맞닿도록 보관할 때 카메라 부분에 흠집이 나타나지 않을까 싶은 걱정을 하기 쉽습니다.(이 부분은 사람 성향마다 다를 듯) 갤럭시S6 케이스 활용이 불가피한 것 같습니다. 카툭튀가 있는 애플 아이폰6을 케이스 씌워서 이용하는 분들이 많은 것처럼 말입니다.

 

제가 얼마전까지 삼성전자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5 다루면서 느꼈던 것은 풀 메탈 바디로 만들어진 스마트폰이라서 그런지 가벼웠습니다. 갤럭시S6 무게는 138g이나 갤럭시A5와 더불어 메탈 소재인 만큼 체감적으로 가볍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갤럭시S5 무게 145g, 두께 8.1mm라면 갤럭시S6 무게 138g, 두께 6.8mm입니다. 갤럭시S6 휴대성이 갤럭시S5에 비해 더 좋아졌습니다. 갤럭시S6 스펙 및 디자인은 갤럭시S5를 확실하게 넘어섰다고 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삼성전자 차기 스마트폰 갤럭시S6 디자인 향한 대중적인 시선이 뜨거울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상반기에 선보였던 갤럭시S5가 좋은 성능과 무난한 스펙, 새로운 기능 도입에 비해서 디자인 혹평을 받으면서 끝내 판매 부진에 시달렸습니다. 그 여파는 삼성전자 어닝쇼크로 이어졌죠. 이제는 달라져야 합니다. 갤럭시S6 디자인 호평 받는다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면서 세계 스마트폰 1위의 아성을 계속 지킬 명분을 얻게 될 것입니다.

 

물론 디자인만 중요한 것은 아닙니다. 스펙 향상과 새로운 기능 도입 같은 다른 요소들도 중요합니다. 그럼에도 RAM 2GB 및 배터리 2800mAh, Full HD 디스플레이였던 갤럭시S5에 비하면 스펙이 많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기능까지 발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건은 갤럭시S6 디자인 얼마나 예쁘고 고급스럽냐 아니냐 여부입니다.

 

 

[사진 = 갤럭시 알파 모습. 현재까지 제기된 갤럭시S6 디자인 루머는 후면 메탈 도입 여부입니다. 갤럭시 알파가 테두리에 메탈을 삽입했다면 갤럭시S6은 어떤 모습일지 주목됩니다. (C) 나이스블루]

 

스마트폰 전문 리뷰 사이트 폰아레나는 지난 4일 갤럭시S6 유출 사진 공개했습니다. 실제 갤럭시S6 모습인지 알 수 없으나 원문 제목에서 갤럭시S6 후면 메탈의 틀이 분명히 유출됐다고 언급된 것을 봐선 갤럭시S6일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실제 유출 사진 모습을 봤더니 후면과 테두리 모두 메탈이 적용됐습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중에서 메탈로 만들어졌던 첫 번째 스마트폰은 지난해 하반기에 선보였던 갤럭시 알파였습니다. 그 스마트폰은 테두리가 메탈로 제작되었죠. 반면 갤럭시S6 유출 사진은 테두리에 이어 후면까지 메탈 적용됐습니다.

 

갤럭시S6 디자인 중에서 테두리는 메탈일 가능성이 큽니다. 갤럭시 알파에 이어 갤럭시노트4도 테두리가 메탈이었죠. 메탈은 기존의 갤럭시S5 같은 크롬 디자인에 비해 깔끔하면서 고급스럽게 보입니다. 갤럭시S6 테두리의 또 다른 관건은 모양입니다. 갤럭시 알파, 갤럭시노트4 처럼 모서리 부분이 볼록하게 튀어나온 모습을 취할지 아니면 다른 모양을 도입하거나 아예 없앨지 알 수 없습니다.

 

 

갤럭시S6 디자인 최대 관전 포인트는 후면 무늬 도입 여부가 아닐까 싶습니다. 2013~2014년 출시되었던 삼성전자 주요 스마트폰 후면에 무늬가 들어간 경우가 많습니다. 다른 제조사에 비해서 유난히 후면에 무늬가 많더군요.

 

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 갤럭시S5 광대역 LTE-A (2개 동시 사용 중) 모두 후면에 무늬가 있습니다. 갤럭시S4 LTE-A 후면이 마름모 무늬라면 갤럭시S5 광대역 LTE-A는 도트 무늬입니다. 제가 직접 체험했던 갤럭시노트3, 갤럭시노트4, 갤럭시 노트 엣지는 가죽 느낌의 무늬이며 갤럭시 알파는 +무늬, 갤럭시S5는 갤럭시S5 광대역 LTE-A와 동일한 도트 무늬였습니다.

 

 

사진 왼쪽은 갤럭시S4 LTE-A, 오른쪽은 갤럭시S5 광대역 LTE-A 입니다. 둘 다 후면에 무늬가 들어갔습니다. 해당 제품들은 제가 사용중인 스마트폰입니다.

 

 

갤럭시S4 LTE-A는 멀리서 보면 무늬가 들어가지 않은 것 같은데 자세히 바라보면 마름모가 촘촘하게 배열되었음을 알 수 있죠.

 

 

갤럭시S5 광대역 LTE-A 후면 무늬가 어땠는지는 굳이 언급 안해도 될 듯 합니다.

 

갤럭시노트4도 후면에 무늬가 많이 채워졌습니다. 가죽 느낌의 무늬가 삽입되었죠. 같은 날에 공개되었던 갤럭시노트 엣지도 후면 무늬가 똑같습니다. 갤럭시노트4는 갤럭시노트3 디자인에 비하면 크게 달라졌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는데 제품 발표 당시 갤럭시노트4에 이어 갤럭시노트 엣지가 깜짝 공개되면서 '삼성전자 디자인이 혁신했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에게 증명했습니다. 엣지 스크린으로 불리는 곡면 디스플레이는 곡면 모습이 섬세하게 만들어진 것부터 좋았는데 대중적으로 신선한 느낌을 자극시켰죠.

 

삼성전자가 지난해 하반기 출시했던 갤럭시 알파, 갤럭시노트4, 갤럭시 노트 엣지 디자인은 좋았습니다. 갤럭시 알파가 예뻤다면 갤럭시노트4는 고급스러움을 더했고, 갤럭시노트 엣지는 갤럭시노트4 특유의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엣지 스크린까지 결합되면서 전체적인 스마트폰 디자인이 색다르게 보였습니다. 3개 스마트폰 모두 후면 무늬를 바탕으로 제품의 디자인 이미지를 결정적으로 나타냈으며 그 해 봄에 출시되었던 갤럭시S5 디자인 혹평을 만회했습니다.

 

갤럭시S6 디자인 후면 무늬 도입 여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만약 기존 삼성전자 스마트폰처럼 도입된다면 어떤 무늬를 나타낼지 주목됩니다. 기존과 다른 무늬를 삽입할지 아니면 갤럭시S5 같은 이미 출시된 스마트폰처럼 도트 or 플러스(+) or 가죽 느김 무늬 중에서 하나일지, 그것도 아니면 무늬가 없을지 제품이 완성된 모습을 보고 싶네요. 후면 모습이 갤럭시S6 디자인 향한 대중들의 평가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