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지난달에 출시했던 갤럭시 알파 후기 올립니다. 해당 스마트폰은 4가지 색상으로 나왔습니다. 프로스트 골드, 차콜 블랙, 다즐링 화이트, 슬릭 실버까지 총 4가지의 색상으로 나왔죠. 저는 프로스트 골드, 차콜 블랙 다루어봤던 경험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한국전자전 통해서 갤럭시 알파 화이트 다루어보게 됐습니다. 다시 말해서 흰색 색상의 갤럭시 알파 후기 입니다. 블랙 및 골드와 전혀 다른 매력이 느껴졌습니다.

 

화이트 혹은 흰색의 특징은 깨끗하다는 것입니다. 프로 스포츠에서 하얀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르는 선수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 갤럭시 알파 화이트 색상은 깨끗한 것이 매력적입니다. 제가 기존에 봤던 갤럭시 알파 블랙, 골드와는 다른 느낌이 났습니다. 이번에는 흰색 색상을 살펴봤던 저의 갤럭시 알파 후기 올립니다.

 

 

제가 손으로 들고 있는 제품이 갤럭시 알파 다즐링 화이트입니다. 한 눈에 봐도 제품 크기가 작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갤럭시 알파 크기는 4.7인치이며 애플의 아이폰6 4.7인치와 동일합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갤럭시 알파가 과연 어떤 제품인지 궁금하신 분들이 알고보면 많더군요.

 

 

갤럭시 알파가 얼마나 작은지 궁금하신 분들이 있을 겁니다. 그래서 저의 손가락으로 제품을 포개봤습니다. 그랬더니 첫번째와 세번째 손가락이 서로 겹치더군요.

 

 

저의 왼손 첫번째와 세번째 손가락이 서로 겹쳐졌던 또 다른 모습입니다. 4.7인치 스마트폰이 어떤 크기인지 저의 갤럭시 알파 후기 통해서 생생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갤럭시 알파는 한국전자전 삼성전자 부스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 엣지 같은 최신형 스마트폰과 더불어 갤럭시 알파도 볼 수 있었습니다. 두 가지의 커다란 스마트폰 못지 않게 갤럭시 알파가 과연 어떤 제품인지 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았고요. 각각 5.7인치와 5.6인치로 만들어진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노트 엣지 크기 부담스러운 분에게는 4.7인치의 갤럭시 알파가 괜찮을 것 같네요.

 

다만, 갤럭시 알파는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S5 광대역 LTE-A 처럼 스펙에서 매리트가 있는 제품은 아닙니다. 최대 속도 225Mbps까지 구현되는 광대역 LTE-A가 지원되는 장점이 있으나 RAM 2GB, 배터리 1860mAh, 카메라 후면 1200만 화소는 아쉬워요. HD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것도 마찬가지죠. 하지만 작은 크기의 스마트폰이라 5인치 이상의 스마트폰에 비해 스펙에서 부족한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알파는 디자인 좋은 예쁜 스마트폰 쓰고 싶은 분들을 공략하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것 같더군요.

 

 

갤럭시 알파 스펙입니다.
-프로세서 : 옥타코어(1.8GHz 쿼드 + 1.3GHz 쿼드)
-OS : 안드로이드 4.4(킷캣)
-2GB RAM, 32GB 내장 메모리
-보안 : 지문 스캐너(화면 잠금, 삼성계정 인증), 콘텐츠 숨김 가능한 프라이빗 모드
-배터리 : 1860mAh
-크기 (세로 x 가로 x 두께) : 132.4 x  65.5 x 6.7mm(두께는 국내 최소 두께)
-무게 : 115g
-카메라 : 후면 1200만 화소, 퀵 오토포커스(AF) 및 아웃포커스 HDR 기능 지원
-디스플레이 : HD 슈퍼 아몰레드(해상도 1280 x 720) 

 

 

갤럭시 알파 두께는 6.7mm로서 국내 최소 크기입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모델 스마트폰중에서 메탈 프레임이 적용된 최초의 스마트폰이죠. 테두리쪽에는 제품 상단이 앞쪽으로 튀어 나오도록 설계됐습니다. 제품 디자인이 단조롭게 느껴지지 않아서 좋더군요.

 

 

갤럭시 알파 화이트 제품의 테두리는 은색입니다. 제품의 후면과 전면은 흰색이나 테두리는 은색으로서 서로 색상이 달랐습니다.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전면 흰색과 테두리 은색의 색상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제품 하단도 상단처럼 테두리가 앞쪽으로 튀어나왔습니다.

 

 

갤럭시 알파 테두리 모서리 부분이 깎여진 곡선 모습이 좋네요.

 

 

갤럭시 알파 화이트 모습이 깨끗해서 좋았습니다. 고급스러웠던 갤럭시 알파 골드와는 다른 느낌이 드는 제품이었어요. 골드 제품은 지난달에 저의 갤럭시 알파 후기 통해서 올렸죠.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갤럭시 알파 화이트 모습입니다. 두께가 얇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여기에 작은 크기와 적은 무게, 아름다운 디자인까지 결합하면서 제품의 매력을 높였습니다.

 

 

이번에는 후면을 살펴봤습니다. 한국전자전에 전시된 제품이라 시건장치가 달려있습니다. 그럼에도 제품에서 하얀색이 깨끗하게 나온 모습이 인상 깊게 느껴졌습니다.

 

 

갤럭시 알파 LTE A X3이라고 적혀있는 부분을 궁금하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 겁니다. 갤럭시 알파는 LTE보다 3배 빠른 광대역 LTE-A가 지원됩니다. 제가 봤던 스마트폰은 SK텔레콤 제품으로서 해당 통신사 로고 LTE A X3이 새겨졌습니다.

 

 

갤럭시 알파도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했던 주요 스마트폰들처럼 카메라가 후면에서 툭 튀어 나왔습니다. 케이스 없이 갤럭시 알파 쓰는 분이라면 카메라 부분이 훼손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할 겁니다. 갤럭시 알파의 경우 두께가 6.7mm로서 작은 것이 마음에 드나 카메라가 튀어나온 모습은 아쉽더군요. 내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S6 부터는 카메라가 후면에서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삼성전자의 향후 과제가 아닐까 싶네요.

 

 

갤럭시 알파 화이트 카메라 튀어나온 부분의 테두리는 은색입니다.

 

갤럭시 알파 후면은 +무늬가 일정하게 배열됐습니다. +무늬의 간격이 서로 짧아서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보다 후면이 더 예쁘게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갤럭시 알파 화이트는 깨끗한 색상 때문인지 +무늬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블랙 및 골드 색상에서는 잘 보이는데 화이트는 다르더군요. 오히려 화이트 색상이 눈에 잘 띄었습니다. 흰색 특유의 깨끗한 이미지가 갤럭시 알파 디자인에서 생생하게 느껴지더군요. 화이트 색상만의 매력이 넘쳐나서 좋았습니다.

 

제가 갤럭시 알파 후기 올리면서 느낀 점은 삼성전자가 예쁜 스마트폰 잘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갤럭시S5 디자인은 좋은 성능에 비해서 아쉬움이 느껴졌으나 이제는 갤럭시 알파 통해서 디자인에 대한 단점을 충분히 극복했습니다. 갤럭시 알파 화이트 좋은 제품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갤럭시 알파 후기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제품이 출시되기 전까지는 '갤럭시노트4 출시를 앞둔 시점에서 갤럭시 알파 나오는 것이 과연 옳은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폰6 견제 목적으로 인식했는데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죠. 그런데 제품을 실제로 다루어보니까 제가 인터넷으로 봤던 것보다 더 좋았습니다. 디자인이 마음에 들더군요. 그 부분은 며칠 전 갤럭시 알파 골드 디자인 후기 올리면서 소개했죠.

 

이 포스팅은 갤럭시 알파 차콜 블랙 후기 입니다. 프로스트 골드 색상의 제품은 디자인을 중심으로 살펴봤고 차콜 블랙은 다른 부분들까지 눈여겨 봤습니다. 제가 바라보는 갤럭시 알파 장점, 단점 이렇습니다.

 

 

저는 갤럭시 알파를 딜라이트샵에서 다루어봤습니다. 제가 갔을때 프로스트 골드는 SK텔레콤 제품이며 차콜 블랙은 LG 유플러스 제품이더군요. 전자는 이미 포스팅을 올렸고 후자에 대해서는 갤럭시 알파 후기 포스팅으로 작성합니다. 저는 통신사 선호 여부를 떠나서 갤럭시 알파를 두 가지 색상의 제품으로 다루어보니까 느낌이 달랐습니다. 검은색과 하얀색 색상이 아닌 제품은 색상 때문인지 디자인 위주로 바라보게 되더군요.

 

 

갤럭시 알파 후기 작성에 앞서 스펙 소개합니다.

 

-크기(세로 x 가로 x 두께) : 132.4 x 65.5 x 6.7(mm), 4.7인치
-광대역 LTE-A 지원(최대 속도 225Mbps)
-프로세서 : 옥타코어(1.8GHz, 1.3GHz)
-RAM : 2GB
-ROM : 32GB
-디스플레이 : HD 슈퍼 아몰레드(해상도 1280 x 720), 312PPI
-카메라 : 후면 1200만 화소, 전면 210만 화소
-배터리 : 1860mAh
-무게 : 115g
-색상 : 차콜 블랙, 슬릭 실버, 프로스트 골드, 다즐링 화이트
-OS : 안드로이드 4.4 Kitkat

 

 

 

갤럭시 알파 장점 중에서 눈에 띄는 것은 광대역 LTE-A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지난 6월에 출시된 갤럭시S5 광대역 LTE-A처럼 최대 속도 225Mbps가 구현됩니다. 제가 갤럭시S5 광대역 LTE-A를 쓰는 중인데 직접 속도 측정을 했을때는 최대 속도가 213.17Mbps까지 나왔습니다.(참고로 저의 갤럭시S5 광대역 LTE-A 통신사는 SK텔레콤 입니다.)

 

갤럭시 알파에서도 200Mbps 넘는 속도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광대역 LTE-A는 LTE보다 3배 빠른 것이 장점으로서 갤럭시 알파를 단순한 보급형 제품으로 판단하기에는 무리라고 봅니다. 이 제품은 지난 번 프로스트 골드 포스팅에서 소개했듯이 스펙보다는 디자인에 더 중점을 둔 것 같습니다.

 

제가 살펴봤던 갤럭시 알파 단점 꼽으라면 배터리 1860mAh가 아쉽습니다. 4.7인치, HD 디스플레이 장착, 두께 6.7mm의 얇은 제품임을 감안해도 1860mAh는 양이 부족합니다. 그럼에도 같은 4.7인치에 속하면서 출시 시기까지 비슷한 애플 아이폰6 배터리 1810mAh에 비하면 그나마 양이 많습니다. 더욱이 아이폰6 배터리는 일체형으로서 불편하지만 갤럭시 알파 배터리는 탈착형입니다. 아이폰 시리즈 전형적인 단점은 배터리가 일체형이라는 점이죠. 갤럭시 알파 배터리는 아쉽지만 아이폰6보다 더 좋다는 생각입니다.

 

 

갤럭시 알파 차콜 블랙 디자인에 대해서는 저의 시각에서 바라보면 프로스트 골드에 비하면 덜 예뻤습니다. 후면 커버의 +로 표현되는 무늬가 서로 간격을 좁히면서 표현된 것이 갤럭시S5&갤럭시S5 광대역 LTE-A 때의 도트 무늬에 비하면 마음에 듭니다. 하지만 갤럭시 알파 프로스트 골드에서는 고급스럽게 느껴지는데 차콜 블랙에서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검은색 전자 제품을 많이 봤던 영향도 있고요.

 

갤럭시 알파 디자인 단점을 꼽으라면 카메라가 툭 튀어 나왔습니다. 이 부분은 삼성전자와 애플 최신형 스마트폰에서 나타나는 공통된 단점입니다. 갤럭시 알파를 '쌩폰'으로 다루면서 카메라가 튀어나온 후면을 바닥에 둘 때 카메라쪽에 흠집이 생길 염려가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안전하게 쓰고 싶다면 케이스를 씌우는게 좋아요. 최근에는 스마트폰 케이스 사용하는 분들이 많긴 하죠.

 

후면 커버에 있는 +모양은 전면에서 이렇게 표현되더군요. 촘촘하게 표현되어서 좋네요.

 

 

갤럭시 알파 디자인 장점 꼽으라면 두께가 6.7mm로서 얇습니다. 메탈이 잘 가공되었더군요. 4.7인치 제품으로서 주로 작은 스마트폰을 선호하는 분들에게 알맞습니다. 다만, 저는 5인치 이상의 제품에 길들여졌는지 갤럭시 알파 크기에 어색함을 느끼게 되더군요. 스마트폰 크기 선호도는 개인적인 취향마다 다르기 때문에 그 부분을 갤럭시 알파 장단점으로 꼽기에는 좀 그렇다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갤럭시 알파 4.7인치 크기를 놓고 보면 아이폰을 겨냥했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작은 스마트폰 좋아하는 분들에게 어울려요.

 

 

이어폰은 제품 상단 왼쪽에 꽂을 수 있더군요. 상단 오른쪽에 있는 갤럭시S5 광대역 LTE-A와는 달랐습니다.

 

 

저는 갤럭시 알파 상단 모서리 쪽에 제품이 툭 튀어나온게 좋더군요. 제품이 고급스럽게 표현되면서 메탈로 잘 가공되었음을 알 수 있었죠. 이 부분은 갤럭시 알파 프로스트 골드 포스팅에서도 소개를 했는데 차콜 블랙에서도 해당 디자인은 동일했습니다.

 

 

이번에는 동영상을 살펴봤습니다. 흔히 갤럭시 알파 단점으로 HD 디스플레이가 꼽히는데 실제로 동영상을 보면 디스플레이가 약점인지 살펴봤습니다. 어떤 동영상을 볼까 고민했는데 저의 실제 스마트폰 갤럭시S5 광대역 LTE-A 카메라에서 동영상을 UHD로 맞춰놓고 촬영했던 짜장면 비비는 모습을 유튜브에 올렸던 것이 있었습니다. 그 동영상을 보기로 했습니다.

 

해당 유튜브 동영상을 갤럭시 알파에서 720p로 설정해서 살펴봤는데 해상도는 무난했습니다. 동영상 화질이 저하될 정도는 아니였어요. 갤럭시 알파 같은 작은 크기의 스마트폰에서 최근에 각광받는 QH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는 것은 무리니까요.

 

 

이번에는 카메라를 살펴봤습니다. 기능에서 사진 손떨림 보정 사용이 눈에 띕니다. 카메라를 찍다보면 손떨림이 심할 때 사진이 흔들리게 찍히는데 이럴 때 손떨림 보정을 사용으로 맞추면 사진 흔들리게 찍히는 일을 줄일 수 있습니다. 카메라는 갤럭시S5 광대역 LTE-A와 큰 차이가 없어보이지만 사진과 동영상 세부 기능이 다릅니다.

 

 

갤럭시 알파 동영상은 UHD(3840 x 2160, 16:9) 촬영이 가능합니다. 갤럭시S5 광대역 LTE-A와 동일하며 이 부분은 갤럭시 알파 장점이라고 봐야겠네요. 하지만 갤럭시 알파 동영상 크기에서는 갤럭시S5 광대역 LTE-A와 달리 카메라 동영상 촬영 크기 선택할 때 WQHD 2560 x 1440(16:9)가 없습니다.

 

갤럭시 알파 사진은 후면 1200만 화소까지 나옵니다. 1600만 화소로 설정할 수 있는 갤럭시S5 광대역 LTE-A에 비하면 화소가 떨어집니다. 하지만 제가 다루었던 갤럭시S4 LTE-A 카메라 1300만 화소와 갤럭시S5 광대역 LTE-A 1600만 화소는 사진 퀄리티에서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갤럭시 알파 1200만 화소도 좋은 사진 잘 찍힐 수 있습니다.

 

저의 갤럭시 알파 후기 요약하면 스펙보다는 디자인이 더 좋게 느껴졌습니다. 최근 출시된 아이폰6가 5.5인치로 커진 아이폰6 플러스와 더불어 디자인 혹평을 받는 중인데 이러한 배경 때문에 갤럭시 알파를 긍정적으로 보는 시선이 늘어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갤럭시 알파와 아이폰6는 4.7인치 제품이죠. 여기에 갤럭시 알파는 광대역 LTE-A까지 지원되면서 빠른 속도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과 실속을 갖춘 제품인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저의 갤럭시 알파 후기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삼성전자 최신형 스마트폰 갤럭시 알파 색상은 총 4가지입니다. 이 글에서 소개할 프로스트 골드를 비롯하여 대즐링 화이트, 차콜 블랙, 슬릭 실버가 있습니다. 슬릭 실버는 추후 SK텔레콤 전용 스마트폰으로 나올 예정이며 현재는 3가지입니다. 저는 갤럭시 알파 골드 색상이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갤럭시S5 색상에 비해서 삼성전자 디자인이 예뻐졌다는 것을 갤럭시 알파 골드 통해 알 수 있습니다.

 

갤럭시S5 골드 디자인은 사람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습니다. 짙은 골드 색상에 후면 커버 도트무늬 패턴이 반창고라는 오명을 낳으면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디자인이 여론의 혹평을 받는 결정타가 됐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알파 골드는 갤럭시S5때와 달랐습니다. 디자인이 이렇게 달라졌어요.

 

 

며칠 전 딜라이트샵에서 봤던 갤럭시 알파 골드입니다. 이 사진만을 놓고 보면 갤럭시S5 골드와 달리 색상이 옅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골드 제품 맞아?'라는 느낌이 들었을 정도였는데 색상이 현재까지 3가지만 나와서 골드 색상임을 알게 되었죠.

 

 

이번에는 사진을 자세하게 찍었습니다. 갤럭시S5 및 갤럭시S5 광대역 LTE-A 후면 커버 무늬가 도트였는데 갤럭시 알파에서는 +에 가까운 무늬를 내면서 크기까지 촘촘합니다. LTE A X3이라고 적혀있는 것은 제가 만졌던 제품이 SK텔레콤 모델입니다. 갤럭시 알파는 최대 속도 225Mbps까지 도달하는 광대역 LTE-A가 지원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두 번째 광대역 LTE-A 제품이죠. 참고로 첫 번째 제품은 갤럭시S5 광대역 LTE-A입니다.

 

 

이 사진은 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5 광대역 LTE-A 차콜 블랙 후면 커버입니다. 도트무늬가 일정하게 배열되어 있죠. 갤럭시 알파 후면 커버 무늬 및 무늬 간격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도트무늬를 선호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촌스러움을 느끼기 쉬운 단점이 있죠. 갤럭시S5 디자인에 대한 여론의 혹평이 많다보니 갤럭시 알파에서는 다른 무늬로 교체되면서 결과적으로 후면 커버가 예뻐졌습니다. 갤럭시 알파 디자인이 갤럭시S5 및 갤럭시S5 광대역 LTE-A와 차별화 되었음을 인지할 수 있죠.

 

갤럭시 알파 후면 커버를 손으로 만져봤는데 미끄럽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커버까지 부드러워서 그립감이 마음에 들더군요. '후면 커버에 무늬가 꼭 있어야 하냐?'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스마트폰을 바닥에 떨구면서 제품 파손을 경험했던 사람이 많다는 것을 떠올릴 필요가 있습니다.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 갤럭시 알파는 무늬를 음각으로 나타내면서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편리하게 잡도록 배려했죠. 저 같은 경우 갤럭시S5 광대역 LTE-A 70일 정도 쓰면서 손이 미끄러웠던 적이 없었습니다.

 

 

갤럭시 알파 전면 모습입니다. 전면 색상도 골드입니다.

 

 

갤럭시 알파의 특징은 메탈 소재가 적용되었다는 점입니다. 두께가 6.7mm로 얇으면서 테두리가 메탈입니다. 실제로 테두리를 만져보면 까칠까칠하지 않아서 좋더군요. 메탈임을 감안해도 테두리를 만졌을때의 부드러움이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사진에서 보셨듯이 제품 상단의 모서리는 둥글게 튀어 나왔더군요. 혹시 모를 충격을 받았을 때를 대비해서 저렇게 디자인을 했습니다. 또한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테두리 디자인이 단조롭게 느껴지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갤럭시 알파 테두리는 실용성과 디자인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습니다.

 

 

갤럭시 알파 골드 디자인 마음에 들었습니다.

 

갤럭시 알파는 스펙만을 놓고 보면 보급형 제품으로 눈길을 끌기 쉽습니다. 하지만 제가 직접 봤더니 정말 예뻤습니다. 제가 검은색(차콜 블랙) 제품과 골드 제품을 다루어봤는데 갤럭시 알파 골드가 더 예쁘고 세련되었습니다. 갤럭시 알파는 올해 선보였던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와 차별화된 스마트폰입니다. 디자인이 좋은 스마트폰을 원하는 사람들이 선호하기 쉬운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스펙이 뛰어난 제품들이 많이 등장해서 디자인을 통한 차별화가 필요할텐데 삼성전자가 갤럭시 알파를 잘 만들었습니다. 골드 제품은 갤럭시S5 때의 아쉬움을 충분히 만회했고요. 이번 포스팅에서 겔럭시 알파 골드에 대한 저의 소감을 올렸다면 추후에는 갤럭시 알파 차콜 블랙 후기 올리겠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