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9월 3일 출시했던 갤럭시 알파 가격이 최근에 폭락했습니다. 제품이 처음 선보였을 당시의 출고가 74만 8000원이 지금은 LG 유플러스 49만 5000원, SK텔레콤 52만 8000원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그것도 20만원 이상이나 떨어졌죠. 이러한 갤럭시 알파 가격 대폭 인하를 놓고 보면 단통법 시행 이후 스마트폰 구입에 부담을 느꼈던 분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갤럭시 알파 좋은 스마트폰이니까요.

 

갤럭시 알파 원래 가격이었던 74만 8000원은 애플의 아이폰6이 출시되기 전에 책정됐습니다. 그때는 아이폰6가 세상에 공개되지 않았을 시점입니다. 흥미롭게도 갤럭시 알파와 아이폰6은 4.7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춘 스마트폰이라는 공통점이 있죠. 4.7인치는 스마트폰 활용하기 좋은 크기입니다.

 

[사진 = 갤럭시 알파 (C) 나이스블루]

 

국내 여론에서는 '갤럭시 알파 vs 아이폰6' 맞대결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 결과 아이폰6이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갤럭시 알파가 실패했다고 볼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제품의 디자인이 예쁩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디자인이 좋지 않다는 편견이 깨지기 시작했던 근본적인 원인이 바로 갤럭시 알파 출시였습니다. 스펙보다는 디자인이 더 인상적인 제품이었죠. 삼성전자 제품을 선호하면서 한 손으로 다루기 편리한 스마트폰을 쓰고 싶었던 사람들에게 갤럭시S5, 갤럭시노트4 같은 프리미엄급 스마트폰보다는 이들보다 더 작으면서 예쁜 갤럭시 알파가 더 어울릴지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알파 출시가 옳았다고 봅니다. 그동안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단점으로 지적되었던 디자인 문제를 극복할 발판을 마련했기 때문입니다. 갤럭시 알파가 그 역할을 잘 해냈고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 엣지까지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세상에 등장하면서 '삼성전자가 좋은 디자인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줬다고 봅니다. 앞으로의 관건은 내년 상반기 출시가 예상되는 갤럭시S6 디자인이 얼마나 좋을지 관건입니다.

 

 

갤럭시 알파 가격 폭락은 소비자 입장에서 반가운 소식입니다. 2014년 하반기 출시된 스마트폰 가격이 싸졌다는 것만으로 반가움을 느낄 수 밖에 없죠. 그동안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가격을 비싸다고 인식했는데 이제는 팬택 대란 같은 스마트폰 가격 인하 소식이 눈길을 끌면서 갤럭시 알파까지 가격이 내려갔습니다. 9월에 70만원대 중반이라는 출고가로 책정되었던 제품이 지금은 LG 유플러스와 SK텔레콤을 통해 약 50만원 전후의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으니까요. 24개월 약정에 요금제 적용 시에는 보조금이 지원되면서 가격이 더 싸집니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동통신사 통해서 24개월 약정으로 스마트폰을 구입할 텐데 만약 갤럭시 알파를 LG 유플러스 또는 SK텔레콤에서 구입하면 출고가보다 더욱 싼 금액에 제품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다만, 자신에게 잘 맞는 요금제가 무엇인지 고민하면서 제품 구입을 결정하는 것이 좋겠죠. 일례로 SK텔레콤에서 갤럭시 알파를 LTE 34 요금제로 24개월 약정 구입하면 보조금 9만 1000원 적용되면서 판매가는 43만 7000원이 됩니다. 반면 LTE 100 요금제 형태로 24개월 약정 구입 시 판매가에서 보조금 27만 원이 빠지면서 판매가는 25만 8000원이 됩니다. 그러나 LTE 34, LTE 100 요금제 가격이 다르다는 것을 참고할 필요가 있습니다.

 

갤럭시 알파 단점으로서 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및 해상도 1280 x 720을 꼽기 쉬울 겁니다. 최근에는 QHD 디스플레이(IPS, 슈퍼 아몰레드 포함)가 탑재된 스마트폰이 늘어나는 추세니까요. 하지만 4.7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춘 갤럭시 알파가 만약 QH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다면 무리수였다고 봐야 할 겁니다. 발열과 배터리 광탈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제가 꼽는 갤럭시 알파 최대 단점은 배터리 1860mAh입니다. FH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다고 할지라도 배터리 1860mAh가 잘 버텨줄지 모르겠네요. '배터리 양이 많았다면 FHD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지 않았을까?' 싶은 개인적인 추측이 느껴집니다만 제가 다루어봤던 갤럭시 알파는 배터리 양을 놓고 보면 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나쁘지 않습니다. 4.7인치 크기에 두께 6.7mm를 갖춘 한 손으로 다루기 좋은 편리함, LTE 보다 3배 빠른 광대역 LTE-A 속도, 그리고 두 이동통신사를 통해 가격이 약 50만원 정도 되는 가성비 향상은 갤럭시 알파에 대한 매력을 높이게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아직 한국 출시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아이폰6 가격 어떻게 책정될지 주목됩니다. 며칠 전 애플의 제품 공개 행사때는 가격이 현지 약정 기준으로 나왔기 때문에 국내에서 판매되는 금액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제가 며칠 전에 공개했던 1차 출시국 제품 출고가 또한 달랐고요. 4.7인치 크기의 아이폰6 가격은 5.5인치 규격의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하면 더 저렴합니다. 그런데 갤럭시 알파 가격 넘을지 안넘을지 여부를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갤럭시 알파는 삼성전자가 얼마전 출시했던 4.7인치 크기의 메탈 프레임을 적용한 스마트폰입니다. 경쟁사 애플의 아이폰6 견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느낌이 강하죠. 과연 한국에서는 갤럭시 알파 가격과 아이폰6 가격 중에 과연 어느 제품 가격이 비쌀지 흥미롭네요.

 

[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메인에 올라온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C) 애플 홈페이지 메인(apple.com)]

 

갤럭시 알파 가격은 74만 8000원입니다. 올해 상반기에 선보였던 갤럭시S5(86만 6800원) 갤럭시S5 광대역 LTE-A(94만 500원, 제품 출시 당시 출고가 기준)에 비하면 저렴하나 스펙에서 두 제품에 비해 밀리기 때문에 80만 원 이하의 가격이 적절했습니다. 하지만 해상도 1280 x 720을 나타내는 HD 슈퍼 아몰레드 탑재 및 배터리 1860mAh를 떠올리면 74만 8000원이 비싸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디자인이 예쁘다는 점, 한국에서 삼성전자가 애플보다 스마트폰 판매량이 더 많다는 점(A/S 포함), 아이폰에 비해 배터리 탈착 가능한 것을 놓고 보면 74만 8000원이 적절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아이폰6 디자인 혹평은 갤럭시 알파에게 기회가 됐습니다. 두 제품 모두 카툭튀(후면 커버에 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스마트폰)라는 공통된 단점이 있으나 아이폰6 후면이 절연 테이프인 것이 여론에서 주된 단점으로 제기되었죠. 아이폰6 플러스에 비해 스펙이 낮은 것도 아이폰6에 대한 매리트를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합니다. 갤럭시 알파가 아이폰6보다 더 좋은 제품일지 모른다는 생각을 갖게 됩니다.

 

 

아이폰6가 한국에서 많이 판매되려면 합리적인 가격 책정이 필요합니다. 아이폰6 플러스 가격에 비하면 아이폰6 가격 더 싸겠으나 우리나라 사람들이 고성능의 스마트폰을 선호한다는 것을 아마도 애플이 잘 알것이라 생각합니다. 단언컨대 한국에서는 아이폰6 플러스가 아이폰6보다 더 많이 판매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달 단통법 시행을 놓고 보면 아이폰6 대란 가능성도 적은 편이고요. 무엇보다 사람들은 최고 성능의 스마트폰을 쓰고 싶어 합니다. 아이폰6가 아이폰6 플러스보다 더 좋은 점은 더욱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으나 파격적으로 저렴할 정도 까지는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한국에서 판매될 아이폰6 가격 예상하면 다른 아시아 국가와 비슷한 수준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의 생각이 틀릴수도 있는데 한국이 홍콩이나 대만보다 더 비싸게 나오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겠죠. 그런 일이 나타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아이폰6 1~2차 출시국에 포함된 동아시아 국가는 3개국이며 일본-홍콩-대만 아이폰6 가격은 이렇습니다.

 

일본 아이폰6 가격 : 16GB(6만 7800엔, 약 65만 4200원) 64GB(7만 9800엔, 약 77만 원) 128GB(8만 9800엔, 약 86만 6500원)
홍콩 아이폰6 가격 : 16GB(5588홍콩 달러, 약 74만 6100원) 64GB(약 6388홍콩 달러, 85만 2989만 원) 128GB(7188홍콩 달러, 약 95만 9800원)
대만 아이폰6 가격 : 16GB(2만 2500대만 달러, 약 77만 1900원) 64GB(2만 5900대만 달러, 약 88만 8600원) 128GB(2만 9500대만 달러, 약 101만 2100원)

 

한국 아이폰6 가격이 일본처럼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나 과연 그럴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세 나라의 아이폰6 64GB 가격을 살펴보면 갤럭시 알파 한국 가격 74만 8000원을 능가하네요. 갤럭시 알파가 32GB 제품이라서 아이폰6 64GB 일본-홍콩-대만 가격보다 저렴한 것은 당연합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16GB는 저장 용량이 부족한 단점이 있어서 소비자들은 32GB 선호할텐데 아이폰6는 32GB 제품이 없습니다. 어쩌면 64GB 제품에서 수요가 많을 수도 있어요.

 

만약 아이폰6 64GB 구매하는 분은 갤럭시 알파보다 더 비싼 가격으로 구입할 수도 있죠.(츨고가 전액으로 구입할 경우) 대만 가격을 놓고 보면 아이폰6 16GB이 갤럭시 알파보다 비싼 가격으로 나올지 모른다는 경우의 수도 존재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아이폰6 가격 어떻게 책정될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삼성전자의 새로운 스마트폰 갤럭시 알파 가격 74만 8천원에 대하여 '출고가가 적당하게 책정된게 맞나?'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메탈 소재를 활용했음을 감안해도 갤럭시S5 및 갤럭시S5 광대역 LTE-A 같은 프리미엄 제품에 비하면 스펙이 밀리는 것이 분명합니다. 두 제폼보다 가격이 낮게 책정되었으나 그럼에도 70만원 중반에 이르는 금액에 대해서는 비싸다는 생각을 가져볼 수 있습니다. 갤럭시 알파 가격 향한 사람들의 생각이 서로 다를 것 같아요.

 

갤럭시 알파는 얼마전부터 시중에서 판매가 시작된 제품입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이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며 만약 갤럭시 알파 판매량 증가하면 언젠가 갤럭시 알파2 출시되지 않을까 싶은 개인적인 기대감을 가집니다.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많은 인기를 끌었듯이 말입니다.

 

[사진=갤럭시 알파 (C) 나이스블루]

 

갤럭시 알파가 좋은 제품인 것은 분명합니다. 전체적인 스펙을 놓고 보면 보급형 같으나 광대역 LTE-A가 지원되는 것은 갤럭시S5에 없는 기능입니다. 갤럭시 알파가 이론상 최대 속도 225Mbps까지 도달할 수 있는 셈이죠. 갤럭시S5 광대역 LTE-A의 경우 갤럭시S5보다 스펙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가격이 더 비싸게 책정됐습니다. 광대역 LTE-A 지원만을 이유로 제품 가격이 올랐다고 볼 수는 없으나 최대 속도가 150Mbps, 225Mbps까지 나타나는 제품중에서는 아무래도 후자가 더 좋겠죠.

 

삼성전자의 두 번째 광대역 LTE-A 제품 갤럭시 알파 또 다른 장점은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보다 디자인이 더 좋습니다. 후면 커버는 펀칭 패턴이 적용되었으나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 같은 도트무늬가 아닙니다. 제가 추후에 갤럭시 알파 후기 올리겠지만 +와 유사한 무늬였습니다. 도트무늬는 촌스럽게 느껴지기 쉬운 단점이 있는데(도트 그 자체가 호불호가 갈리죠.) 갤럭시 알파는 그런 느낌이 덜합니다.

 

 

그럼에도 갤럭시 알파 가격이 74만 8천원으로 책정된 것은 비싼감이 없지 않습니다. 4.7인치 규격에 배터리 1860mAh, HD 슈퍼 아몰레드(해상도 1280 x 720), RAM 2GB를 놓고 보면 70만원 중반대의 가격이 아쉽다는 생각이 들기 쉬워요.

 

하지만 다른 관점에서는 이렇게 바라볼 수 있습니다. 갤럭시 알파는 스펙보다는 디자인에 더 많은 가치를 둔 제품입니다. 갤럭시S5 크기보다 더 작으나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보다 큰 4.7인치 규격(아직 아이폰6 공개 안되었으므로), 한국에서 가장 두께가 얇은 6.7mm, 메탈 프레임 적용, 손으로 만졌을 때의 부드러운 그립감(제가 직접 만졌던 소감), 갤럭시S5보다 더 낮은 가격은 예쁜 스마트폰을 원하는 사람들의 호감을 자극하는 요소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갤럭시 알파 디자인 경쟁력은 아이폰6가 공개되어야 정확히 파악이 되겠으나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보다 디자인이 더 좋은 것은 분명합니다. 그런 점에서 74만 8천원이라는 가격이 결코 비싸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다만, 우리나라에서는 스마트폰 가격이 비싸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한 공감대가 여론에서 점점 형성되면서 올해 삼성전자가 출시했던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 가격이 전작들에 비해 약간 낮은 가격으로 시중에 나왔습니다. 그러한 분위기에서 갤럭시 알파가 74만 8천원으로 나온 것은 의외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가격이 비싸지 않은 스마트폰을 원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갤럭시S5보다 출고가가 더 싸게 책정된 갤럭시 알파에 관심을 느끼기 쉬울지 모를 일이죠.

 

갤럭시 알파가 과연 많이 팔릴지는 앞으로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74만 8천원 가격이 옳았는지 여부를 가늠할 수 있죠. 무엇보다 예쁜 스마트폰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갤럭시 알파가 매력적인 제품일지 저도 참 궁금하네요. 참고로 저는 높은 스펙에 실용성이 뛰어난 스마트폰을 좋아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