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 : 강릉 여행 (4) 경포 해수욕장 

강릉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 경포 해수욕장에 도착했다. 초등학교 3학년때 속초에 있는 해수욕장에서 피서를 즐겼던 이후 20년 만에 강원도 동해안을 보게 됐다. 여름 피서하면 강원도 동해안인데 매우 오랫동안 찾지 못했다. 강릉과 경포 해수욕장은 생애 처음 방문이었다.  

 경포 해수욕장의 소나무 숲이다. 경치가 멋있었다.

[동영상=강릉 경포해수욕장의 모습을 생생히 담았다. 4월의 바닷가 풍경은 이렇다.]

동해안 파도의 모습이다. 1년에 몇 번씩 봤던 서해안과 느낌이 달랐다.

경포 해수욕장의 또 다른 모습을 찍어봤다. 모래사장에 길게 널려있는 검은색의 정체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지만 미역이나 다시마 같은 종류가 아닌가 싶다.

 파도의 모습

경포 해수욕장에서 촬영한 파도 

내가 새롭게 운영하게 된 미리내 미디어라는 글자를 경포 해수욕장 모래사장에 새겨봤다. 공교롭게도 모래사장에 글자를 새겼을때의 느낌이 좋았다. 2008년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는 어느 모 팀의 우승을 바라는 글자를 새겼더니 실제로 우승했고, 2009년에는 인천 영종도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블로그 닉네임 효리사랑을 새겼는데 그 해 처음으로 티스토리 우수 블로거가 됐다. 2013년에는 강릉 경포 해수욕장에서 미리내미디어를 새겼다. 느낌이 좋다. 

파도가 밀려와서 글자가 지워졌으나 기분이 좋았다. 사업 성공을 바라는 염원이 동해안 바다에 전달되었을 것이다.

경포 해수욕장 모래사장에 누워서 좋아하는 음악 몇 곡을 들었다. 일상속의 스트레스가 말끔히 해소됐다. 그러면서 새로운 꿈이 이루어지기를 바랬다. 

우연히 해가 지는 모습을 봤다. 동해안에서도 일몰을 볼 수 있었다. 예전에 서해안 어딘가에서 일몰을 봤던 추억이 머릿속에 떠올랐다. 

강릉 고속버스터미널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7시 24분이다. 5시간 20여 분 동안 강릉을 돌아다녔다. 짧은 시간이었으나 만족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다만, 서울 고속버스터미널-강릉, 강릉-동서울 고속버스터미널 요금 차이가 컸다. 전자는 21,500원이며 후자는 15,000원이다.(둘 다 우등버스) 동서울 고속버스터미널을 이용할 때의 금액이 저렴했다. 같은 서울임에도 터미널 가격 차이가 컸다. 동서울 고속버스터미널이 집에서 멀리 떨어져있으나 때로는 유용할 때가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강릉 여행 (3) 경포대, 경포호

선교장에서 오랫동안 버스를 기다렸다. 버스 정류장에 있는 202번 버스의 안내표를 보니까 25~35분 간격으로 버스가 다닌다고 한다. 버스를 많이 기다려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으나 한편으로는 의자에 앉아 오랫동안 휴식을 취할 기회를 얻게 된다. 오죽헌과 선교장에서 많이 걸었고 앞으로도 도보로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버스를 기다리면서 체력을 안배해야 한다.

약 25분 동안 버스를 기다렸더니 마침내 202번 버스가 왔다. 녹색 버스를 보면서 기분이 저절로 흥겨웠다. 다음 목적지는 경포대다. 흔히 경포대를 바닷가로 인식하는 분들이 많으나 실제로는 문화재다.

202번 버스 앞자리에 앉았다. 버스가 경포로에 접근하면서 도로 양 옆에 벚꽃이 화사하게 피어오른 모습을 보게 됐다. 아름다운 장면이었다.

 경포대 버스정류장에서 내렸다. 경포호의 드넓은 모습이 인상 깊었다.

 경포로에는 벚꽃이 길게 늘어졌다.

경포대 벚꽃 풍경.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지 않아서 벚꽃을 즐기는 기분이 좋았다. 작년 4월 진해 군항제에서 벚꽃 사진을 찍었을 때와 다른 느낌이다. 인파 때문에 스트레스 받을 필요 없었다. 분위기가 조용해서 벚꽃 풍경에 몰입하기 쉬웠다. 다만, 내가 갔을때는 경포벚꽃잔치가 끝난지 3일 된 시기였다.

 경포대 벚꽃 풍경을 찍어봤다.

 또 다른 사진

경포대는 경포호를 내려다 볼 수 있는 누각이자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6호로 지정됐다.

경포대 내부에 들어가려면 신발을 벗고 올라가야 한다. 

 경포대 내부의 모습이다.

경포대에서 바라본 경포호 모습은 어떨까?

 경포호 모습이 한 눈에 들어왔다. 역시 넓었다.

 벚꽃도 함께 볼 수 있었다.

바람이 많이 불었으나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에는 경포호 남쪽으로 이동했다. 관광객들이 나루터에서 사진을 찍는 모습을 봤다.

 나루터의 모습

 나루터쪽에서 바라본 경포대의 모습. 벚꽃과 함께 찍힌 모습이 아름답다.

 경포호 풍경

 이 벚꽃나무의 정체는?

경포대 벚꽃 개화 시기를 관측하기 위한 관측표준목이었다.

 강릉 3.1 독립만세운동기념탑이다.

 경포습지쪽에서 벚꽃 풍경을 촬영했다.

 벚꽃 풍경이 아름답다.

 벚꽃을 확대해서 찍어봤다.

망원렌즈가 있었으면 좋았을 사진이었다. 경포호 북쪽에서 바라본 경포대다. 내가 가진 렌즈로는 경포대가 뚜렷히 잘 안보였다. 그럼에도 육안으로는 잘 보였다. 경포대에서 즐거운 추억을 남겼다.

경포대에서 '최종 목적지' 경포해변까지의 거리는 약 1.5Km다. 마지막 목적지라서 버스를 이용하지 않고 걸어갔다. 경포해변까지 벚꽃이 길게 늘어진 모습을 느긋하게 보고 싶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강릉 여행(2) 선교장

두번째 목적지는 선교장이다. 18세기 무렵에 건립된 조선후기의 전형적인 상류주택이다. 중요민속문화재 제5호이며 20세기 한국 최고의 전통가옥으로 선정된 곳이다. 선교장 입장권(어른 3,000원)에는 "20세기 한국 TOP TEN, 한국 최고의 전통가옥으로 선정"이라고 표기되어 있다. 이곳은 오죽헌과 경포대 사이에 위치했으며, 오죽헌에서 도보로 20분 이동하면 된다.

선교장은 1980년대 영화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2006년 드라마 <황진이> 촬영장소다. 두 작품 모두 사극이다. 사극 작품이 꾸준히 방영되는 현실을 비춰 볼 때, 언젠가 이곳에서 사극이 촬영되지 않을까 예상된다.

선교장 매표소를 통과하면 활래정과 연못을 볼 수 있다. 꽃샘추위 때문인지(2013년 4월은 날씨가 변덕스러웠다.) 연못에 물이 많이 없었지만 활래정의 모습이 위엄있게 느껴졌다. 활래정은 1816년에 건립되었으며 지금까지 보존되었다. 여름에는 연못에 연꽃이 활짝 핀다. 강릉을 찾는 많은 여행객들이 경포 해수욕장과 더불어 여름 피서철에 주로 찾는 곳이 아닌가 짐작된다.

연못에서 찍어본 또 다른 사진이다.

국악 공연이 어울릴 것 같은 장소였다.

활래정 내부에서 연못 풍경을 보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

선교장 본채쪽으로 이동했다. 

선교장 본채 내부의 모습이다. 본채에 들어오면서 서울의 고궁과 차원이 다른 한옥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동별당은 집안 잔치, 손님 맞이로 활용되었다고 한다.

동별당 내부에 현대적인(?) 소품이 눈에 띄었다. 

카메라 렌즈를 확대했더니 침대를 볼 수 있었다.

안채주옥이다. 여인들의 거처였다고 한다.

 안채주옥 내부의 모습.

 예전 부엌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열화당은 선교장 주인 남자의 거처였다.

 행랑채는 선교장을 찾는 손님, 주인의 심부름을 하는 집사들의 거처였다.

곳간채에서는 선교장의 생활 도구 등이 전시되어 있다. 무쇠주전자, 무쇠화로, 소방울, 등잔걸이, 놋반상기, 백자제기 등이 전시됐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부제 : 강릉 여행(1) 오죽헌을 방문하다

봄의 상징은 벚꽃이다. 화사한 색깔의 벚꽃이 필 때면 봄이 왔음을 실감한다. 평소 여행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지방에서 벚꽃 구경을 해봤다. 그중에는 '어느 지역에서 벚꽃 구경을 할까?'라며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특히 서울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남도 지방에서 벚꽃을 보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가 많다. 남도 벚꽃이 절정을 이룬 모습이 미디어에 꾸준히 보도되거나 포털 메인에 등장하는 모습을 보며 남쪽으로 내려가고 싶은 마음이 강해진다. 얼마 전 어느 모 공중파 TV 뉴스에서는 진해 군항제 실황을 헬기 생중계로 보도했다. 남도 벚꽃을 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자극했는지 모른다.


지난해 4월에는 1박 2일 일정으로 경남 여행을 다녀왔다. 두 번째 날 일정이 진해 군항제였다. 왜 많은 사람들이 진해 벚꽃을 보고 싶어하는지 직접 현장을 찾으며 깨달았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이번에도 진해 군항제를 다녀오면 매년 봄마다 마치 연례행사처럼 서울과 진해를 왕복해야 하는 부담이 따른다. 그래서 다른 지역의 벚꽃 풍경을 보기로 했다. 그곳은 바로 강원도 강릉이었다. 벚꽃에 만족하지 않았다. 강릉을 대표하는 문화재와 경포 해수욕장의 풍경을 보고 싶었다. 강릉 당일치기 여행을 알차게 보내기로 했다.

서울에서 오전 11시에 출발했다. 아침에 일이 있어서 어쩔 수 없었다. 기차로 이동했다면 당일치기가 1박 2일 여행으로 늘었을 것이다. 서울 고속버스터미널에서 강릉행 우등 버스를 탔다. 영동 고속도로로 이동하면서 몇 년 만에 강원도 풍경을 만끽했다.

하지만 강릉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오죽헌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터미널 근처에 있는 교동 주유소에서 202번 버스에 탑승했으나 반대편으로 운행하는 노선이었다. 버스 기사님께 "오죽헌으로 가는 버스입니까?"라고 여쭈어봤으면 좋았을 텐데 아무 생각도 없이 버스에 올랐다. 그래서 강릉 먹자골목 앞에서 내렸다. 도로 맞은 편으로 이동하면서 오죽헌으로 향하는 버스를 기다린 끝에 204번 버스를 이용했다. 다행히 오죽헌에 무사히 도착했다.

[오천원권(구권) 촬영지점에서 찍은 사진]

첫 번째로 찾은 곳은 오죽헌이다. 조선 초기 문신이었던 최치운이 지었던 목조 건물이며 현존하는 국내 주택 중 가장 오래된 건축물 중 하나다. 집 주위에 검은 대나무가 많아서 '오죽헌(烏竹軒)' 이라는 명칭이 붙여지게 됐다. 오죽헌은 16세기를 대표하는 인물인 여류 문인 신사임당, 조선 중기의 학자이자 신사임당의 아들인 율곡 이이가 태어난 집으로 유명하다.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의 영정이 모셔져 있는 곳이다.

이곳은 세계 최초 모자(母子) 화폐 인물 탄생지다. 신사임당은 오만원권, 율곡 이이는 오천원권 화폐 인물이다. 오천원권(구권)의 촬영 장소이며 1963년 보물 제165호로 지정됐다.

오죽헌 앞에서 <사임당 쌀빵>이라는 음식점을 봤다. 서울에서 일찌감치 점심을 먹었던 나에게 간식거리로 딱 알맞은 곳이었다. 박스로 포장하여 빵을 구매할 수 있으며 1개씩 구입할 수 있다. 1개당 1,000원에 판매된다. 오죽헌 안에는 음식을 판매하는 곳을 못 봤던 것으로 기억한다. 배고픔을 느끼는 분이라면 오죽헌 앞에서 간식이나 식사를 해결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사임당 쌀빵 박스/사임당 쌀빵을 먹어봤더니 맛있다.

 율곡 이이 동상

율곡 이이 동상 옆에는 '견득사의(見得思義)'라고 새겨진 글귀가 있다. 이득을 보거든 옳은것인가를 생각하라는 뜻이다. 

문성사는 율곡 이이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다. 문성(文成)은 조선 제16대 왕 인조가 1624년 율곡 이이에게 내렸던 시호다. "도덕과 학문을 널리 들어 막힘이 없이 통했으며 백성의 안정된 삶을 위하여 정사의 근본을 세웠다"는 의미다. 문성사에서 바라본 방향의 왼쪽에는 사임당 배롱나무가 있다. 수령이 약 600여년이며 오죽헌을 지키는 수호목 역할을 한다.

문성사에서 바라본 방향의 오른쪽 건물 이름이 바로 오죽헌이다. 이 방의 오른쪽은 율곡 이이가 태어났던 방이며 현재 신사임당의 영정이 모셔져 있다. 방의 왼쪽 마루방은 율곡 이이가 어렸을 적에 학문을 했던 곳이다. 이곳 주위에는 오죽이라는 검은색 줄기의 대나무가 있다.

 오죽헌이라는 이름의 시초가 된 오죽

 안채, 바깥채 모습/율곡제 초대전 출품작

 명자나무/가까이에서 촬영한 모습

어제각은 율곡 이이의 저서 <격몽요결>, 어린 시절에 사용했던 벼루가 보관된 곳이다. 격몽요결은 글을 배우는 이들을 대상으로 저술한 학문 입문서이며, 벼루는 오천원권 지폐 앞면에서 볼 수 있다.

율곡 이이의 벼루/격몽요결

신사임당 동상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