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전자 제품이든 소비자 입장에서는 가격이 저렴한 제품에 눈길을 끌게 됩니다. 스마트폰과 컴퓨터 같은 고가의 전자 제품들이 비싼 가격으로 출시되는 만큼 가성비가 좋은 제품을 알아보게 되죠. 특정 전자 제품을 매우 선호하는 소비자가 아니라면 충분히 그럴만 합니다.

 

저 같은 경우 한 달전에 에어컨을 구입했을 때 다른 제품들의 가격을 살펴봤던 기억이 납니다. 민생 경제가 좋지 않은 현 시점에서는 가격이 비싸지 않으면서 성능이 좋은 전자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사진=넥서스7 2세대, 출처 : 넥서스7 공식 홈페이지]

 

구글이 얼마전에 넥서스7 2세대를 한국에서 출시했습니다. 한국은 일본, 호주, 캐나다, 스페인, 프랑스, 영국, 독일과 함께 1차 출시국으로 지정되었죠. 7.02인치 소형 태블릿PC로서 풀HD(1920 x 1080화소)를 갖추었으며, 크기는 200 x 114 x 8.65mm(세로 x 가로 x 두께), 무게는 290g, CPU 클럭 1.5GHz, 메모리 용량 2GB, 배터리 용량 3950mAh이며 후면과 전면 카메라는 각각 500만, 120만 화소입니다.

 

지난해 출시되었던 1세대에 비해서 배터리 용량이 375mAh 줄었지만 무게가 50g 더 가벼워졌고 두께도 1.8mm 더 얇아졌습니다. 인치당 픽셀수(ppi)는 216개에서 323개로 증가했으며 해상도가 좋은 편입니다. 1세대와 비교하면 화질이 높은 동영상을 보며 실감나는 장면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태블릿PC를 통해 동영상을 보는 분이 많은 만큼 넥서스7 2세대가 화질 향상에 중점을 두지 않았나 싶습니다.

 

넥서스7 2세대가 눈에 띄는 것은 가격입니다. 한국에서 16GB는 32만 9천 원, 32GB는 36만 9천 원에 출시됐습니다.(와이파이 모델 기준) 특히 32GB를 40만 원 이하에 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지난해 1세대가 출시되었을 때도 저렴한 가격이 눈에 띄었는데 올해 2세대가 나올 때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가격이 저렴해서 좋은 제품입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는 최근에 지하철에서 다음의 '스토리볼'을 자주 읽고 있습니다. 스토리볼은 다음이 8월 12일부터 선보였던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이며 다음 모바일 메인 화면의 뉴스 하단에 위치했습니다. 방문자 입장에서 접속이 쉬운 이점이 있죠. 흥미로운 콘텐츠를 무료로 읽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굳이 독서를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말이죠. 이러한 편리성 때문인지 일 방문자가 3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출시 초기부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사진=다음 스토리볼 메인 캡쳐]

 

5년 넘게 개인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모바일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음을 실감합니다. 저의 블로그에서는 모바일 접속자가 PC 접속자를 추월하기 시작했습니다. 블로그 하루 평균 방문자는 1만 명 이상이며 그 중에 모바일로 접속하는 분들이 적잖은 비중을 차지합니다. 불과 1~2년 전까지는 이렇지 않았습니다. 아프리카에서도 모바일을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BJ의 방송을 보는 사람이 많습니다. 저도 그 중에 한 명입니다. 취침하기 전에 BJ의 게임 방송을 보며 재미있고 짜릿한 기분으로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날마다 아프리카에 접속하는 것은 아니지만요.

 

앞으로도 모바일을 통해 인터넷을 즐기거나 어플에 접속하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모바일을 통해 무언가 하고 싶은 수요가 증가하겠죠. 예를 들면 독서, 영화, 게임, 게시판 활동, 뉴스보기 등을 거론할 수 있죠. 특히 모바일로 콘텐츠를 보는 분들이 많습니다. 모바일 콘텐츠가 활성화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지난 봄에는 카카오에서 <카카오페이지>가 출시됐습니다. 이제는 다음에서 스토리볼이 나오게 됐죠. 올해 하반기에는 네이버에서 <네이버 포스트>를 선보일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다음의 스토리볼은 카카오페이지 침체를 반면교사 삼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됩니다. 카카오페이지가 고전했던 원인 중에 하나는 '콘텐츠=유료'라는 인식을 확산시키고 싶었으나 의도대로 이루어지지 못했습니다. 출시 초기 유료 콘텐츠의 최소 가격은 5초코(=500원) 였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콘텐츠=무료'라는 고정관념이 여전히 강했습니다. 유료화에 초점을 맞췄던 카카오페이지는 결국 대중들의 인기를 얻지 못했죠. 최근에는 무료 콘텐츠 비중을 늘리면서 유료 콘텐츠 최소 가격을 1초코(=100원)으로 낮추는 개편을 했습니다.

 

반면 스토리볼은 출시 초기부터 콘텐츠를 무료로 볼 수 있었습니다. 다음 웹툰 <다이어터><결혼해도 똑같네> 작가로 유명한 캐러멜-네온비 부부의 콘텐츠를 비롯하여 각 분야 전문가들의 콘텐츠가 연재되는 중입니다. 연재가 종료되는 콘텐츠는 유료로 전환될 수 있으나 연재 중일 때는 무료입니다. 다음 웹툰 운영 방식과 유사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다이어터' 수지, 날씬해지다><국대 떡볶이 이야기><은밀하게 위대하게>를 즐겨 읽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들을 접할 계획입니다. 캐러멜-네온비 부부의 웹툰을 오랫동안 즐겨 읽으면서 과거 다이어터의 등장을 계기로 26kg 감량했던 저로서는 스토리볼에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저의 니즈를 충족시켜줄 콘텐츠들이 있어서 이제는 날마다 접속합니다. 방문자가 원하거나 요구하는 것을 해줄 수 있는 서비스의 가치가 실현되는 것이죠. 저 뿐만이 아닐 겁니다. 일 방문자가 30만 명을 돌파한 것은 스토리볼의 콘텐츠 퀄리티가 높다는 뜻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직 네이버 포스트가 등장하지 않았기 때문에 스토리볼의 향후 행보가 어떨지는 알 수 없습니다. 제가 볼 때는 전문가들의 콘텐츠를 무료로 읽을 수 있는, 요일별-시간별 콘셉트로 맞춰진, 접속이 편리한 스토리볼이 앞으로 많은 방문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네이버 포스트가 성공하려면 카카오페이지-스토리볼과 다른 콘셉트로 승부수를 띄워야겠죠. 저는 네이버 포스트와 스토리볼이 동시에 흥행 성공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네이버와 다음의 웹툰을 즐겨 읽는 것처럼, 앞으로 모바일에서 사람들이 즐길 거리가 더욱 풍부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

 

LG전자가 얼마전 신형 스마트폰 G2를 출시했습니다. 지난 9일 오전 11시 서울 난지 한강공원에서 '하늘에서 G2가 내린다면'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하늘에서 뿌려지는 LG G2 교환권을 습득하면 LG G2를 드립니다'는 이벤트를 개최했습니다.(실제로는 30분 지연) LG G2 교환권을 서울-부산-대전-대구-광주에 각각 100장씩 배포하는 이벤트를 계획했으며 첫 장소가 서울 난지 한강공원 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장에서 벌어진 불미스러운 일 때문에 논란이 큽니다.

 

배포 방식은 풍선을 이용하는 것이었습니다. G2 교환권 100장이 들어간 풍선을 서울 상공에 띄우고, 그 풍선이 한참뒤에 공중에서 터지면 교환권이 밑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교환권을 받은 사람이 G2를 무료로 얻게 되는 방식이었죠. 물론 G2 교환권 신청 마감 일시가 정해져 있었습니다.(서울을 기준으로 13일 24시까지) G2의 국내 출고가는 95만 4,800원이며 이번 이벤트가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행사장에 너무 많은 시민들이 몰렸던 것이 문제였습니다. 나중에는 사람들이 공중으로 띄우지 않았던 풍선쪽으로 몰려들면서 교환권을 다투는 돌발 상황이 터졌습니다. 너도 나도 교환권을 얻으려다보니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20여 명이 찰과상을 입었으며 누군가 교환권을 빼앗기는 일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벤트가 매끄럽지 못한 상태에서 끝났으며 이 사실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고 여론의 논란이 커지자 LG전자가 남은 G2 이벤트 행사를 취소하게 됐습니다.

 

이번 G2 이벤트가 씁쓸한 것은 우리나라의 시민의식이 아직 멀었다는 것을 상징하는 사례가 됐습니다. 지난 상반기 경복궁 야간 개장때 몇몇 관람객이 근정전 앞에서 삼겹살을 굽고 술을 먹었던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어났던 때가 기억납니다. 오로지 개인의 욕심 또는 편의를 위해 남을 생각하지 않는 것이죠.

 

G2 이벤트 사태는 교환권을 얻으려는 일부 사람들의 욕심이 너무 앞서면서 안좋은 풍경이 연출됐습니다. 낚시대, 잠자리채 같은 도구도 보였다죠. 우리나라 시민의식의 문제점은 이 뿐만이 아닐 겁니다.

 

저는 G2 이벤트 취지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서 흔치 않는 이벤트로서 신선함을 주기에 충분했죠. 그러나 행사장에서 인원이 몰렸을 때의 안전 대책이 미흡했다고 생각합니다. 오전에 행사가 진행되었음에도 8월 9일은 방학 시즌이자 휴가철입니다. 이벤트 장소와 시간이 공개됐다면 사람들이 몰렸을 것임에 분명하죠. 주최측에서 안전 문제를 대비했을지라도 결과적으로 돌발 상황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았으면 합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

 

여름에 어울리는 음식 중에 하나는 냉커피가 아닐까 싶습니다. 커피를 차갑게 먹을 수 있죠. 날씨가 무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커피가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 글의 주인공' SK플래닛의 위치 기반 서비스 '피캣(pickat)'이라는 어플이 최근에 이벤트를 진행중입니다. 던킨 도너츠와 함께 이벤트를 하게 되었는데요. 피캣 어플 메인 화면 하단에 있는 '이 지역 이벤트'에 '던킨 아이스커피 할인' 이라는 쿠폰이 있습니다. 던킨 아이스커피를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 입니다. 그 이전에는 피캣에 대한 소개를 하려고 합니다.

 

 

피캣은 SK플래닛의 소셜 지역 정보 서비스 입니다. 어플을 이용하는 사람은 자신이 방문했던 여행지 정보와 해당 지역의 맛집에 대한 글과 사진을 피캣에 올릴 수 있습니다. 그동안 찾고 싶었던 여행지 또는 맛집에 관한 정보도 피캣을 통해 확인할 수 있죠. 특히 자신의 친구들과 함께 해당 장소를 공유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월드에 있는 친구를 추가하여 함께 피캣을 이용할 수 있죠. 친구가 피캣에 어떤 내용의 글과 사진을 올리는지 보면서 댓글을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피캣에서는 자신만의 테마를 설정하여 해당 장소에 대한 소개를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피캣에 여행 정보를 올리면서 6개의 테마를 설정했습니다. (1) 강릉여행 (2) 한강에서 유채꽃을 봤어요 (3) 테마가 있는 군산 당일치기 여행 (4) 전주 여행, 한국의 전통을 느끼다 (5) 인천, 서울과 가까운 여행지 (6) 만원 이내로 떠나는 경기도 나들이라는 테마를 꾸미면서 피캣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 군산 여행에 대해서는 진포해양테마공원과 히로쓰가옥 같은 여행지들을 소개했네요.

 

 

피캣의 장점은 여행지 사진을 생생히 볼 수 있습니다. 인터넷으로 여행지를 검색할 때는 스크롤을 일일이 밑으로 내리면서 사진을 보게 됩니다. 반면 피캣에서는 사진을 가로 방향으로 넘기게 됩니다. 사진을 한 장소당 4장까지 올릴 수 있으나 사용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찍었던 사진 중에서 좋은 사진을 피캣에 올리고 싶어하겠죠. 그래서 피캣에서는 해당 장소에 대하여 '요점 정리'가 된 글과 사진을 접하게 됩니다.

 

 

그리고 던킨 도너츠 아메리카노 할인 이벤트에 대한 소개를 하겠습니다. 피캣 어플 화면 밑쪽에 이번 이벤트와 관련된 창이 있습니다. 쿠폰을 확인하시면 3,500원의 아메리카노를 51% 할인된 1,700원에 드실 수 있습니다. 쿠폰 다운 기간은 7월 23일부터 8월 9일까지이며 쿠폰 유효 기간은 7월 23일부터 8월 31일 입니다. 전국에 있는 던킨 도너츠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으나 일부 매장은 제외입니다. 나머지 정보는 쿠폰 내역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참고로 알려드릴 것이 있다면, 현재 피캣에서 진행중인 던킨도너트 아메리카노 할인 이벤트는 안드로이드 단말기에서 실시되며 아이폰을 이용하시는 분은 7월 29일 이후 피캣이 업데이트 되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저도 쿠폰을 다운 받으면서 던킨도너츠 아메리카노를 먹었는데 시원하고 맛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 저는 커피를 먹으면 제가 해야 할 일에 대한 집중이 잘 되더군요. 평소 아메리카노를 즐겨 먹어서 피캣을 통해 좋은 이벤트를 즐겼습니다. 여러분들에게 권하고 싶은 이벤트이자 추천하고 싶은 어플입니다.

 

며칠 뒤에는 피캣과 관련된 또 다른 내용의 포스팅을 올릴 계획입니다. 이벤트는 아니지만, 여행 현장에서 피캣을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에 관한 포스팅을 꾸며보고 싶습니다. 장마가 주춤한 것 같아서 다시 여행을 다니려고 합니다. 저의 취미는 여행이니까요.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

 

5년 넘게 티스토리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달라진 것 중에 하나는 모바일로 저의 블로그에 접속하는 분들이 눈에 띄게 많아졌습니다. 지난해보다 더 많아진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스마트폰을 통해서 얼마든지 인터넷 검색을 할 수 있으니까요. 블로그 접속을 위하여 굳이 컴퓨터를 켤 필요가 없게 됐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입니다. '인터넷을 하려면 컴퓨터를 켜야 한다'는 사고방식이 깨졌으니까요.

 


[사진=구글 애드센스 모바일용 플러그인 캡쳐]

 

티스토리가 지난 17일부터 구글 애드센스(모바일용) 플러그인을 도입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거가 구글 애드센스 광고를 자신의 블로그 모바일 화면에 자동으로 삽입할 수 있도록 플러그인을 적용했습니다.

 

자신의 성향에 맞게 모바일 광고를 화면 상단에 올려도 되고, 하단에 내려도 되고, 상단과 하단을 골고루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하단의 경우 320x50 또는 300x250 배너를 쓸 수 있겠죠.

 

무엇보다 티스토리가 모바일에 관심이 깊다는 것을 이번 정책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블로거 입장에서는 모바일 방문자가 늘어나는 추세에서 모바일을 통해 수익을 얻고 싶은 마음이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기존의 티스토리에서는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수익 프로그램이 없었고 1~2달 전까지 서비스됐던 다음 뷰 애드박스의 광고는 모바일 화면에서 노출되지 않았습니다.(스마트폰에서 PC화면으로 전환했을 때 노출되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요.) 물론 애드박스는 구글 애드센스와는 다른 방식의 수익 프로그램이었죠.

 

이제는 블로거들이 티스토리를 통해 구글 애드센스(모바일용) 플러그인을 이용하면서 모바일을 통해 수익을 얻게 됐습니다. 기존에 구글 애드센스를 통해 모바일 수익을 얻었던 블로거라면 포스팅을 올릴 때마다 일일이 코드를 설치할 필요가 없게 되었거나, 또는 모바일 수익 프로그램을 더 늘리게 됐습니다.(다만, PC 화면이든 모바일 화면이든 구글 애드센스 코드를 한 페이지당 3개까지 설치할 수 있습니다.) 어쨌든 이전보다 편리하면서 많은 수익을 거두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습니다. 티스토리가 잘했다고 봅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