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스타리카 축구 경기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의 기세가 과연 파울루 벤투 감독 이끄는 국가 대표팀에 고스란히 전해질지 기대된다. 한국 코스타리카 맞대결은 포르투갈 출신의 벤투 감독이 한국 대표팀 사령탑 취임 이후에 갖는 첫 번째 A매치다. 벤투 감독의 전술을 비롯한 대표팀의 경기력이 지난 대표팀 시절에 비해 얼마나 달라질지 주목된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인스타그램에서는 오는 9월 7일 오후 8시 한국 코스타리카 평가전 및 9월 11일 오후 8시 한국 칠레 평가전 예고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벤투호 출범을 알리는 두 A매치는 아시안게임 이후에 펼쳐지는 경기라는 점에서 흥행이 기대된다. 드디어 병역 해결된 손흥민, 이승우, 황의조, 황희찬, 김민재, 김문환, 송범근, 황인범(조기전역)이 한국 코스타리카 명단 포함됐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인스타그램]

 

 

한국 코스타리카 A매치 평가전이 9월 7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다. 2014년 10월 14일 이후 4년 만에 코스타리카전을 치르게 됐다. 당시 한국은 코스타리카에 1-3으로 패했다. 이동국이 1골 넣었으나 아쉽게도 상대 팀에게 3실점 허용했다. 그 경기에 출전했던 15명(4명 교체 투입) 중에 7명이 이번 한국 코스타리카 맞대결 포함한 9월 A매치 2경기 명단에 포함됐다. 그 7명은 김승규, 장현수, 김영권, 손흥민, 남태희, 기성용, 이용이다.

 

비록 코스타리카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E조 최하위에 해당하는 4위(1무 2패)로 밀려 탈락했으나 불과 4년 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는 8강에 진출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그때의 코스타리카는 그 해 10월 한국 원정에서 3-1로 승리했을 정도로 빼어난 경기력을 펼쳤다. 한국 코스타리카 역대전적 8전 3승 2무 3패로서 동률을 나타내고 있음을 떠올리면 상대 팀 전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흥미롭게도,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의 새로운 코치로 합류한 최태욱 코치가 2002년 4월 20일 한국 코스타리카 평가전에서 골을 넣으며 히딩크호의 2-0 승리를 공헌했던 경험이 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KFA)는 지난 8월 1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벤투 감독 현역 시절 포지션은 수비형 미드필더이며 과거 포르투갈 대표팀 선수로서 A매치 35경기 출전했던 경험이 있다. 그 중에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한국전에 뛰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프로 라이센스 지도자 자격증이 있으며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으로서 유로 2012 4강 진출 및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 출전의 경력이 있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인스타그램]

 

 

한국 코스타리카 맞대결 최대 관전 포인트는 벤투 감독이 과연 한국 축구에 어떤 첫인상을 심어주느냐 여부다. 첫인상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새로운 곳에서 접하는 다른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호감을 선사하면 긍정적인 첫인상을 심어주게 된다. 일례로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 야부키 나코가 Mnet 프로듀스48 통해서 데뷔했던(최종 순위 : 6위) 결정적 이유는 국민 프로듀서들에게 첫인상이 좋았기 때문이다. F등급에서 A등급으로 올라갔던 임팩트가 상당히 컸다. 여기에 1차 평가에서 인상 깊은 고음을 과시하며 사람들의 호감을 얻었다. 야부키 나코 순위가 그때를 기점으로 데뷔권에 무난히 안착했다.

 

어찌되었든 벤투 감독이 한국 코스타리카 맞대결을 통해 한국인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면 그를 향한 여론이 우호적인 스탠스를 취하는 쪽에 무게감이 실릴 것이다. 되도록이면 코스타리카 상대로 승리하는 모습을 많은 사람들이 바라겠으나 이번 경기가 평가전이라는 점에서 경기 내용의 중요성이 크다. 과연 지난 대표팀과 전술적으로 어떤 차별화를 나타낼지 사람들의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코스타리카 피파랭킹 한국에 비하면 많이 높다고 볼 수 있다. 북중미에서는 멕시코(16위) 미국(22위)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코스타리카 피파랭킹 32위에 속한다. 한국은 57위로서 아시아에서는 이란(32위) 호주(43위) 일본(55위)에 이어 네 번째로 높다. 한국 코스타리카 피파랭킹 차이가 꽤 있다는 점에서 상대 팀 전력이 만만치 않아 보인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2018년 9월 7일 한국 코스타리카 축구 경기가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9월 7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국가 대표팀 명단]

 

한국 코스타리카 명단 살펴보면(정확히는 벤투호 9월 A매치 두 경기 명단) 지난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와 뚜렷하게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동원, 남태희, 윤석영, 황의조, 김민재, 홍철 같은 모처럼 국가 대표팀에 합류하는 선수들이 포함되었다면 황인범, 김문환, 송범근 같은 국가대표팀에 첫 발탁된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 출신의 젊은 인재들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송범근의 경우 조현우 부상 공백을 대신해서 국가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공격진에는 2018 아시안게임에서 호흡을 맞췄던 황의조,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 명단 포함된 것이 눈에 띈다. 아시안게임에서 많은 경기를 뛰었다는 점에서 이들끼리 손발을 맞추는데 큰 어려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문선민 기동력, 지동원과 남태희 대표팀 입지향상이라는 동기부여를 기대할 수 있다. 벤투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맡는 첫 경기에서 얼마나 소득을 거둘지 한국 코스타리카 맞대결을 벌써부터 보고 싶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