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귀화 가능성이 제기됐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 언론에 의해 이강인 스페인 귀화설이 제기된 것. 수페르데포르테가 국내 시간으로 지난 2일 이강인이 스페인 축구협회로부터 스페인 국적 취득을 제의 받았으며 3년 전부터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보도의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강인 귀화 관련 보도가 스페인에서 있었다는 것만으로 국내 축구계가 주목할 수밖에 없다. 이강인 아시안게임 차출 여부로 주목받기 때문이다. 아직 이강인 나이 어리지만 한국의 동년배 수준을 넘어선 경기력을 발휘했다는 점에서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 여부에 사람들의 시선이 모아졌다.

 

 

[사진 = 이강인은 지난해 11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 U-19 대표팀 공식 데뷔전에서 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공헌했던 소감을 올렸다. 당시 이강인은 경기도 파주에서 진행된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에 출전했다. 최근 이강인은 프랑스에서 펼쳐진 툴롱컵에서 U-19 대표팀 일원으로 맹활약 펼쳤다.(참고로 한국의 상대 팀들은 U-21 대표팀이다.) 흥미로운 것은 이강인 나이 만 17세로서 U-19 대표팀에서는 나이가 적은 편이다. 한국의 동년배 레벨을 뛰어넘었다. (C) 이강인 인스타그램]

 

 

이강인 귀화 가능성이 스페인 현지 언론에 의해 제기됐다는 것은 그만큼 그의 잠재력이 얼마나 높은지 알 수 있다. 만약 수페르데포르테 보도가 사실이라면 스페인 현지에서 이강인 축구 재능을 탐내고 있다고 봐야할 것 같다. 스페인 축구협회가 이강인 귀화 3년 전부터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니 말이다. 여기서 놀라운 점은 이강인 귀화 원하는 곳이 다름 아닌 스페인 축구협회다. 스페인 연령별 대표팀을 뽑는 곳이 바로 스페인 축구협회다. 이강인 현지에서 얼마나 인정 받는지 실감이 난다.

 

물론 이강인 국적 한국이다. 2011년 스페인 발렌시아 유소년 팀에 입단하기 전까지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으며 특히 2007년 KBS 어린이 축구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 출연을 통해 '축구 신동'으로 각광 받으며 엄청난 유명세를 누렸다. 이강인 슛돌이 출연했던 시절의 활약상은 지금도 축구팬들에게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그 이강인이 11년이 지난 2018년 현재 스페인 축구협회로부터 귀화 제의를 받았다는 스페인 현지 언론의 보도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 = 이강인 스페인 라리가 발렌시아 유소년팀에서 활약중이다. 발렌시아는 2017/18시즌 라리가 4위(22승 7무 9패)를 기록하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진출했다. (C) 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valenciacf.com)]

 

만약 이강인 귀화 현실화될 경우 그는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도 된다. 그때의 상황이라면 이강인 국적 스페인이 된다. 유럽 리그에서 활약하는 도중 20대 중반 또는 후반에 국내 K리그 팀에 입단한 뒤 군인 팀에서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거나 또는 사회복무요원으로서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도 된다. 자신의 커리어를 발달시켜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한국에서 군인 신분이 되거나 아니면 사회복무요원으로 활동하는 것은 해외 리그에 소속된 축구 선수에게는 치명타다. 아직 미필인 토트넘 손흥민의 경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할 경우 군입대 또는 사회복무요원으로 활동할 가능성이 높다. 한동안 유럽 축구에서 활약하는 손흥민 모습을 보지 못할수도 있다.

 

 

이강인 귀화 여부는 본인 스스로의 선택이 중요하다. 만약 스페인 국적을 선택하면 한국에서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도 된다. 경기력이 끊임없이 발전할 경우 유럽 리그 활동을 오랫동안 이어갈 명분을 얻을 수 있다. 그뿐만이 아니다. 이강인 라리가에서 NON EU(유럽연합) 쿼터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라리가 경기 출전에 제약을 받지 않게 된다. 라리가는 NON EU가 최대 3명까지 허용된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와 달리 EU 소속 국적이 아닌 선수의 출전 폭이 넓지 않다. 이강인이 라리가에서 꾸준한 출전 기회를 얻는데 있어서 EU 소속 국적은 라리가에서 매리트가 있다. 라리가 클럽 입장에서는 NON EU를 실력이 완성된 선수로 채울 가능성이 높다.

 

반면 이강인 귀화 현실화되면 한국 축구의 향후 국제 경쟁력이 암담할지 모를 일이다. 현재 한국의 10대 후반 축구 선수 중에서 월등한 기량을 과시했던 스페인파 이강인을 보며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은 그가 한국의 각급 연령별 대표팀에서 맹활약 펼치는 모습을 기대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강인 스페인 국적 취득하면 한국 대표팀 선수로 뛸 필요가 없다. 한국 축구 입장에서 이강인 같은 유능한 유망주가 해외 국적을 선택하는 현상은 반갑지 않게 느껴질지 모를 일이다.

 

 

[사진 = 인천국제공항 모습.(해당 사진은 손흥민 이슈와 관련 없으며 글쓴이가 2014년 촬영) 얼마 전 한국 대표팀이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면서 해단식을 가졌을 때 손흥민 쪽으로 계란이 날아왔던 돌발 상황이 여론에 충격을 안겨줬다. 이른바 손흥민 계란 테러는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손흥민 러시아 월드컵 2골 및 독일전 영웅으로 맹활약 펼쳤음에도 정작 자국에서 계란 테러를 당하는 현실을 보면 참 안타깝다. 더 안타까운 것은 손흥민 미필이다. 그는 한국 국적의 남성이다. 이 글에서 굳이 손흥민을 언급하는 이유는 이강인이 손흥민 이후로 유럽 축구에서 활동중인 유망주이기 때문이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서울 월드컵 경기장 외부 모습. 이곳은 한국 축구 국가 대표팀의 A매치 경기가 많이 펼쳐졌던 경기장이다. 향후 몇 년 뒤(아니면 머지않은 시기에?) 이강인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한국 국가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임하는 모습을 보게 될지 아니면 스페인 국적을 선택할지 그 여부가 주목된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2018년 7월 2일 핫이슈는 이강인 귀화 관련 이슈가 한국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7월 2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이강인 귀화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에서 이강인 아시안게임 차출 여부가 눈길을 끌게 됐다. 이제 앞으로 한 달 반이 지나면 인도네시아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진행된다. 이강인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할 경우 병역 혜택을 받으며 군문제를 해결한다. 물론 4주 동안 기초 군사훈련을 받아야 하나 현역 또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의 의무를 지는 것보다 더 낫다. 기초 군사훈련을 비시즌 중에 받으면 되니 말이다. 그럴 경우 이강인 스페인으로 귀화할 필요성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만약 이강인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해도 4년 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 자격이 있다. 그때의 이강인 나이 만 21세가 되며 만 23세 및 와일드카드 3명까지 출전하는 아시안게임에 임하는데 있어서 연령 제한을 받지 않는다. 이강인 귀화 여부는 결국 그의 선택에 달렸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