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리버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가 전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게 될 것이다. 안필드에서 펼쳐졌던 지난 1차전에서는 리버풀이 3-0 완승을 거두면서 맨시티를 챔피언스리그 탈락 위기로 몰아 넣었다. 맨시티 리버풀 2차전 경기는 홈팀 맨시티가 4강 진출을 위해 모든 것을 다 걸게 될 것이다. 하지만 리버풀도 저력이 있는 팀이라는 점에서 과연 어느 팀이 4강 진출을 이루어낼지 알 수 없다. 1~2차전 통합 스코어에서 우세를 나타내는 팀이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팀으로는 유일하게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다.

 

 

[사진 = 맨시티 리버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맞대결이 진행된다. (C) 유럽축구연맹(UEFA) 공식 홈페이지(uefa.com)]

 

맨시티 리버풀 2017/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이 한국 시간으로 4월 11일 오전 3시 45분 영국 맨체스터에 있는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맨시티의 홈 구장에서 경기가 펼쳐지며 지난 1차전 안필드 원정 0-3 완패를 설욕하기 위해 적어도 4-0 이상의 스코어를 나타내야 한다. 현실적으로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 4-0 이상의 스코어로 승리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아무리 맨시티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의 최대 강자라고 할지라도 리버풀 같은 강팀을 네 골 차 이상으로 제압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런데 맨시티 리버풀 최근 경기를 보면 한 가지 흥미로운 맞대결이 눈에 띈다. 지난해 9월 9일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두 팀의 맞대결에서 맨시티가 리버풀을 5-0으로 제압한 것이다. 당시 맨시티는 르로이 사네, 가브리엘 제수스가 2골씩 넣었으며 세르히로 아구에로까지 상대 팀 골망을 흔들면서 5-0 대승을 거두었던 전적이 있다. 맨시티가 지난 7개월 전 홈 경기에서 리버풀을 5-0으로 이겼던 전적을 놓고 보면 이번 리버풀과의 홈 경기를 최소 4-0 이상의 스코어로 이길 가능성이 결코 없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렇다고 가능성에 크게 무게를 두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강팀을 4-0으로 이기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당시 맨시티가 리버풀을 5-0으로 이겼던 결정적 이유는 전반 37분 사디오 마네의 퇴장에 있었다. 리버풀이 0-1로 뒤진 상황에서 마네의 퇴장으로 위기에 빠지더니 전반 종료 직전에 1실점, 후반전 3실점 헌납하면서 0-5로 대패했다. 이번 맨시티 리버풀 맞대결은 어떤 돌발 변수가 나타날지 전혀 알기 어렵다. 맨시티가 리버풀을 상대로 대량 득점으로 승리하려면 리버풀에게 뜻하지 않은 악재가 나타나기를 바래야 할 것이다. 다만, 리버풀이 그 경기를 통해 수적열세로 인한 고전을 경험했던 학습 효과를 놓고 보면 8강 2차전을 더욱 조심스럽게 임할지 모를 일이다.

 

 

[사진 = 리버풀은 지난 8강 1차전에서 맨시티를 3-0으로 제압했다. 전반 12분 모하메드 살라, 전반 21분 알렉스 옥슬레이드-챔벌레인, 전반 31분 사디오 마네가 골을 터뜨리면서 맨시티를 상대로 세 골 차 승리를 거두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2003년 안필드에서 맨시티에게 패했던 이후 맨시티와 치렀던 15번의 홈 경기에서 모두 패하지 않는 기록을 이어갔다. 15전 11승 4무의 기록을 나타냈던 것. 반면 맨시티는 1차전에서 안필드에 약한 징크스에 무너지고 말았다. (C) 유럽축구연맹(UEFA) 공식 홈페이지(uefa.com)]

 

 

맨시티 리버풀 2차전 맞대결의 변수는 리버풀의 수비형 미드필더 조던 헨더슨의 경고 누적에 따른 결장이다. 중원을 뒷받침했던 헨더슨의 공백을 리버풀이 어떻게 해결할지 알 수 없으나, 맨시티가 2차전에서 총공세를 펼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리버풀의 헨더슨 부재가 다소 부담스럽다. 여기에 엠레 찬이 부상으로 맨시티 리버풀 2차전 경기에 출전할 가능성을 확신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어쩌면 2차전에 나설지 모를 제임스 밀너의 수비적인 몫이 중요하게 됐다.

 

그런데 맨시티의 최근 2경기 패배가 다소 심상치 않다. 지난 5일 리버풀에게 0-3으로 패하더니 지난 8일 맨유전에서 2-3으로 지면서 두 경기 연속 3실점 헌납했다. 맨시티에게 중요했던 두 경기 모두 예상치 못한 패배를 당했을 뿐만 아니라 실점까지 많았다. 맨시티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현재까지 최소 실점 1위(32경기 24실점)라는 점을 놓고 보면 최근 경기에서의 수비 집중력 저하는 심상치 않다. 만약 맨시티가 이번 리버풀전에서 실점을 연달아 허용하면 4강 진출 가능성은 더욱 어렵게 된다.

 

 

[사진 = 리버풀 윙 포워드 모하메드 살라의 맨시티 리버풀 2차전 맞대결 출전 가능성 또한 이번 경기의 변수라 할 수 있다. 리버풀이 다음 일정을 위해 살라를 무리하게 출전시키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만약 2차전 승부를 점점 어렵게 풀어갈 경우 살라를 교체 투입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살라는 최근 훈련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맨시티와의 2차전을 통해 다시 그라운드를 밟을 수도 있다. 만약 리버풀이 경기 초반부터 선전하면 살라가 이번 경기에서 휴식을 취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리버풀에게는 후자가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다. (C) 유럽축구연맹(UEFA)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uefa.com)]

 

 

 

[사진 = 한국 시간으로 4월 11일 오전 3시 45분 맨시티 리버풀 2차전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4월 11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만약 맨시티가 리버풀을 상대로 최소 4-0 이상의 승리를 거두면 1차전 0-3 패배를 딛고 4강에 진출하는 엄청난 기적을 일으킨다. 아무리 지구상에서 골을 잘 넣는 팀이라고 할지라도 0-3 완패를 4-0 이상의 스코어로 되갚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맨시티가 그 기적에 도전하게 됐다.

 

하지만 맨시티가 리버풀에게 골을 넣는다고 할지라도 네 골 차 이상의 스코어로 승리하는 것은 상당히 빡센 일이다. 과거 이스탄불의 기적을 연출했던 리버풀이 만만한 팀은 아니기 때문이다. 맨시티가 2차전에서 리버풀을 이기더라도 1~2차전 통합 스코어에서 열세를 나타내면 리버풀이 4강에 진출한다. 현재 시점에서는 리버풀의 진출 가능성이 높으나 엎치락 뒤치락 접전이 거듭됐던 프리미어리그 팀들끼리의 맞대결 특성상 이번 2차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전혀 종잡을 수 없다. 맨시티가 상당한 기적을 나타낼지 아니면 리버풀이 예상대로 4강에 오를지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