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 이용 소감 올립니다. 최근에 스마트폰과 무선으로 연결하여 음악을 듣는 블루투스 이어폰 이용하는 사람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저도 그중에 한 명입니다. 유선 이어폰보다는 블루투스 이어폰이 더욱 편리하더군요.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편하게 쓸 수 있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활용하기 좋습니다. 여기에 가벼운 장점까지 곁들이면 BZ-M770 유용한 제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블루투스와 관련된 제품을 여럿 사용했습니다. 특히 목에 걸치고 다니는 블루투스 이어폰, 블루투스 이어셋, 블루투스 헤드셋 같은 경우 가벼운 제품이 더욱 좋더군요. 여러 제품을 써봤더니 무게가 무거운 제품을 사용하면 찝찝함을 느낄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브리츠 BZ-M770 같은 가벼운 블루투스 이어폰 제품을 더욱 선호하게 됩니다. 가벼운 제품의 장점은 휴대하기 좋기 때문입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 연결 방식이 무선입니다. 유선 이어폰보다 더욱 편리합니다.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은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들을 때 주로 유선 이어폰을 이용했습니다. 스마트폰 개봉 박스에 유선 이어폰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다 보니 유선 이어폰이 사람들에게 널리 이용되었죠. 전화를 할 때도 유선 이어폰을 쓰는 경우가 있었죠.

 

하지만 유선 이어폰은 블루투스 이어폰에 비해 줄 꼬임이 있으며 대중교통 같은 곳에서 이어폰의 줄이 다른 사람에게 걸리기 쉬운 단점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는 BZ-M770 같은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이 더욱 실속 넘치는 제품임을 알 수 있습니다.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은 블루투스 4.1 버전으로서 완전방수 Nano 코팅이 된 제품입니다. Csr apt-X 기능이 내장되어 더욱 믿을 수 있는 음질이 구현되며 분실방지 자석기능이 제공되기 때문에 제품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착용감이 편리한 장점 또한 빼놓을 수 없죠. 음악감상 및 통화기능이 내장되어 일상생활에서 쓰이게 되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 제품 박스의 직사각형 크기가 상당히 눈에 띄었습니다. IT 제품 중에 가로 길이에 비해서 세로 길이가 많이 길은 박스는 드문편인데 BZ-M770 박스가 그렇더군요. 상당히 특색있게 느껴집니다.

 

 

제가 이용한 BZ-M770의 봉인 라벨에는 정품(正品)이 표기됐습니다. 실제 정품이라는 뜻입니다.

 

 

박스를 열어보니 BZ-M770 본체의 세로 길이가 뻗어 있는 형태로 배치됐습니다.

 

 

또 다른 박스에는 여유 이어캡, USB 충전 케이블(Micro 5pin), 휴대용 케이스가 있었습니다. 이어캡 여유분이 있어서 좋더군요. 또한 박스에는 사용설명서(보증서 포함)가 있습니다.

 

휴대용 케이스는 BZ-M770 본체를 휴대해서 쓸 수 있습니다. 특히 이동할 때 BZ-M770을 가방에 휴대할 때 휴대용 케이스를 사용하면 더욱 효율적이었습니다.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을 계속 써봤더니 줄꼬임을 경험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편리하게 쓸 수 있더군요.

 

 

이 제품의 돋보이는 특징은 이어폰 왼쪽과 오른쪽에 자석기능이 적용됐습니다. 서로 가까이하면 붙게 되더군요. 이러한 기능이 유용한 이유는?

 

 

이렇게 휴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치 목걸이를 착용하는 것처럼 제품 분실 염려가 없어서 좋았습니다.

 

 

이어폰의 디자인이 더욱 세련되게 느껴졌습니다.

 

 

음량 버튼(+,-) 및 MFB 버튼(멀티기능버튼)이 있는 리모콘 크기가 넓어서 제품을 활용하기 편했습니다.

 

 

리모콘에 있는 충전포트 커버에 USB 충전 케이블을 연결한 뒤, USB 충전 케이블을 USB 아답터(별도로 구매해야 합니다.)와 결합하여 콘센트에 꽂으면 제품이 충전됩니다. 제품 처음 충전 시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2시간입니다.

 

 

BZ-M770 페어링은 별 다른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사용설명서 보면서 따라하면 되더군요. 리모콘의 MFB 버튼을 계속 누르면서 "파워"에 이어 "페어링"이라는 단어가 들린 뒤에 스마트폰 블루투스의 등록된 디바이스에 'Britz'로 뜨는 것을 연결하면 됩니다.

 

저의 BZ-M770 착용샷입니다.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을 이렇게 이용할 수 있더군요. 착용감이 편해서 좋았습니다. 이어폰의 무게와 줄이 가볍기 때문에 귀와 목이 전혀 부담스럽지 않았습니다.

 

BZ-M770 음질은 깔끔하면서 스탠다드했습니다. 스마트폰 박스에 기본적으로 들어있는 유선 이어폰에 비해 음질이 더 좋으면서 한층 안정된 느낌입니다. 누구나 만족할 만한 음질을 나타내는 것 같습니다. 브리츠의 음질이 정말 좋더군요.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770은 가볍고 편리하면서 음질까지 만족스러운 존재였습니다.

 

<해당 제품은 브리츠업체로 부터 제공받았으며, 어떠한 제약도 없이 솔직히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