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 짜장면 직접 먹어보면서 맛이 어땠는지 포스팅으로 작성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누구나 마라도하면 짜장면 떠올리기 때문이죠. 무한도전이나 1박2일 같은 유명 예능 프로그램에서 마라도 짜장면 언급되면서 과연 맛있는지 궁금증 느끼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마라도 여행과 더불어서 말입니다. 제가 최근에 제주도 및 마라도 다녀왔는데 마라도 짜장면 먹어봤습니다. 저의 소감을 올리겠습니다. 마라도 여행기와 덧붙여서 말입니다.

 

 

마라도는 국토 최남단에 있는 곳입니다. 제주도보다 밑에 있는 섬이죠. 마라도로 여행가고 싶은데 일정상의 이유로 못가봤던 분들이 적잖았을 것입니다. 제주도에서 마라도로 이동하려면 배를 타야 하니까요. 두 섬의 거리가 그리 멀지 않음에도 왕복으로 배를 타야 하는 일정이라 하루에 몇 시간 정도는 투자해야 합니다. 마라도 둘러보는 시간이 꽤 필요하니까요.

 

혹시나 마라도 짜장면 먹기만하면 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제가 가봤던 경험으로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의외로 볼 거리가 꽤 있었습니다. '이곳은 언젠가 다시 오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에게 마라도 방문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제주도는 세 번째 찾았음에도 마라도는 처음 가보게 되었네요. 기존에 제주도 방문했을때는 배를 타고 마라도 찾을 시간적 여건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중에는 여행이 아닌 일하는 조건으로 방문했던 적이 있어서 현실적으로 마라도 방문은 엄두를 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드디어 제가 마라도에 입성했습니다. 기분이 신나더군요.

 

 

마라도 방문하면서 찍었던 사진입니다. 그동안 인터넷이나 TV에서만 봤던 마라도 모습을 직접 눈으로 보면서 뭔가 새로운 세계를 보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마라도 경치 직접 보면서 이런 곳에 사람이 방문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신났죠. 저절로 힐링이 되더군요. 이제는 힐링이라는 단어가 진부하게 느껴집니다만 우리나라의 다른 여행지에 비하면 '진짜 힐링이 되는' 묘미가 있는 곳이었습니다. 마라도 첫 인상이 좋았어요.

 

 

제가 마라도 찾았을 때는 주말이라서 사람이 많았습니다. 인파가 밀물처럼 쏟아질 정도 까지는 아니었는데 마라도 어딜가나 사람을 쉽게 볼 수 있는 규모였습니다. 평일에 이곳을 찾았다면 어떤 기분이 들었을지 모르겠는데 주말에 방문했을 때는 외롭지 않았습니다.

 

만약 제가 마라도 찾았던 날이 평일이었다면 아마도 마라도 분위기가 한산하게 느껴졌을지 모르겠네요. 조용하게 마라도 방문했다면 어떤 기분이 들었을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마라도 헬기장 모습

 

 

마라도에 작은 호숫가가 있더군요.

 

 

마라도에 있는 통일기원비 모습입니다.

 

 

마라도 살레덕선착장에서 가파초등학교 마라분교 방향으로 꽤 걸었더니 식당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횟집이나 매점도 보였습니다.

 

 

 

마라도 짜장면 판매하는 식당들 중에는 예능과 관련된 곳들도 있었습니다. 무한도전과 1박2일 촬영된 곳임을 알리는 식당이 있는가 하면 개그맨 이름을 내세우면서 짜장면 판매하는 식당도 있었습니다.

 

 

마라도에 짜장면 파는 식당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알고봤더니 아니더군요. 저 같이 마라도하면 짜장면 떠올리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짜장면 집이 꽤 있었습니다.

 

 

마라도에 있는 어느 짜장면 집을 찾았습니다. 짜장면 기다릴 때는 '빨리 짜장면 나왔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계속 들더군요. 그동안 마라도에서 짜장면 먹고 싶었는데 이제는 직접 보니까 기분이 설레였습니다.

 

 

짜장면 비볐을 때의 모습

 

 

마라도 짜장면 먹었더니 맛있었습니다. 마라도에서 짜장면 먹을 수 있다는 기분 때문에 더욱 맛있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적어도 요리가 밋밋했던 것은 아닙니다. 제가 언젠가 마라도 다시 찾으면 또 짜장면 먹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정도로 마라도 짜장면 맛있게 먹었네요.

 

 

마라도 짜장면 먹었던 곳에서는 탕수육, 짬뽕도 팔았습니다. 짜장면보다 짬봉을 좋아하시거나 혹은 탕수육까지 선호하는 분들 취향에 잘 맞을 것 같네요.

 

 

마라도를 더 둘러봤더니 교회가 있었습니다. 마라도 교회는 오르막을 올라야 구경할 수 있더군요.

 

 

마라도 등대 모습은 웅장했습니다.

 

가파초등학교 마라분교장 모습입니다. 마라도에 학교가 있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마라도에서 자신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어린이들이 있다는 뜻이겠죠.

 

마라도를 둘러보고 짜장면까지 먹으면서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처음으로 마라도를 방문했을 때의 기분이 쉽게 잊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제가 다시 제주도를 찾는다고 할지라도 마라도 방문을 장담할 수 없어서 언제 이곳에 다시 올지는 잘 모르겠네요. 앞으로 몇 년 뒤에 마라도 다시 찾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마라도 짜장면 먹었을 때의 좋았던 기분이 훗날까지 이어질지 그때가 기다려집니다. 마라도에서 뜻깊은 시간 보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