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에 막을 내렸던 제51회 수원화성문화제는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됐습니다. 평소에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화성행궁에서 치러졌던 행사들이 여럿 있었죠. 그중에 수원화성축성체험 행사는 화성행궁에서 진행됐습니다. 문화제 기간 중에는 관람객들이 사적 제 478호로 지정되면서 MBC 인기 드라마 <대장금> KBS 인기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촬영지로 알려진 화성행궁을 방문하면서 수원화성축성체험 모습을 봤을 것입니다.

 

수원화성축성체험은 200여년 전 화성축성현장을 느끼도록 거중기, 녹로 같은 기구를 비치하며 관람객들이 체험하는 코너로 마련됐습니다. 주로 어린이 및 청소년들이 체험에 많이 참여하더군요. 저는 한글날에 화성행궁 및 수원화성축성체험 모습 봤습니다. 그 후기를 올립니다.

 

 

화성행궁 입구입니다. 한글날에 찾아서 그런지 평소에 비해 관람객들이 많더군요. 이때가 정조대왕 능행차 시민퍼레이드 끝났을 때라 화성행궁 찾으면서 시간 보냈던 분들이 많았을 것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화성행궁 찾으면서 가장 사람 많았던 때가 2014년 한글날이었습니다. 정조대왕 능행차 시민퍼레이드때 사람들 많이 몰렸죠.

 

 

입구 들어갔더니 사람 정말 많았음을 실감했죠.

 

 

화성행궁 입구를 통과하면 오른쪽에 커다란 느티나무가 있습니다. 소원을 비는 장소죠. 화성행궁 느티나무는 600년 이상 되었는데 소원지에 소원을 적으면 소원이 이루어지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신의 소원을 종이에 적어서 새끼줄에 매다는 관람객들이 많습니다.

 

 

화성행궁에는 아기자기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들이 많아서 여러 가지 즐길거리가 많았습니다. 체험을 통해 즐거운 시간 보냈던 관람객들이 많았을거에요.

 

 

떡을 메치는 어린이를 보면서 은근히 부럽더군요. 저는 지금까지 떡을 메쳤던 경험이 없어요. 어렸을적이나 지금이나 즐기지 못한 것들이 꽤 있었죠. 저 어린이는 좋은 경험 했어요.

 

 

비즈공예는 저에게 흥미롭게 느껴지더군요. 비즈(구슬)를 통해서 귀걸이 및 목걸이 등을 만드는 체험을 어린이들이 많이 했습니다. 그 밖에 다른 체험을 즐기는 어린이들이 많았고요.

 

 

정조의 처소였던 봉수당 모습입니다.

 

 

이곳은 편전 모습으로 재현된 공간입니다.

 

 

봉수당 근처에 있는 낙남헌에서는 수원화성축성체험이 펼쳐졌습니다. 높이 치솟은 녹로의 모습이 멀리서 근사하게 느껴지더군요.

 

 

수원화성은 1794년 1월에 공사가 시작되었으며 1796년 9월에 완공됐습니다. 거중기와 녹로 같은 그 당시의 과학적인 축성도구를 사용하면서 많은 인원과 경비를 들이는 거대한 규모로 공사가 치러졌습니다. 과학적인 축성기술에 눈부신 조형미를 과시하면서 조선시대 최고의 성곽으로 손꼽히게 되었죠. 훗날 수원화성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이 되었으며 수원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자리잡았습니다.

 

제51회 수원화성문화제 수원화성축성체험에서는 성벽재료 다듬기, 돌나르기, 지경다지기, 탁본체험 같은 참여 및 체험행사가 펼쳐졌습니다. 거중기, 녹로, 유형거, 발차, 대거, 동차, 설마, 담기, 단기, 목저 같은 기구들이 전시되었죠. 관람객들은 기구가 수원화성 축성에 어떻게 쓰였는지 간단하게 체험을 했습니다.

 

 

지경다지기 체험장 모습입니다. 지경다지기는 성을 쌓을 곳에 기초를 튼튼하게 하는 과정을 말합니다. 제가 사진 찍을때는 잠시 사람이 없었을 때 찍었네요. 

 

 

다른 체험 도구들이 바닥에 놓여진 모습입니다.

 

 

거중기는 도르래 원리를 이용해서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는데 사용했다고 합니다.

 

 

돌이 바닥에 놓여졌을 때...

 

 

거중기를 통해서 돌을 이렇게 들어올릴 수 있죠.

 

 

또 다른 곳에서는 녹로를 이용하여 돌을 들어올리는 체험을 하는 어린이들이 많았죠.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돌이 바닥에 놓여졌을 때...

 

 

녹로를 통해서 돌을 윗쪽으로 올릴 수 있습니다.

 

그 밖에 또 다른 도구를 통해서 체험하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관람객들의 참여도가 높았으며 체험을 했던 어린이들은 수원화성이 과거에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자세하게 이해할 수 있었을 겁니다. 귀로 듣거나 눈으로 보는 것도 좋지만 그 시절의 모습이 어땠는지 체험하는 문화 행사는 관람객 입장에서 유익하죠. 특히 어린이에게는 더욱 그럴겁니다. 수원화성축성체험이 유익한 체험 문화 행사였다고 생각됩니다. 제가 화성행궁 찾았을 때가 한글날이라서 그런지 이날은 수원화성축성체험 즐기는 관람객이 꽤 많았던 것 같아요.

 

수원화성과 화성행궁은 수원을 찾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방문해야 할 관광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나라의 역사적인 장소이자 볼거리가 다양합니다. 여기에 수원화성문화제를 통해서 수원의 특색이 느껴지는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죠. 이날 한글날 오후에는 화성행궁에서 수원이 문화의 도시임을 실감했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