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당 튀김소보로는 한마디로 말하면 서울에서 맛보기 힘든 빵입니다. 매장 세 곳이 모두 대전에 있으니까요. 빵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조만간 다시 지방으로 내려가면 대전역에서 성심당 튀김소보로 먹을 계획입니다. 얼마전 대전에서 개인적인 일정이 있어서 기차 타고 대전역에 내렸는데 평일 오전부터 사람들이 성심당으로 몰리는 모습을 봤습니다. 그중에 다수가 튀김소보로 구입했던 모습이 지금도 저에게 잊혀지지 않습니다.

 

글의 제목에는 '이거 모르면 간첩'이라는 단어를 삽입했습니다. 그만큼 대전역에서 유명하다는 뜻입니다. 대전역 곳곳에서 성심당 튀김소보로 박스를 들고 지나다니거나 이동중인 분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성심당 대전역점 방문 후기 올립니다.

 

 

저는 최근들어 성심당 튀김소보로가 맛있다는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접했습니다. 대전을 찾는 분들이 성심당에서 튀김소보로를 구입해서 맛있게 먹었다는 메시지를 몇 번 봤습니다. 역시 한국에서는 입소문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더군요. 며칠 전 대전에 갔을 때 '대전역에 가면 성심당이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는데 실제로 있었습니다. 그것도 개표구 입구 옆에 있더군요. 매장의 '위치선정'이 기가 막히게 좋더군요. 대전역을 찾는 분들에게 성심당이 쉽게 눈에 띕니다.

 

 

사진에서 오전 10시 37분을 가리키는 시계를 볼 수 있습니다. 저는 평일 오전에 대전역을 찾았습니다. 평일 오전은 사람들이 음식점이나 상점 같은 곳을 많이 찾는 시간대가 아닙니다. 하지만 성심당 대전역점은 다릅니다.

 

 

성심당 대전역점은 평일 오전에도 손님들이 줄을 서는 곳입니다. 매장을 찾은 사람들이 성심당 대전역점 명물 튀김소보로 구입을 위해 줄을 선 모습을 보니 이곳이 전국적인 인지도가 있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주로 대전역에서 내리거나 또는 열차에 탑승하려는 분들이 성심당 대전역점을 찾아 튀김소보로 및 다른 빵들을 구입하더군요.

 

 

성심당 대전역점에서는 튀김소보로 파는 공간이 따로 있습니다. 다른 빵을 구입하고 싶으면 매장 안으로 들어가면 되며 튀김소보로를 먹고 싶다면 매장 바깥에서 줄을 서면 됩니다.

 

 

성심당 명예의 전당에 오른 빵들입니다. 튀김소보로를 포함하여 판타롱부추빵, 대전부르스떡 같은 다양한 빵들이 명예의 전당에 올랐더군요. 여기서 주목할 점은 빵 이름부터 독특합니다. '소보로', '도넛', '꽈배기' 같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빵 이름보다는 성심당만의 특색을 자랑하는 빵 이름들이 많이 붙이더군요. 보문산 메아리와 대전부르스떡 같은 대전의 지역적인 느낌을 강조하는 빵들도 있고요. 대전역 최고의 히트상품 튀김소보로도 일반 소보로에 비하면 독특한 이름입니다.

 

성심당 대전역점에 들어갔습니다. 다양한 빵들이 판매되고 있네요.

 

 

시중에서 많이 판매되는 식빵도 볼 수 있지만...

 

이렇게 독특한 빵들을 많이 볼 수 있어요. 튀김소보로를 비롯하여 다양한 빵들을 이곳에서 접할 수 있습니다.

 

 

성심당 대전역점의 히트 상품은 튀김소보로입니다. 1개 가격은 1,500원입니다. 튀김소보로 6개가 들어간 튀소세트는 6개 가격 9,000원에 상자값 1,000원이 포함되면서 1만 원이 됩니다.

 

 

튀김소보로는 통팥 앙금이 많습니다. 그것을 튀기면서 튀김소보로가 된거죠. 안내판을 보니까 판타롱부추빵과 더불어서 오래전부터 판매 되었더군요.

 

 

성심당 튀김소보로 1개를 구입했습니다. 점심을 성심당 본점 2층에서 식사할 계획이라서 일단은 1개만 먹었습니다. 튀김소보로를 포장한 노란색 종이에서는 1980년 5월 20일 탄생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아마도 튀김소보로가 등장했던 시점이 아닐까 싶네요. 성심당이 1956년에 생겼으니 말입니다. 튀김소보로가 30년 넘도록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음을 실감했습니다. 과연 그 맛이 어떨지 궁금했습니다.

 

 

성심당 튀김소보로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바삭하게 생겼죠.

 

 

실제로 먹어봤더니 계속 먹고 싶은 느낌이 나더군요. 겉 모습이 거칠게 느껴졌음에도 속이 부드러웠습니다.

 

 

팥이 이렇게 많이 들어갔더군요. 단팥빵 좋아하시는 분들도 성심당 튀김소보로 좋아하실 것 같네요. 일반 소보로와는 차원이 달랐습니다. 왜 많은 사람들이 대전역에서 성심당 튀김소보로를 구입하는지 실제로 먹어보면서 잘 알게 되었습니다.

 

 

이날 저녁에는 다시 대전역을 찾았습니다. 서울로 올라가기 위해서 기차를 탔죠. 오전에 튀김소보로 1개를 맛있게 먹었는데 또 먹고 싶었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먹기 위해 박스로 구입했습니다. 대전역에서 사진에 보이는 쇼핑백을 들고 있는 분들을 많이 볼 수 있을거에요. 성심당 빵을 구입했다는 뜻입니다. 저녁에는 오전보다 줄을 서는 시간이 더 많아지더군요.

 

제가 성심당 튀김소보로를 구입하니까 가족들이 맛있다면서 좋아하더군요. 저의 동생이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에 성심당 튀김소보로 찍은 사진을 올렸을 정도니까요. 언젠가 대전에 내려가면 또 먹을 계획입니다.

 

성심당 대전역점은 본점이 아닙니다. 본점은 대전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근처에 있습니다. 본점이 1956년에 생겼다면 대전역점은 2012년 10월에 들어섰습니다. 성심당 튀김소보로가 전국적인 인지도를 얻는데 있어서 대전역점에 매장이 있는 것과 더불어 블로그 및 SNS를 통해 '튀김소보로가 맛있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빵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저의 마음속에서 대전하면 성심당 튀김소보로가 쉽게 떠오르게 되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