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스텐 핑크 감독이 지휘하는 함부르크(독일)가 흐로닝언(네덜란드)을 꺾고 피스컵 결승에 진출했다. 20일 저녁 7시 30분 수원 빅버드에서 진행된 '2012 피스컵 수원' B조 예선 흐로닝언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반 14분 데니스 아오고가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었으며 전반 27분에는 쉐트가 석현준 도움을 받아 동점골을 기록했다. 후반 34분에는 함부르크의 이보 일리세비치가 프리킥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22일 오후 4시 30분 3~4위전에서는 선덜랜드(잉글랜드)-흐로닝언, 7시 30분 결승전에서는 성남(대한민국)-함부르크가 격돌한다.

[사진=함부르크의 2:1 승리 (C) 효리사랑]

[사진=손흥민vs석현준 (C) 효리사랑]

[사진=함부르크vs흐로닝언 선수명단. 석현준이 흐로닝언 주장을 맡았다. (C) 효리사랑]

두 팀의 선발 라인업은 다음과 같다.

함부르크(4-4-2) : 아들러/아오고-만시엔-부르마-지린 람/얀센-베스터만-스키옐브레드-손흥민/아슬란-베리
흐로닝언(4-1-4-1) : 비조/버넷-스파르브-반다이크-마크나스크/아일로레/코스티치-크바크만-바쿠나-쉐트/석현준

[사진=두 팀 선수들이 입장한 모습 (C) 효리사랑]

[전반전] 손흥민의 부지런한 활약, 석현준은 동점골 어시스트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은 팀은 함부르크였다. 3선 간격을 좁히면서 종패스와 횡패스를 번갈아가며 볼 점유율을 늘렸다. 무엇보다 오른쪽 측면 전술이 독특했다.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과 중앙 사이의 공간에서 움직이며 중앙 미드필더들의 공격 조율 부담을 덜었고, 오른쪽 풀백을 맡은 지린 람이 프리롤을 취하면서 공간을 자유롭게 누볐다. 팀이 왼쪽에서 공격을 펼칠때는 손흥민이 중앙쪽으로 이동하여 골 기회를 노리는 움직임을 취했다. 전반 13분에는 얀센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14분 아오고가 페널티킥 골을 터뜨리면서 함부르크가 1:0으로 앞섰다.

[사진=데니스 아오고가 전반 14분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는 모습 (C) 효리사랑]

반면 석현준은 흐로닝언이 소극적인 전술을 일관하면서 볼을 잡을 기회가 적었다. 4-1-4-1의 원톱으로 나왔지만 크바크만-바쿠나의 공격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고립될 수 밖에 없었다. 흐로닝언은 전반 15분 버넷이 함부르크 선수를 손으로 밀다가 경고를 받았으며 전반 중반이 되면서 거친 몸싸움을 일관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 것. 그 과정에서 손흥민이 쓰러져 한동안 그라운드 바깥에서 치료를 받았다. 전반 24분에는 흐로닝언이 후방에서 볼을 돌릴 때 석현준이 오른손을 들며 볼을 달라는 제스쳐를 취했으나 팀 공격은 바로 끊겼다.

[사진=손흥민은 전반 20분에 상대팀 선수와 충돌하면서 쓰러졌다. 경기장 바깥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풀타임 뛰었으나 뇌진탕 증세로 병원에 이동했다. (C) 효리사랑] 

침체를 거듭했던 흐로닝언은 전반 27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쉐트가 박스 안쪽으로 파고들때 석현준 종패스를 받으면서 함부르크 골키퍼 아들러와 1:1 상황을 연출했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조력자들의 부진으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던 석현준은 한 번에 결정적인 골 기회를 찔러주면서 팀의 동점골에 기여했다. 상대팀 함부르크는 좋은 경기 분위기 속에서도 갑자기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석현준-쉐트에게 기습을 허용 당했다. 석현준은 전반 38분 상대팀 박스 왼쪽을 파고들면서 페널티킥을 유도했으나 주심은 휘슬을 불지 않았다.

손흥민은 전반 막판에 중앙 미드필더로 옮겼다. 실점 이후 함부르크 공격이 소강 상태에 빠지면서 팀의 미드필더 배치가 바뀌게 된 것. 중앙에서도 활발히 볼을 배급하면서 팀의 미드필더와 공격수 중에서 몸놀림이 가장 왕성한 모습을 보였다. 아쉬운 것은 함부르크 공격수들의 존재감이 부족했다. 팀의 수많은 공격 기회 속에서도 상대 수비에게 묶이면서 골 기회를 노리지 못한 것. 좀 더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손흥민이나 스키옐브레드의 문전 침투를 도왔다면 함부르크의 필드골 기회가 늘었을지 모를 일이다.

[사진=함부르크vs흐로닝언 경기 모습 (C) 효리사랑]

[후반전] 일리세비치 프리킥 골, 함부르크 결승 진출

후반 초반은 소강 상태였다. 두 팀 모두 모험적인 패스가 끊기기 일쑤였고 선수들의 몸놀림이 전반전보다 다소 둔해졌다. 하프타임 휴식을 취하면서 일시적으로 페이스가 떨어진 것. 그럼에도 손흥민은 열심히 뛰었다. 후반 7분에는 박스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한 볼이 상대 수비 몸을 맞추고 코너킥이 됐다. 1분 뒤에는 같은 공간에서 상대 수비를 따돌리기 위해 페인팅을 시도했으며, 동료 선수에게 다시 볼을 받을 때는 골문 쪽으로 크로스를 찔러줬다. 후반전에는 다시 오른쪽 윙어를 맡았지만 중앙쪽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았다. 지린 람을 비롯한 동료 선수들에게 정확한 패스를 활발히 연결하면서 팀의 공격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데 주력했다.

[사진=이날 경기에서는 전반 20분과 후반 28분에 걸쳐 선수들이 물을 먹으면서 잠깐이라도 휴식할 시간이 주어졌다. 기온과 습도가 높아서 선수 보호가 필요했다. (C) 효리사랑]

흐로닝언은 수비에 주력했다. 전반전 0-1 이전 상황과 달리 선수들의 수비 집중력이 좋아졌다. 볼의 방향과 상대 선수 움직임을 끝까지 놓치지 않으며 수비 뒷 공간을 내주지 않으려 했다. 좌우 풀백을 맡은 버넷-마크나스코는 공격 가담을 자제하며 수비 안정에 힘을 실어줬다. 함부르크 미드필더가 앞쪽으로 전진할 때는 거칠게 달려들면서 공격을 차단했다. 하지만 후반 28분에는 석현준이 역습 상황에서 볼을 터치하면서 골문 쪽으로 쇄도했으나 만시엔에게 막히면서 공격이 무위로 돌아갔다. 1분 뒤에는 수비수 반다이크가 앞쪽으로 올라오면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볼은 상대 선수 몸을 맞추고 말았다. 석현준은 후반 31분 교체되면서 원톱의 임무를 마쳤다.

[동영상=후반 34분 이보 일리세비치 프리킥 골 장면 (C) 효리사랑]

두 팀의 팽팽한 균형은 후반 34분에 깨졌다. 함부르크 조커 일리세비치가 박스 중앙 바깥에서 대포알 같은 오른발 프리킥으로 함부르크의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흐로닝언 골키퍼 비조가 어쩔 줄 모를 정도로 슈팅이 골망쪽으로 쏜살같이 향했다. 반격에 나선 흐로닝언은 실점 이후 두 번의 선수 교체를 단행했지만 박스 안쪽을 활용한 연계 플레이가 유기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면서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함부르크가 2-1로 이기면서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석현준, 로버트 마스칸트 감독 (C) 효리사랑]

[동영상=석현준, 로버트 마스칸트 감독 인터뷰 장면 (C) 효리사랑]

[사진=이보 일리세비치, 토르스텐 핑크 감독 (C) 효리사랑]

[동영상=이보 일리세비치, 토르스텐 핑크 감독 인터뷰 장면 (C) 효리사랑]

*저는 피스컵 파워블로거로 활동중입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