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사랑의 전주 여행기(4)

전주천의 첫 인상은 포근했다. 당초 여행 코스로 생각하지 않았던 곳이지만 햇쌀이 물을 비추는 장면에서 시선을 모을 수 밖에 없었다. 전주 한옥마을을 끝으로 전주 여행이 끝나는 일정에서 전주천을 산책하는 코스가 포함된 것이다.


풍경만을 놓고 보면 전형적인 시골을 찾은 느낌이었다. 도시의 모습이 전혀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 같았으면 빌딩 또는 시끌벅쩍한 도로 사이에 하천이 있었지만 전주천은 그런 분위기가 아니었다. 너무 조용해서 자연적인 분위기를 느끼는데 딱이었다. 월요일 오전이라 그런지 돌아다니는 사람도 별로 없었다. 물이 흐르는 청량한 소리, 맑은 공기, 푸른 하늘, 초겨울이지만 춥지 않았던 날씨, 전주천에 핀 억새를 바라보면서 자연의 낭만을 즐길 수 있었다.


전주천에는 억새가 풍요로운 장관을 연출했다. 늦가을과 초겨울 분위기에 어울리는 풀이다. 억새가 있기 때문인지 전주천에서 나만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전주 한옥마을에서는 여러 대상을 꼭 둘러봐야했지만 전주천에서는 마음이 풀어지는 것 같았다. 계속 걸으면서 그동안 쌓였던 스트레스가 해소하는 것 같은 느낌이다. 전주 여행을 보내면서 가장 즐거웠던 순간이 아닐까 싶다.


징검다리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서울에 있는 하천에도 징검다리가 놓여져 있지만 주민이 이동하는데 편리함을 느낄 수 있다.


남천교 중앙에는 팔작지붕 모양의 누각이 놓여져 있다. 남천교는 1753년에 유실되었지만 1791년에 복구가 완료됐다. 1957년에는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다리를 설치했지만 1996년 안전에 이상이 있다는 판정을 받으면서 2009년 누각과 함께 새롭게 완공됐다. 옛 고지도에 있는 홍예교(무지개형)를 본따 복원했다고 한다. 가운데에 누각이 있기 때문인지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느껴진다. 전주에는 우리의 전통 문화를 쉽게 접하는 분위기가 조성된 것 같다.


남천교 누각 가운데에서 전주천을 바라봤다. 지금까지 걸어왔던 길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생각보다 수심이 얕아보이지만 풍경 만큼은 끝내주도록 좋았다.


남천교쪽에서 윗쪽으로 직진했을때 전동성당의 모습이 보였다. 오전에 전주 한옥마을을 한 바퀴 돌았던 셈이다. 전주 여행 일정이 드디어 끝났다. 한편으로는 아쉬움도 남았다. 전주를 즐길 시간적 여유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나중에 전주에서 축제가 열릴 때 언젠가 다시 전주 한옥마을을 방문할 생각이다. 전주의 또 다른 특색을 느낄 수 있는 장소까지 찾고 싶다. 그때도 전주 비빔밥을 맛있게 먹고 싶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