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사랑의 전주 여행기(1)

일반인 입장에서 K리그 지방 원정은 어떻게 비춰질까? 생소함을 느끼지 않을까. "지방으로 여행을 떠난다"는 개념에는 익숙하지만, K리그 보러 멀리까지 이동하는 문화는 대중적 관점에서 활발하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안타까운 현실이지만 'K리그는 재미없다', 'K리그는 관중 없다'는 잘못된 편견을 지닌 사람들이 적지 않다. 물론 K리그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도 다른 지역을 찾아 경기장을 드나드는 것은 쉽지 않다. 주말에 K리그 경기만 보는 것은 아니니까. 그럼에도 K리그 지방 원정은 우리 축구 리그에 애착을 느끼는 사람들이 즐기는 수단이다.

개인적으로 2007년 10월 대전 월드컵 경기장(대전vs수원)을 찾은 이후로 4년 2개월만에 K리그 지방 원정을 떠났다. 공식적으로 좋아하는 K리그 클럽은 없지만 서울 사람이기 때문에 지방 원정이라고 표현해도 무방하겠지만. 2009년 12월에는 제주 월드컵 경기장(제주vs연변FC)에 갔지만 K리그 경기는 아니므로 논외. 어쨌든 2011년 12월 4일 일요일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북vs울산의 경기를 봤다. 그런데 축구만 보러온 것은 아니다. 1박2일 전주 여행이었다.

전주에 내려가기 전날까지는 잠을 못잤다. 토요일 저녁에 2시간 잤다가 깼던 것으로 기억한다. 일요일 오전까지 유럽축구 시청하면서 칼럼 작성을 마무리하고 센트럴시티 터미널로 떠났다. 낯선 곳에서 잠을 못 이루는 성격이라 걱정을 했지만 축구 현장에 가는 느낌 때문인지 피로가 크게 걱정되지 않았다.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 도착한 시간은 오전 11시 30분. 경기 시작 2시간전에 전주땅을 처음으로 밟았다. 센트럴시티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전주행 버스는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 다다르면 운전 기사에게 "아저씨. 월드컵 경기장에서 세워주세요"라고 말하며 내리면 된다.


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관중수는 3만 3,554명 이었다. 수많은 전북팬들이 이곳을 찾았겠지만, 나를 비롯해서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축구팬들도 전주 월드컵 경기장을 방문했을 것이다. S석에 있는 울산팬들은 대략 1,000명 정도 원정 응원을 한 것 같다. 울산 월드컵 경기장에서 진행된 1차전에서는 전북이 2:1로 승리하면서 우승이 유력한 분위기였다. 정규리그 1위 자격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던 전북에 비해서 울산은 6강 플레이오프부터 챔피언결정전까지 3~4일 간격으로 경기를 치르면서 엄청난 체력을 소모했다. 나름 생각했던 2차전 관전 포인트는 '전북이 어떤 과정으로 승리하느냐'가 관건이다.

그런데 전북이 예상외로 일격을 당했다. 전반 24분 이동국이 페널티킥을 실축하더니 후반 11분에는 울산 설기현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울산의 막판 뒷심이 느껴졌던 그 순간, 후반 13분 울산 최재수가 최철순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하면서 전북이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에닝요가 후반 14분 페널티킥 동점골을 넣으면서 1:1이 되었고, 후반 23분에는 루이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에스티벤을 제치고 빠르게 드리블 돌파를 시도한 끝에 오른발 강 슈팅으로 역전골을 작렬했다. 결과는 전북의 2:1 승리. 왼쪽 가슴에 두 번째 별을 새기게 됐다.


[사진=2011시즌 K리그 우승 트로피를 치켜든 전북 선수들]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전주 여행 시작이다. 다음 목적지는 전주 한옥마을이다. 하지만 여행 전에 인터넷을 통해 찾아봤지만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전주 한옥마을까지 가는 버스 노선이 마땅치 못했다. 인터넷에 의하면 배차 시간이 매우 길었다. 초겨울 날씨에 버스정류장에서 전주 한옥마을까지 가는 버스를 기다릴 수 없어서 택시를 타야하는 것이 아닌가 싶은 불안감이 들었다. 엄청난 택시 비용을 지불하지 않을까 걱정하기도 했다. 전주 월드컵 경기장은 전주 시내와 적잖은 거리 차이가 있어서 택시 비용이 만만치 않았을 것이다.

전주 지리가 낯선 나에게 도와준 분이 있었다. 경기장에서 나의 옆자리에 앉은 분이었다. 경기 시작 전 나에게 "혹시 효리사랑님 아니세요?"라고 물어보셔서 서로 말을 나누게 됐다. 그 분 말에 의하면 경기 종료 후 근처에서 전주 시내까지 셔틀버스가 운행한다고 한다. 셔틀버스가 어느 곳에서 운행되는지 상세하게 말해주셔서 매우 도움이 되었다. 그 분에게 정말 고마웠다. 아마도 셔틀버스는 K리그 챔피언결정전 흥행 차원에서 사람들이 경기장에 쉽게 접근하도록 마련된 것 같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셔틀버스를 이용했다.


셔틀버스의 도착 지점은 전주 종합 운동장이었다. 운동장 정문이 기와 모양이라서 전주 특유의 특색이 느껴졌다. 안쪽으로 들어가면 전북의 옛날 엠블럼과 더불어 '막강현대', '최강전북'이라고 새겨진 문구가 있었다. 전북의 옛 홈구장이 바로 이곳이었다. 전북 버팔로-전북 다이노스-전북 현대 초창기 시절의 옛 자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경기장 안에 들어갈 수 없었지만 저 문구를 보면서 과거에 전북 경기를 손꼽아 기다려왔던 축구팬들에게 잊혀지지 않을 장소가 아닌가 싶다. 전북이 K리그에서 우승하던 날, 우연히 전주 종합 운동장을 찾으니까 묘한 기분이 느껴진다.


전주 종합 운동장부터 전주 고속버스 터미널까지 걷기로 했다. 스마트폰 지도를 보니까 거리 차이가 그리 멀지 않았다. 하지만 도보 30분 거리였다. 전주 종합 운동장에서 버스 노선을 살펴봤다면 전주 한옥마을까지 무난하게 도착하지 않았을까.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가 됐다. 전주천에 있는 다리를 지나다니면서 '진짜로 여행을 다니고 있다'고 실감했다. 전주천 억새길을 보면서 초겨울의 낭만을 느꼈다. 바람이 적당히 불어주고 좋은 풍경을 보니까 기분이 무척 좋았다. 그런데 전주천이 나중에는 나의 전주 여행 최고의 장소가 되었을 줄이야.


드디어 전주 한옥마을에 도착했다. 웅장한 건물이 멀리까지 찾아온 나를 맞이했다. 1914년에 준공된 사적 제 288호 전동성당이다. 전라도 지역에서 역사가 오래되기로 유명한 서양식 근대건축물이다. 전동성당 옆쪽에는 풍남문이 보였다. 조선시대 전주를 둘러싼 남쪽 출입문으로서 보물 제 308호에 속한다. 현재는 풍남문 하나만 남아있다고 한다. 전주의 역사가 느껴지는 곳이다. 풍남문 바깥쪽 가로수에는 노란색 빛깔의 은행잎이 피어있었다. 남부 지방이라서 그런지 12월초에도 은행나무를 볼 수 있었다. 2011년 5월초 경기도 연천 신탄리역에서 벚꽃나무를 봤던 기분과 흡사한 느낌이었다.

전주 한옥마을의 야경도 찍어봤다. 거리 곳곳에 한옥들이 쉽게 눈에 띄었다. 한옥으로 지어진 식당들도 보였다. 역시 서울과는 다른 느낌이었다. 일요일 저녁이자 겨울철에 접어든 날씨 때문인지 예상보다 사람들이 많지 않았다. 그런데 조용한 분위기라서 기분이 좋았다. 서울의 거리를 지나다닐때는 바쁜 기분이었지만 이곳에 오니까 마음이 차분해진다. 하지만 많이 돌아다니지 못했다. 전주 여행에서 가장 꿈꾸었던 순간을 맞이하고 싶어서 였다.


저녁은 <갑기원>이라는 식당에서 해결했다. 전주 지역의 대표적인 맛집 중의 하나로써 전주 비빔밥이 맛있다고 한다. 역시 예상대로 전주 비빔밥이 맛있었다. 평소 비빔밥을 좋아하지만 전주에서 전주 비빔밥을 먹으니까 여행의 보람을 느낀다. 그리고 밑반찬이 10가지 넘는다. 서울과 달리 푸짐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맨 처음 이곳을 찾았을때 "뜨거운 물 드릴까요?"라며 친근하게 대했던 아주머니의 친절이 쉽게 잊혀지지 않는다. 몇 시간째 차가운 공기와 함께했던 나로서는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정말 많이 먹었다. 전주 여행 첫날은 이렇게 마무리했다.

By. 효리사랑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