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필 존스, 애슐리 영을 영입했습니다. 그리고 세번째 선수 영입의 주인공은 스페인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21) 입니다. 맨유는 29일 저녁(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데 헤아 영입 및 5년 계약 체결을 공식 발표 했습니다. 이적료는 1700만 파운드(약 293억원)로 추정됩니다.

맨유의 데 헤아 영입은 기정 사실이나 다름 없었습니다. 2010/11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에드윈 판 데르 사르의 공백을 메워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데 헤아, 마누엘 노이어 같은 전도유망한 골키퍼들을 물색했죠. 그런데 노이어가 지난 시즌을 끝으로 샬케04를 떠나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하면서 맨유의 영입 관심이 데 헤아에게 쏠렸습니다. 데 헤아의 전 소속팀이었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하 아틀레티코)는 재정적인 어려움에 시달리면서 특급 선수를 다른 팀에 넘기며 이적료를 충당해야 할 현실 이었습니다. 결국 맨유와 아틀레티코의 이해 관계가 맞으면서 데 헤아가 올드 트래포드에 입성 했습니다.

[사진=다비드 데 헤아 영입을 공식 발표한 맨유 공식 홈페이지 (C) manutd.com]

'21세 골키퍼' 데 헤아, 맨유의 10~20년 책임질 유망주

축구에서 골키퍼의 중요성은 두말 할 필요 없습니다. 백 번 잘해도 한 번 못하면 욕먹는 포지션이 골키퍼 입니다. 골키퍼가 실수하면 실점으로 직결되기 쉽죠. 가깝게는 지난해 남아공 월드컵 미국전에서 치명적인 알까기로 실점하며 잉글랜드의 1-1 무승부 주범이 되었던 그린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리버풀 골키퍼 레이나도 마찬가지 입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아스널전에서 팀이 1-0으로 앞섰던 경기 종료 직전, '예능'으로 회자 될 법한 실수를 범하며 팀의 승리를 날렸습니다. 그 이전까지 무수한 선방을 했던 보람을 느끼지 못했죠.

맨유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2009/10시즌 전반기 행보가 지지부진했던 이유는 판 데르 사르가 아내의 병을 간호하기 위해 네덜란드로 돌아갔던 공백을 메우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벤 포스터(버밍엄 시티)가 종종 실수를 범하는 것 뿐만 아니라 빅 매치에서는 침착하지 못한 모습을 보이며 사람들을 불안하게 했습니다. 결국 쿠쉬착와의 출전 시간 경쟁에서 밀렸고 판 데르 사르가 복귀하면서 No.3로 밀렸습니다. 시즌 종료 후에는 버밍엄으로 떠나고 말았죠. 2008/09시즌 칼링컵 우승 당시 판 데르 사르 후계자로 조명 받았던 때와 대조됩니다.

과거로 거슬러가면 지긋지긋했던 골키퍼 악몽에 시달렸습니다. 1998/99시즌 유로피언 트레블 달성을 끝으로 작별했던 슈마이켈 이후 6년 동안 10명의 골키퍼를 기용하며 마땅한 붙박이 주전을 찾지 못했습니다. 1999년에는 당시 아약스에서 뛰었던 판 데르 사르를 영입할 계획이었으나 결국 데려온 선수는 호주 출신의 보스니치 였습니다. 판 데르 사르는 유벤투스로 이적했죠. 하지만 보스니치는 맨유에서 실수를 거듭하며 믿음감을 보여주지 못했고, 같은 시기에 영입된 티아비 또한 마찬가지 였습니다. 특히 티아비는 맨유 역사상 최악의 영입중에 한 명으로 회자 될 정도로 실망스런 활약을 펼쳤죠.

그 이후에는 바르테즈(2000~2003년) 라추브카(2000~2002년) 고람(2001년 임대, 원소속 : 마더웰) 캐롤(2001~2005년) 히카르두(2002~2005년) 하워드(2003~2007년) 같은 골키퍼들을 영입했지만 기대만큼의 활약을 펼치지 못했죠. 1996년 부터 맨유에서 뛰었던 판 데르 고우는 6년 동안 37경기만 뛰고 웨스트햄으로 떠났습니다. 2005년 판 데르 사르를 풀럼에서 수혈하기까지 6년 동안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두드러진 행보를 나타내지 못했고 2003/04, 2004/05시즌에는 아스널과 첼시에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허용했습니다. 퍼거슨 감독이 25년 동안 장기집권하면서 성공했던 골키퍼는 슈마이켈과 판 데르 사르 밖에 없었습니다.

이러한 사례를 비춰보면, 과연 데 헤아가 맨유에서 성공할지 장담할 수 없습니다. 네 가지의 불안 요소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맨유의 골키퍼 잔혹사 및 판 데르 사르 은퇴 공백을 메워야 하는 부담감, 둘째는 스페인에서의 맑은 날씨에 익숙한 그가 잉글랜드의 우중충한 날씨에 만족할지, 셋째는 어린 유망주가 비디치-퍼디난드 같은 30대 센터백들을 리딩할 수 있을지(영어 능력 포함), 넷째는 빅 매치를 뛰었던 경험이 부족합니다. 지금까지 아틀레티코에서 경이적인 선방을 거듭하며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지만 취약점도 존재합니다.

분명한 것은, 맨유가 데 헤아의 경험 부족을 안고 2011/12시즌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어린 나이의 골키퍼를 영입하는데 1700만 파운드라는 거금을 들인 것은 그의 천부적인 재능을 믿으면서 약점을 보완하는데 주력하겠다는 뜻입니다. 아무리 데 헤아의 경험이 떨어져도 부폰(유벤투스) 체흐(첼시) 카시야스(레알 마드리드) 같은 노련함이 묻어나는 골키퍼를 영입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맨유가 데 헤아에게 동기부여를 심어주며 세계 최고의 골키퍼로 거듭나도록 완성시키고, 데 헤아 스스로 노력해야 판 데르 사르 존재감을 떨쳐낼 수 있습니다. 꾸준히 경기를 치를수록 경험 부족을 떨칠 수 있죠.

데 헤아는 맨유의 미래를 짊어질 골키퍼 입니다. 다른 팀으로 이적하지 않는 전제에서 적게는 10년, 많게는 20년까지 맨유의 뒷문을 책임질 수 있죠. 그런 맨유는 판 데르 사르 후계자를 오랫동안 보유할 수 있는 이점을 얻었습니다. 데 헤아는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하면서 앞날을 염두하는 영입 카드 였습니다. 데 헤아가 붉은 악마(맨유의 애칭)의 일원으로서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는 날이 많을수록 맨유의 영광은 계속 될 것입니다. 골키퍼의 중요성을 상기하면 데 헤아는 맨유의 역사를 좌우할 키 플레이어 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