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초 였습니다.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열기로 들떠있을 즈음, 또 다른 어디선가 '서울모터쇼'에 대한 스토리들이 쏟아졌습니다. 언론 및 블로거들이 서울모터쇼 관련 기사 혹은 포스팅을 줄기차게 올리면서 대중들의 관심을 끌게 됐죠. 그래서 저의 친구가 "서울모터쇼 보러 경기도 일산에 갈까?"라고 권유했습니다. 그날 오후에 이렇다할 스케줄이 없었기 때문에 '서울 모터쇼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가 궁금하다'는 생각과 함께 말입니다.


서울 모터쇼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10일 동안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됐습니다. '진화, 바퀴위의 녹색혁명'이라는 주제로 승용차 및 상용차, 이륜차 등이 전시되었던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축제 였습니다. 일본, 독일, 미국을 비롯한 8개국 139개 업체가 참여했던 국제적인 행사의 의미를 띄었죠. 처음에 입장했을때는 서울에 있는 코엑스 분위기와 흡사하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현장 한 가운데를 지나면서 본격적인 '자동차 세계'에 흠뻑 빠지게 됐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생각했던 분위기보다 더 어마어마하고 화려했습니다.


제가 처음에 둘러봤던 자동차 부스는 르노삼성 이었습니다. 자동차 순서는 1. SM3 2. New SM3 레이싱카 3. SM3 ZE 4. SM5 5. SM7 6. 트위지 Z.E 입니다. 기존의 SM시리즈에 레이싱카 및 트위지 Z.E까지 등장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차량은 트위지 Z.E 였습니다. 르노가 개발하는 2인승 전기차 입니다. 비록 차량이 작지만 좁은 거리를 이동하는데 불편함이 없을 것 같습니다.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소형 전기차가 상용화되지 않았지만, 언젠가 트위지 Z.E 같은 차량이 등장하면 거리 풍경이 다채로울 것 같네요. SM7 모델은 하반기에 선보인다고 합니다. 평소에 자동차를 좋아했던 분들이 관심있게 지켜봤을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르노 삼성 부스에서는 F1 머신이 있었습니다. 국제적인 자동차 경주대회에서 볼 수 있는 자동차를 서울 모터쇼를 통해서 볼 수 있었죠. 그동안 TV 브라운관으로 바라봤던 F1 머신을 실물로 봤는데 크기가 생각보다 작더군요. 엄청난 시속을 일으키면 '경주를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굉장한 스릴을 느낄 것 같습니다.


쌍용자동차 부스에서는 다양한 자동차들이 진열되었지만, 코란도C의 내부 모습이 공개되니까 사람들의 관심이 높네요. 방문객들이 코란도C에 친숙함을 느낄 것 같습니다.


기아자동차 부스도 둘러봤습니다. K5 하이브리드는 한국 GM 미래, 닛산 큐브와 더불어 서울모터쇼 베스트카로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친환경 그린카 베스트차 부문에 뽑혔다네요. 저와 함께 서울 모터쇼 현장을 찾았던 친구는 연비가 21.0km/ℓ 인 것에 놀라움을 표시했습니다. 다른 자동차들보다 성능이 우수한 것 같습니다. K5 부스를 빛냈던 레이싱 모델은 한채이 입니다. 또한 준대형 세단 K7도 전시됐습니다.


또 다른 기아자동차 부스에서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레이싱 모델 육지혜가 방문객들을 맞이했습니다. 육지혜는 제가 서울모터쇼 이전에 유일하게 현장에서 봤던 레이싱걸 이었어요. 2년 전 부천FC(챌린저스리그)가 잉글랜드 7부리그 유나이티드 오브 맨체스터와 친선 경기를 펼칠때, 경기 종료 후 부천FC 감독을 인터뷰했던 스포츠 MC 출신입니다. 당시에 방송인과 레이싱 모델을 병행했죠. 지난해 6월에는 배구선수 김정훈(삼성화재)과 결혼했습니다.


서울모터쇼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던 결정타는 '레이싱 모델'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양한 미모와 아우라를 겸비한 레이싱 모델들의 예쁜 모습이 남성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것 같습니다. 마치 연예인을 보는 듯 한 느낌이 들었죠. 저를 비롯한 방문객 입장에서는 자동차를 비롯 레이싱 모델에 흥미를 느끼며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은 마음이 들었을 것입니다. 서울 모터쇼에 참가했던 레이싱 모델만 200여명 이라고 합니다. 미스코리아 및 슈퍼 모델 출신도 있더군요.


현대자동차 부스도 방문했습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블루스퀘어(HND-6), 커브, 튜익스를 볼 수 있었어요. 다양한 모델의 자동차들이 전시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구경했습니다. 현대자동차 모델은 이수정(1985년생 모델, 1987년생 이수정과 동명이인)이었는데 마치 연예인을 보는 듯한 느낌 이었습니다.


폭스바겐 부스에서는 뉴비틀,  CC블루모션, 골프 GTI, 시로코R 같은 자동차를 바라봤습니다. 디자인부터 산뜻하더군요. 현대적인 색깔에 럭셔리한 기백이 넘쳐났습니다.


그 외에도 수많은 자동차들을 봤습니다. 어느 곳이든 자동차 옆에 레이싱 모델이 꼭 붙어있더군요. 서울 모터쇼를 찾은 방문객들의 대부분이 남성으로서, 사람들이 자동차에 주목할 수 있도록 레이싱 모델들이 행사를 빛냈습니다. 이곳 저곳을 돌아다녔지만 자동차와 레이싱 모델들이 정말 많았어요. 평일 오후였음에도 방문객들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10일 동안 100만 방문객이 찾았을 정도라고 합니다. 국내 최대 자동차 축제 답게 규모가 어마어마했네요.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