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의 고장' 유럽에서 한 대회의 득점왕은 명실상부한 축구 영웅으로 인정 받는다. 축구는 골을 넣어야 승리하는 스포츠로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대중들의 인기를 누리는 것과 동시에 광고와 스폰서 이득까지 얻는 '일거양득'의 이익을 얻는다.

그 대표주자 격인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유럽 최고의 국가대항전인 유로 2008 득점왕 석권을 꿈꾸고 있다. 2007/0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34경기 31골)와 UEFA 챔피언스리그(11경기 8골)에서 경기당 1골에 가까운 득점쇼를 펼친 그의 '골 행진'에 지구촌 축구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호날두의 득점력이 빛나는 이유는 그의 포지션이 공격수가 아닌 측면 미드필더라는 점. 맨유에서 FA컵 4골을 포함해 43골 넣은 그는 조지 베스트가 보유했던 팀 내 윙어 최다득점(32골) 기록까지 뛰어 넘으며 '골 도우미' 성격이 강했던 윙어의 개념을 바꿔 놓았다.

그 요인은 자신의 특출난 득점력과 슈팅 기술이 있었기 때문. 그는 오른발과 왼발, 머리를 자유자재로 활용하여 골문 안과 밖, 대각선 공간 등 거리와 각도까지 가리지 않고 많은 슈팅을 시도하여 골을 성공 시켰다. 여기에 자신의 특기인 무빙슛, 무회전 프리킥 등에 이르기까지 무차별적으로 상대팀 골망을 흔들며 득점 기계의 본능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이미 호날두는 유럽 최고의 골잡이에 이름을 올렸다. 2007/08시즌 유럽 각 리그 내에서 득점왕에 오른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부츠가 그에게 돌아가는 것이 사실상 확정됐기 때문. 그는 리그 별 가중치 점수에서 62점을 얻으며 다니엘 구이사(마요르카, 54점) 클라스 얀 훈텔라르(아약스, 51점)를 제쳤으며 리그와 챔스 득점왕과 더불어 전대미문의 '득점왕 트레블'을 달성하는 업적을 이뤘다.

호날두의 득점왕 싹쓸이 행진은 이제 시작일 뿐이다. 유로 2008에서 조국 포르투갈의 우승을 이끌며 득점왕에 오를지 지구촌 축구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교롭게도 그가 지난 시즌 리그와 챔스 득점왕을 동시 석권할 때 맨유가 두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이번 유로 2008에서 득점왕에 오르며 팀 우승에 공헌하면 기록의 가치는 더욱 커지게 된다.

생애 최고의 축구 인생을 보내며 승승장구 중인 호날두. 만약 유로 2008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으며 '득점왕 쿼트레블'에 오르면 발롱도르(유럽축구 올해의 선수)-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는 그의 몫이 될 가능성이 크다. 세계 축구의 역사에 그의 이름이 새겨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