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로 곤혹을 치르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그를 두고 포르투갈 대표팀의 수장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이 그의 이적설을 잠재우기 위해 직접 나섰다.

스콜라리 감독은 7일(현지시간) 잉글랜드 일간지 인디펜던트를 통해 "나는 절대로 호날두에게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라고 말한적이 없다"며 며칠전 한 외신 언론에서 맨유를 떠나라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고 부인했다.

자신의 애제자 호날두를 대표팀의 에이스로 키웠던 스콜라리 감독은 "내가 그의 이적설을 의심했다면 그를 대표팀에 발탁하지 않았거나 주장으로 임명하지 않았을 것이다"며 그가 레알 마드리드 이적 보다 맨유에 계속 남을 것이라는 늬앙스의 발언을 했다.

유로 2008 본선 터키전을 앞둔 스콜라리 감독은 "기자들이 호날두에 대해 어떤 대답을 하든, 나는 오직 포르투갈 대표팀에 대해서 얘기하고 싶을 뿐이다"며 향후 그의 이적에 대한 현지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콜라리 감독은 "호날두는 세계 최고의 선수"라고 운을 뗀 뒤 "나는 그가 포르투갈 대표팀에서도 맨유에 있을 때 처럼 경기해주길 바라고 있다"며 유로 2008에 임하는 그가 이적설을 잊고 경기에 전념할 것을 바랬다.

한편, 스콜라리 감독이 이끄는 포르투갈은 8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스타드 데 제네바에서 열릴 터키와의 유로 2008 A조 본선 첫 경기 승리에 나선다. 특히 팀의 중심인 호날두가 시끌벅적한 이적설을 잊고 경기에 전념하여 팀의 승점 3점을 챙길지 지구촌 축구팬들의 시선은 그의 발을 주목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나이스블루